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Living wannabe house

Art&Life

갤러리 오너 줄리앙 롬 브레일의 아파트

기획·김지영 기자|글·Laurence Mouillefarine|사진·Jean Marcpalisse

입력 2013.12.03 10:08:00

아트&라이프. 일상에 예술이 녹아들어 생활이 되는 삶. 우리가 동경하는 삶을 사는 이는 어떤 집에서 살까. 갤러리 오너 줄리앙 롬 브레일이 파리에 위치한 그의 집으로 초대했다.
전 세계적으로 영향력 있는 다양한 전시를 개최하며 주목받은 ‘카펜터스 워크숍 갤러리’. 이 갤러리를 이끄는 사람은 공동 설립자이자 오너인 줄리앙 롬 브레일이다. 그는 영화감독인 아내, 세 살배기 딸과 함께 런던에서 갤러리가 위치한 파리 마레지구의 135㎡ 면적의 아파트로 옮겨왔다. 그의 공간은 캄파니스 형제, 아틀리에 반 리스하우트, 빈센트 드뷔그 같은 유명 디자이너의 조명과 가구에 벼룩시장에서 구입한 이름 없는 오브제들까지 합세해 아트 스페이스를 완성하고 있었다. 벽에 걸린 그림 한 점, 거실에 놓인 조각품 한 점도 원래부터 거기가 제자리였던 듯 편안하게 자리 잡고 있다. 삶의 터전과 작품이 이렇게 자연스럽게 공존할 수 있는 건 웬만한 감각으로는 불가능한 일이다.

“어린 시절 어머니는 전화 통화 도중 휘갈겨 그린 저의 그림까지 모아 두셨어요. 지금의 모든 일들이 어머니로부터 시작된 것이라 해도 과장이 아니죠.”

그가 처음 갤러리 일을 시작한 것도 어머니 덕분이라고 할 수 있다. 가구를 만들던 어머니의 전시회를 도우면서 한 제품이 공방에서 제작돼 컬렉터의 손에 들어가는 순간까지 지켜보는 즐거운 경험을 한 것이다. 그 후 친구와 함께 런던에 실험적인‘카펜터스 워크숍 갤러리’를 오픈했다.

“왜 런던이었냐고요? 영국 사람은 발견하는 것에 희열을 느끼는 반면 프랑스 사람은 이미 유명해진 아티스트의 작품을 비싸게 구입하는 것을 좋아하죠. 그것이 제 답입니다.”

바로크 양식과 모던 스타일이 매칭된 아파트



그의 아파트에서는 장식적인 요소를 강조하는 바로크 양식과 위트를 가미한 1960년대 모던 스타일의 매칭이 곳곳에서 목격된다. 그중 오롯이 휴식만을 고려한 공간인 침실과 욕실은 오버사이즈 거울과 클래식한 벽난로, 빅토리아풍 욕조가 어우러지며 독특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좁고 긴 복도에는 사무엘 리차도의 컬러 터치가 가미된 벽 페인팅 월 데코가 클래식 장식과 균형을 이루며 예상치 못한 절묘한 하모니를 이룬다. 새로운 작품을 등장시키는 동시에 새로운 콜래보레이션의 시도를 즐기는 그답게 새로운 것을 매칭하는 기술이 가족이 머무는 공간에도 영향을 미쳤다. 일상에 예술이 녹아든, 예술이 생활이 되는 공간을 완성한다.

Art&Life
▲현관부터 거실까지 한눈에 들어오는 공간은‘아트 집합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타이포그래피가 인상적인 안느 베닝의 그림을 시작으로 민들레 씨앗과 브론즈로 만든 랄프 나우타와 로네케 호르데인의 플렉시 글라스 조명 ‘불안한 미래’, 재활용 재료로 만든 움레르토 캄파냐의‘빅토리아 레지아’원형 스툴, 조각과 콜라주로 완성된 카라스텐 콘라드의 아트월, 사람을 모티프로 한 테이블 조명, 메탈 소재의 사각 스탠드는 반 라인슈트 아틀리에의 작품, 상투앵 폴벅 시장에서 수집한 곤돌라 모양의 안락의자가 거실을 채우고 있다.

Art&Life
Art&Life
1 천장에서 내려오는 프란츠 웨스트의 천장등, 캄파니스 형제의 거울‘걱정’, 그 아래에 놓인 세바스티안 브라코빅의 블랙 선반 테이블, 잉그리드 도나가 만든 알루미늄 소재의 낮은 테이블 ‘롱델’, 캄파니스 형제의‘가죽 돌핀 의자’가 어우러진 공간에서 아트 컬렉터의 면모를 엿볼 수 있다.

2 사무엘 리차도가 작업한 페인트 월 데코가 있는 복도. 끝자락에 위치한 침실에 놓인 클래식한 실루엣의 욕조가 우아한 자태를 살짝 드러낸다.

3 컬러로 존재감을 보여주는 펜톤사의 접이식 의자, 화려한 타일과 셀레티 조명, 유니언 잭 패턴의 스메그 냉장고가 주방을 빛내는 포인트 요소로 활용됐다.

4 집의 메인 컬러는 화이트를 기본으로 하되 강렬함을 주는 모던한 컬러로 곳곳에 에지를 더했다. 이 공간을 감각적으로 채운 줄리앙 롬 브레일과 영화 감독인 아내 그리고 세 살배기 딸.

5 침실에는 프랑스의 클래식한 무드가 전해진다. 침실 한켠에 자리한, 빅토리아 시대를 상징하는 욕조에서 재충전의 시간을 갖는다. 레오리멜랑의 수도꼭지가 오래된 욕조의 클래식한 멋을 더한다.

Art&Life
▲오래된 빈티지 비스트로 테이블을 중심으로 개성 있는 의자들을 배치했다. 레진 소재와 금색 도장이 빛나는 로버트 스테들러의 ‘해치라이트’ 펜던트, 벽난로 왼쪽으로 걸린 카라스텐 콘라드의 ‘Cut and Paste’, 장루이 도멕의 ‘스포트램프’까지 시대를 반영하는 장식적인 요소의 아이템들이 한곳에 모인 셈이다.

번역·정지연

여성동아 2013년 12월 600호
Living 목록보기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렌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
  • 여성동아 네이버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