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Beauty

북유럽발 피부 주치의~린다 요한슨 실키 로즈 세럼 에디터 체험기

우먼동아일보

입력 2014.02.03 20:14:29

북유럽발 피부 주치의~린다 요한슨 실키 로즈 세럼 에디터 체험기


거친 피부결, 누가 위로해주지?
꽃봉오리처럼 부드러운 속살이 만개하는 아기 피부. 세월의 흔적이 더해지면서 빛바랜 가죽처럼 거칠고 푸석해지는 데는 복합적 요인이 작용한다. 자외선으로 인한 손상, 불규칙한 턴 오버 작용, 트러블 흔적이 한데 모여 거친 피부를 만드는 것. 새해, 화사하게 만개하는 피부를 얻고 싶다면 거친 환경을 견뎌온 피부에게 작은 위로를 건네보자.  


북유럽발 피부 주치의~린다 요한슨 실키 로즈 세럼 에디터 체험기


북유럽발 피부 주치의~린다 요한슨 실키 로즈 세럼 에디터 체험기


북유럽발 피부 주치의~린다 요한슨 실키 로즈 세럼 에디터 체험기

· 피부 타입
지난 여름, 자외선에 손상되어 거칠어진 피부결이 고민. 피부 속은 건조해 속땅김을 느끼는 반면 T존과 볼 안쪽은 피지로 번들거려 화장이 쉽게 지워진다.



· 사용감
글리세린처럼 투명하고 실키한 질감이 특징. 펌핑 후, 묽은 오일처럼 부드럽게 흘러내린다. 보기와 달리 산뜻하게 스며들고, 별도의 두드리는 과정 없이도 빠르게 흡수된다.

북유럽발 피부 주치의~린다 요한슨 실키 로즈 세럼 에디터 체험기

· 유·수분 밸런스
허옇게 뜨던 각질과 볼 주위 땅김 현상이 완화되었다. 오일 성분이 함유되어 일반 에센스 대비 유·수분 밸런스가 더욱 잘 맞는 느낌.

· 피부결 개선 효과
부드러운 롤링을 가능케 한 실키한 질감이 강점. 세안 후 얼굴 전체에 고르게 바른 후, 마사지로 혈점을 자극하니 탄력과 함께 피부결도 한결 부드러워졌다.

· 강점
질감이 산뜻한 제품은 건조함을, 오일리한 제품은 트러블을 유발하기 때문에 제품 선택에 까다로운 에디터. 그 빈틈을 완벽하게 채워준 것이 린다 요한슨 실키 로즈 세럼이다. 끈적임 없이 산뜻하게 스며들면서, 피부 깊은 곳까지 고농축 영양을 공급한다.

· 추천 대상

칙칙하고 거친 피부로 고민이라면 제격. 거창한 시술이나 스페셜 케어를 시도하기 전, 하루 2번 정성스런 손길로도 부드러운 피부를 만들 수 있다.



에디터·이수영
사진·현일수<동아일보 출판사진팀>
도움주신 곳·린다 요한슨 070-4801-6331 www.ourplace.co.kr

여성동아 2014년 2월
Beauty 목록보기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렌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
  • 여성동아 네이버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