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Celeb

STORY MATTERS! 코리아 블록버스터 전성시대

‘명량’ ‘해적’ ‘해무’ ‘군도’

글·김유림 기자 | 사진·NEW 쇼박스 CJ엔터테인먼트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입력 2014.09.15 17:29:00

올여름 극장가에서는 할리우드 영화들을 제치고 국내 영화 네 편이 일주일 간격으로 차례대로 개봉해 드라마틱한 성과를 올렸다. 장르도 다양한 한국영화 흥행 4파전을 분석했다.
STORY MATTERS! 코리아 블록버스터 전성시대
STORY MATTERS! 코리아 블록버스터 전성시대

한국 영화계 새 역사를 쓴 ‘명량’.

올여름 개봉된 화제의 한국 영화 4편에는 묘한 공통점이 있었다. 개봉 첫 테이프를 끊은 ‘군도’(7월 23일)를 비롯해 ‘명량’(7월 30일) ‘해적’(8월 6일) ‘해무’(8월 13일)까지 모두 제목이 ‘두 글자’인 데다 막대한 제작비가 투입된 ‘블록버스터’라는 점이 그렇다. 각각 쟁쟁한 감독과 배우들을 내세워 한판 대결을 벌였는데, 이미 승자는 가려진 것으로 보인다. 한국 박스오피스 사상 최다 관객을 모은 ‘명량’이 그 주인공. 이순신 장군을 연기한 최민식의 대체 불가능한 카리스마 덕분에 ‘명량’은 개봉 3주차에도 흔들림 없는 흥행질주를 이어가며 1천5백만(8월 19일 기준) 관객을 달성했다.

‘명량’의 흥행 배경으로는 ‘진정한 리더’를 원하는 사회적 분위기를 꼽을 수 있다. 영웅을 그린 영화는 많았지만 군중 속에 함께 있는 리더를 조명한 작품은 ‘명량’이 처음이다. 인간적인 두려움을 겪으면서도 물러서지 않는 뚝심으로 백성과 나라를 구하는 영화 속 이순신의 모습에서 ‘메시아’적인 모습마저 보인다는 평까지 얻고 있다.

스토리 빈약, 캐릭터의 매력 살리지 못한 ‘군도’

최단 기간(12일) 1천만 흥행 돌파를 기록한 ‘명량’과 비교하면, 블록버스터 전쟁에 가장 먼저 뛰어든 ‘군도 : 민란의 시대’(이하 ‘군도’)의 성과는 다소 초라하게 느껴진다. 7월 23일 개봉한 ‘군도’는 개봉 18일 만인 8월 9일 누적 관객수 4백70만명을 기록해 손익분기점을 넘었지만 이후 경쟁작들의 파죽지세로 급속도로 존재감을 잃었다. 개봉 1주 만에 ‘명량’에게 직격탄을 맞은 데 이어 ‘해적 : 바다로 간 산적’이 개봉하면서 박스오피스 10위권에서 자취를 감췄다. 결국 8월 13일, 마지막 선수인 ‘해무’가 개봉해 ‘명량’ ‘해적’과 스크린을 나누자 주요 영화관의 상영을 종영했다. 총 누적 관객수는 8월 12일 기준 4백76만7백28명이다.

‘군도’는 조선 후기 탐관오리들이 기승을 부리는 세상을 뒤엎고자 나선 ‘도적’들의 활약을 그린 호쾌한 액션 활극으로, 하정우, 강동원 등 화려한 캐스팅으로 주목을 받았지만 빈약한 스토리 때문에 뒷심을 발휘하지 못했다는 평가다. 영화 초반부에는 도치(하정우)의 엉뚱한 행동과 천보(마동석)의 천연덕스러운 코믹 연기를 녹여내 관객에게 흥밋거리를 던졌지만, 극이 진행되면서 기발함이나 통쾌함은 점점 퇴색되고 극의 하이라이트라 할 수 있는 조윤(강동원)과 군도의 싸움이 너무 단순하게 처리됐다는 지적이다. 당초 홍보 단계에서는 스펙터클한 활극이라는 점을 강조했지만 실제 영화에서는 활극의 역동성보다는 인물 간의 관계에 더 치중했다. 특히 강동원에게만 포커스를 맞춰 나머지 배우들의 색깔을 제대로 살리지 못했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STORY MATTERS! 코리아 블록버스터 전성시대

손예진과 김남길의 코믹 연기가 관전 포인트인 ‘해적’.

