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Fashion Wannabe

Zero Hour

시간과 공간이 사라진 세상

기획ㆍ신연실 기자|사진ㆍ현일수 기자

입력 2014.04.01 16:33:00

파이톤, 크로커다일, 레오퍼드, 송치 등 가을겨울 시즌의 럭셔리 아이콘들이 최근 시도 때도 없이 출몰 중이다. 이들을 보면 시간과 공간이란 현대인이 임의로 정해놓은 추상적 개념에 불과하다는 걸 깨닫는다.
수천만원짜리 진짜 악어백인지 프린팅된 파이톤 제품인지는 더 이상 중요치 않다.
패션의 힘은 이렇게 모든 정해진 것에서 빠져나가고, 바꾸는 데 있지 않은가!
Zero Hour
올 화이트 파이톤과 레오퍼드 송치의 대조적인 매력을 십분 활용한 숄더&토트백 훌라.

고급스러운 광택이 흐르는 송치와 반짝이는 에나멜의 신선한 조화를 즐길 수 있는 클러치 백 타마.

Zero Hour
밝고 싱그러운 그린 컬러가 봄을 연상시키는 크로커다일 투웨이 백 낸시곤잘레즈.

네온 컬러가 믹스된 레오퍼드는 심지어 사랑스럽기까지 하다. 올봄 유행할 파스텔 룩이나 데님 등에 고루 잘 어울릴 슬립온 슈즈 슈콤마보니.

밝고 화사한 컬러로 채색해, 거칠고 강한 이미지 대신 화사함과 여성스러움이 강조된 파이톤 플랩 백 지나앤뉴욕.



Zero Hour
크로커다일의 육중한 무게감을 버리기 위해 고심 끝에 완성한 듯 보이는 보스턴백. 투명한 PVC 소재에 크로커다일 가죽 표면 질감을 엠보 처리해 만들었다. 훌라.

화려한 골드 파이톤 클러치 백은 어떤 차림에서든 나만의 스타일을 각인시켜줄 것이다. 더블엠.

지난겨울까지 톤 다운된 컬러의 스웨이드 디커 부츠에 빠져 있었다면, 이제는 라이트 컬러의 파이톤! 마나스.

Zero Hour
파이톤 고유의 블랙&화이트 혹은 브라운 컬러에서 탈피, 생기발랄한 비비드 옐로 컬러로 재탄생한 파이톤 미니 백 마리아꾸르끼.

레오퍼드 프린트가 사용될 수 있는 제품의 한계는 어디까지일까? 오버사이즈 프레임 선글라스 일레스테바by옵티칼W.

어깨 부분을 퀼팅으로 장식했지만 산뜻한 컬러감 덕분에 전혀 무거워 보이지 않는 라이더 재킷 라우렐.

스타일리스트ㆍ정수영

어시스트ㆍ권다영

여성동아 2014년 4월 604호
Fashion 목록보기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렌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
  • 여성동아 네이버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