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Celeb Hot People

김슬기의 슬기로운 생활

연기·춤·노래 다 되네

글·구희언 기자 | 사진·지호영 기자, CJ E&M 제공

입력 2013.07.04 14:42:00

tvN ‘SNL 코리아’의 귀여운 욕쟁이 김슬기가 뮤지컬 배우로 데뷔했다.
어릴 적부터 꿈꿔온 무대여서일까.
노래와 연기 모두 데뷔작답지 않게 노련했다.
김슬기의 슬기로운 생활


tvN ‘SNL 코리아’가 배출한 최고의 스타로 김슬기(22)를 꼽는 데 이견은 없을 것이다. 지난해 ‘SNL 코리아’로 데뷔한 그는 귀여운 외모, 아담한 체구에서 나오는 폭발적인 에너지로 시청자를 확 사로잡았다. ‘여의도 텔레토비’에서는 박근혜 대통령을 형상화한 캐릭터 ‘또’에 빙의해 입에 착 붙는 욕을 선보이던 그는 어느 순간 ‘1 더하기 1은 귀요미’를 외치는 애교쟁이로 변신해 신선함을 준다. 이렇듯 변화무쌍한 연기로 시청자에게 즐거움을 주던 그가 인생의 목표를 이뤘다. 학창 시절부터 꿈꿔오던 뮤지컬 배우가 된 것이다.
그가 주연을 맡은 뮤지컬 ‘투모로우모닝’은 각각 결혼과 이혼을 하루 앞둔 커플의 이야기를 실감 나게 그려낸 작품. 김슬기는 극 중 세계적인 잡지사 에디터이자 존과의 결혼을 앞두고 설레는 마음을 감추지 못하는 캣 역을 맡았다. 이로써 그는 드라마 ‘이웃집 꽃미남’, 영화 ‘무서운 이야기2’에 이어 뮤지컬까지 정복하게 됐다.

준비된 배우는 달랐다
뮤지컬 배우 출신이 아닌 스타에게는 연기와 노래 두 마리 토끼를 잡기 어렵다는 딜레마가 있다. 물론 연기력에 가창력까지 겸비해 데뷔작부터 호평받는 스타들도 있지만 보통 가수는 내면 연기가 부족하고, 배우는 가창력이 달려 관객이 캐릭터에 몰입하기 어렵게 만든다. 하지만 김슬기는 데뷔작이라는 게 믿기지 않을 정도의 실력으로 ‘슬기롭게’ 배역을 소화해냈다.
부산 출신인 김슬기가 처음 ‘춤’을 접한 건 초등학교 때 발레를 배우면서부터였다. 중학교 시절에는 남다른 가창력으로 주위 사람들에게 회자되던 그였다. 연기는 남들보다 조금 늦은 고등학교 3학년 때부터 연기 학원에 다니며 실력을 다졌다. 그는 “최초의 꿈은 뮤지컬 배우였다”라며 “노래, 연기, 춤 다 보여줄 수 있는 뮤지컬 배우가 되고 싶어서 연기를 시작했다”고 했다. 서울예대에서 뮤지컬을 전공한 덕에 자연스러운 뮤지컬 발성을 해낼 수 있었던 것.
“사랑 연기하는 걸 좋아하고 그런 캐릭터를 기다리고 있었는데 이번 작품으로 충족시킬 수 있었어요. 결혼을 앞둔 캣이 ‘엄마처럼 살게 되면 어쩌지’라고 고민하는 부분이 제일 와 닿더라고요. 저도 아직 어린 나이지만 빨리 결혼하고 싶은 생각이 있어요. 현실과 이상 사이에서 고민하는 캣의 모습이 저랑 많이 닮았죠.”
뮤지컬 데뷔를 성공적으로 한 그는 “SNL 코리아에서 보여준 이미지를 깨는 계기가 됐다”라며 “연극과는 또 다른 묘미가 있어서 정말 행복하게 공연하고 있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슬기는 “뮤지컬 자체를 좋아해서 모든 작품을 다 하고 싶지만, 특히 서울예대 입시작으로 준비한 뮤지컬 ‘시카고’에 꼭 출연해보고 싶다”는 소망을 밝혔다. 그는 9월 초까지 이어지는 공연에서 더블 캐스트인 뮤지컬 배우 임강희와 캣 역을 번갈아가며 소화할 예정이다.
김슬기의 슬기로운 생활

1 극 중 김슬기가 존, 캐서린과 고민을 털어놓는 내용의 노래를 부르고 있다. 2 ‘SNL 코리아’의 마스코트 김슬기.



여성동아 2013년 7월 595호
Celeb 목록보기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렌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
  • 여성동아 네이버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