8월 6일 개봉한 ‘해적 : 바다로 간 산적’(이하 ‘해적’)’은 ‘명량’의 아성을 뛰어넘지는 못했지만 개봉 13일째인 8월 19일까지도 박스오피스 2위를 차지하며 꾸준히 관객몰이 중이다.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 집계에 따르면 ‘해적’의 누적 관객수는 4백67만 명. 또한 최근에는 중남미 지역 총 34개국에 판매협의도 완료됐다. 앞서 칸영화제 마켓에서 북미, 일본, 독일, 벨기에, 네덜란드 등 15개국에 선판매되며 주목받았던 ‘해적’은 개봉 후 더 진가를 인정받고 있다. ‘해적’ 총 제작비는 1백70억원이고 손익분기점은 5백만 명으로 추산된다.

오락성·대중성 두루 챙긴 ‘해적’

STORY MATTERS! 코리아 블록버스터 전성시대

‘해무’는 블록버스터 4편 중 유일하게 19금 판정을 받아 관객몰이에는 불리하지만, 작품성 만큼은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해적’의 흥행 요소는 단연 오락성. ‘해적’을 보고 나온 관객들의 첫 마디는 하나같이 “재밌다”다. ‘해적’은 조선의 국새를 삼켜버린 귀신고래를 잡기 위해 바다로 내려온 산적 김남길과 여자 해적 손예진, 그리고 개국세력이 벌이는 바다 위 통쾌한 대격전을 그린 작품으로, 32m짜리 해적선이 두 척이나 등장하는데 규모뿐 아니라 정교한 설계도 압도적이라는 평을 얻었다. CG에도 상당한 공을 들였는데, 특히 국새를 삼킨 귀신고래가 등장하는 장면은 기대 이상의 비주얼을 탄생시켰다. 드라마 ‘상어’ 이후 다시 만난 손예진과 김남길의 코믹 연기도 관전 포인트. 전작에서는 다소 무거운 연기를 선보였다면 이번에는 서로 노는 듯 유쾌한 케미를 선보인다. 특히 진중한 이미지에서 벗어나 오두방정을 떠는 김남길의 연기변신이 신선하게 다가온다.

8월 13일 ‘해무’가 스크린 4파전에 최종 합류했지만 ‘해적’의 기세는 꺾이지 않고 있다. 그도 그럴 것이 ‘해무’는 4개의 작품 중 유일하게 청소년관람불가 판정을 받음으로써 기존의 3편과는 다른 행보를 걷게 됐다. 그럼에도 ‘해무’는 관객 시사회 때부터 웰메이드 스릴러라고 입소문이 나 8월 19일 기준 누적 관객수는 1백8만4천명으로 개봉 6일 만에 1백만 관객을 돌파했다. 총제작비는 1백억원 정도이고, 손익분기점은 3백만 명.

STORY MATTERS! 코리아 블록버스터 전성시대
‘해무’는 만선의 꿈을 안고 출항한 여섯 명의 선원이 한 치 앞을 알 수 없는 해무 속에서 밀항자들을 실어 나르던 중 걷잡을 수 없는 사건에 휘말린다는 내용으로, 치밀한 스토리 전개와 배우들의 묵직한 연기가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또한 오감을 자극하는 강렬한 스릴러에 감성을 건드리는 멜로가 더해져 여성 관객들에게 인기. 특히 박유천은 이번 작품으로 호평을 얻었다. 처음 영화에 출연한 그는 극 중 막내 선원 동식이로 분해 김윤석, 문성근, 김상호, 유승목 등 연기파 배우들에 뒤지지 않는 안정적인 연기를 선보였다.

여성동아 2014년 9월 609호
Celeb 목록보기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렌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
  • 여성동아 네이버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