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LifeStyle Trend report | 구 기자의 캐치 트렌드

‘러키백’에 열광하는 사람들

명동 한복판에 늘어선 수백 미터 줄

글·구희언 기자 | 사진·문형일 기자, 뉴시스 제공

입력 2013.03.08 09:33:00

‘러키백’에 열광하는 사람들

프리스비의 러키백 행사에 참가하려 전날부터 밤을 새우는 사람들.



1월 30일 저녁, 서울 명동 한복판에 수백 미터에 달하는 긴 줄이 늘어섰다. 컵라면과 편의점 도시락으로 끼니를 때우고, 돗자리에 침낭, 텐트까지 가져와 노숙하려는 태세를 보니 아무래도 쉬이 집에 갈 것 같지 않다. 지방에서 KTX나 비행기를 타고 온 사람도 있었다. 대체 명동에서 무슨 일이 벌어진 걸까.
이들이 모인 건 1월 31일 애플 전자제품을 판매하는 프리스비에서
1천만 고객 돌파를 기념해 연 ‘러키백’ 행사에 참여하기 위해서였다. 행사 참여 방법은 간단하다. 번호표를 받은 뒤 일정한 돈을 내고 무작위로 가방을 산다. 그 안에 3만원짜리 컴퓨터 액세서리가 들었을지, 1백만원이 넘는 노트북이 들었을지는 아무도 모른다. 이날 행사에서는 맥북 에어와 아이패드 미니, 아이팟 터치 외에도 다양한 애플 제품이 담긴 러키백 5백 개가 3만원에 한정 판매됐다.
프리스비에서 진행한 러키백 행사가 전자기기를 좋아하는 남자들의 축제였다면, 지난해 12월 열린 ‘스타벅스 러키백’ 행사는 여자들의 축제였다. 2007년부터 이 행사를 꾸준히 진행해온 커피 전문점 스타벅스는 12월 8일부터 10일까지 텀블러, 머그잔, 열쇠고리, 컵 받침과 다이어리, 무료 음료 쿠폰 등을 무작위로 담은 러키백 5천 세트를 4만5천원에 선착순 판매했다. 모든 세트에 3만원 상당의 스테인리스 텀블러가 기본으로 들어 있고, 그중 4백 세트에는 무료 음료 쿠폰이 7장이나 들어 있어 인기였다. 행사는 3일간 진행될 예정이었지만 첫날 5천 세트가 모두 팔리는 바람에 조기 종료됐다.
일본의 ‘후쿠부쿠로(福袋, 복주머니)’ 새해 마케팅에서 유래한 ‘러키백’은 당첨되면 돈이 아니라 물건을 받는다는 점만 다를 뿐 복불복인 점은 복권과 똑 닮았다. 일본에서는 새해가 되면 많은 브랜드에서 복주머니를 내놓는데 음식부터 의류, 여행 상품, 가전 잡화 외에 크게는 자동차까지 경품으로 나온다.
한국에서도 복권식 마케팅이 인기를 끌자 화장품과 패션 업계가 발 벗고 나섰다. 소비자로서는 시즌오프 상품을 저렴하게 사고, 기업 입장에서는 처치 곤란한 재고를 빠르게 처리하고 홍보도 되니 윈윈이라는 것. 하지만 경기 불황에 운에 기대고 싶은 소비자의 한탕 심리를 노려 기업 이윤을 극대화하려는 고도의 상술이라는 지적도 있다.

‘러키백’에 열광하는 사람들

스타벅스에서 5천세트 한정으로 판매한 러키백.



상술에 휘둘리지 않고 행사를 유쾌하게 즐기려면 발상의 전환이 필요하다. 일확천금을 꿈꾸고 횡재를 노리기보다, 3만원으로 기대감과 설렘을 사는 데 만족하자. 물론 그러다 좋은 물건이 걸리면 기쁨은 덤이다. 기업에게는 과거 한 온라인 쇼핑몰에서 진행한 ‘원박스’ 마케팅을 추천하고 싶다. 온라인 쇼핑몰 ‘원어데이’는 매해 촬영에 쓰인 제품들을 단돈 1천원에 무작위로 택배 상자에 넣어 소비자에게 보내주곤 했다. 지금처럼 몇 만원씩 내고 재고품을 사는 러키백과는 출발부터 콘셉트가 다르다. 장기적으로 봤을 때 러키백 행사가 기업을 꾸준히 사랑해준 소비자에게 보답하는 서비스 차원의 행사로 나아가는 게 브랜드 이미지 향상과 매출 증가에 이롭지 않을까.

여성동아 2013년 3월 591호
LifeStyle 목록보기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렌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
  • 여성동아 네이버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