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Fashion Wannabe

season of pleats&palazzo

플리츠와 팔라초 돌아오다, 길고 날씬하게

기획·이성희 | 사진·현일수 기자, REX 제공

입력 2014.06.03 16:11:00

우아하고 로맨틱한 플리츠스커트와 팔라초 팬츠가 깃발처럼 스트리트에서 휘날리고 있다. 여신들의 드레스에서 기원해 레트로의 대표 주자가 된 플리츠스커트와 팔라초 팬츠. 모던하게 연출하면 어떤 옷보다 여성의 몸을 아름답고 슬림하게 표현하는 아이템이다.
Pleats please

영화 ‘로마의 휴일’ 속 또 하나의 명품은 여주인공 오드리 헵번의 레트로 페미닌 룩이다. 화이트 플리츠스커트에 반소매 셔츠, 인트로 프티 스카프까지, 우아함의 끝판왕이라 아니할 수 없다. 1950~60년대 고상하고 품위 넘치는 여배우의 시그니처 룩을 시샘한다면 해답은 플리츠스커트다.

_Styling Tips 일정한 간격으로 촘촘하게 더한 주름 때문에 하체가 통통해 보일 위험이 있으므로 가느다란 벨트로 허리를 조여 라인을 살린다. 모델의 버들가지 같은 느낌을 내려면 밑위가 슬림하고 길게 디자인된 롱 플리츠스커트를 선택하고 짧은 크롭트 톱을 매치할 것.

season of pleats&palazzo
season of pleats&palazzo
season of pleats&palazzo
season of pleats&palazzo


Palazzo play



궁전이라는 뜻의 팔라초. 언뜻 보면 스커트로 착각할 만큼 넓은 폭이 여유와 편안함을 상징해 붙여진 이름이다. 스커트처럼 허리는 조이고 아래로 내려갈수록 실루엣이 넉넉해져 걸을 때마다 리드미컬하게 펄럭인다. 1920년대 샤넬이 즐겨 입었다고 하고, 1960년대에 트렌드의 절정에 올랐다.

_Styling Tips 허리 아래부터 넓게 떨어지는 디자인이므로 상체는 실루엣이 드러나도록 슬림하게, 허리에는 최대한 긴장감을 더해 라인을 잡아주는 것이 날씬하게 팔라초를 입는 법. 슈즈는 바지 자락에 감춰 스타일링의 조력자 역할을 해야 한다. 키가 작다면 높은 굽을 선택해 팔라초의 치렁함으로 작은 키의 단점을 가린다.

season of pleats&palazzo
season of pleats&palazzo
season of pleats&palazzo
season of pleats&palazzo
스타일리스트·오지현

어시스트·주현진 윤지윤

여성동아 2014년 6월 606호
Fashion 목록보기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렌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
  • 여성동아 네이버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