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LifeStyle With specialist | 곽정은의 베드 토크

영화 속 침묵의 섹스는 거짓이다

일러스트·차원

입력 2013.01.03 11:07:00

섹스는 곧 커뮤니케이션이다.
갈수록 시들해지는 섹스가 아니라, 하면 할수록 더 하고 싶어지는 섹스의 비밀은 바로 ‘베드 토크’에 달려 있다.
영화 속 침묵의 섹스는 거짓이다


섹스 칼럼을 쓰기 시작했던 몇 년 전, 간접 체험을 위해서라도 야동, 그러니까 포르노를 봐야만 했던 시기가 있었다. 침을 꼴깍꼴깍 삼켜가며 다양한 영상들을 섭렵해야 했던 때였다고나 할까. 그런데 그렇게 숱한 영상들을 보면서 한 가지 의문이 들었다. ‘어쩌면 저렇게 저 남녀들은 아무 말도 하지 않고 환상적인 섹스를 할 수 있을까?’라는 의문 말이다.
섹스는 두 사람의 가장 친밀한 결합이자, 복잡한 현실을 잊는 탈출구이자, 또 어떤 이에게는 스트레스 해소를 위한 스포츠 같은 것이기도 할 터다. 하지만 그 상황에 따라 또 사람에 따라 섹스에 대해 어떤 정의를 갖고 있든, 섹스는 기본적으로 두 사람의 가장 격정적이고 깊숙한 대화라고 할 수 있을 거다. 그런데, 그렇게 황홀해 보이는 섹스를 하는데 두 사람이 단 한마디 대화를 나누지 않고도 그게 가능하다고? 결국, 포르노 필름이 철저히 계산되고 가공된 영상물이라는 걸 깨닫고 나서야 이 의문이 해소된 기억이 난다. 말하자면 짜고 치는 고스톱인데, 둘이 말 따위는 섞지 않아도 얼마든지 짜릿한 척하는 섹스가 가능하다는 말이다.

침대에서 ‘후끈’ 달아오르게 하는 말 한마디
그런데 섹스에 대한 환상을 품게 되는 통로가 이런저런 ‘야동’이기 때문인지, 아니면 침대 위에서 말하는 것이 어쩐지 불편해서인지, 꽤나 많은 남녀들이 침대 위에서 꼭 필요한 대화를 하지 않아 문제가 생긴다. 분명한 것은 남자든 여자든, 섹스라는 둘만의 은밀한 커뮤니케이션을 좀 더 생동감 넘치고 격정적으로 만들고 싶다면 적절한 베드 토크가 필요하다. 실오라기 하나 안 걸친 상태에서 민망하게 무슨 이야기를 하냐고? 일단 서로의 몸이나 체취에 대한 노골적인 찬사부터 해보라. “당신 어쩐지 몸이 더 좋아진 것 같네.” “난 이렇게 누워서 자기 살냄새 맡으면 몸이 확 달아올라.” 이렇게 서로 말해주는 커플이라면, 둘 사이의 온도가 식을 새가 있을까?
두 번째로 필요한 건 서로의 취향에 대한 질문이다. “여기 이렇게 입으로 해주면 좋아?” “어떻게 만져줄 때 제일 짜릿해?” 구체적일수록 좋다. 등을 긁어달라고 부탁할 때 “응 거기, 아니 아니 조금 더 아래, 응 거기 좀 더 세게!”라며 원하는 바를 정확히 설명하지 않나. 그런데 등 긁는 것보다 중요한 잠자리 문제만큼은 원하는 것을 묻지도 스스로 설명하지도 않고 침묵의 섹스를 한다는 것 자체가 아이러니하지 않은가.
마지막으로 필요한 건 바로 탄성이다. 서로 애무할 때나 한창 피스톤 운동을 하고 있을 때라면 자연스럽게 탄성이 나오지만, 애프터 섹스 단계에서의 탄성 역시 중요하다. 오르가슴 직후 두 사람 모두 몸의 격정 지수는 분명 하강 곡선을 그리겠지만, 그렇다고 해서 안아주는 둥 마는 둥 하고 잠을 청하거나 샤워하러 가버리는 행동은 정말로 피해야 한다. 섹스 도중 어떤 점이 좋았는지 꿈꾸는 듯한 표정으로 이야기할 수 있는 부부의 침실이야말로 에로스의 극치다.

●섹스칼럼니스트 곽정은은 …
결혼은 선택, 연애는 필수라고 믿는 ‘한국의 캐리 브래드쇼’. 한국 사회의 갑갑한 유리천장을 섹슈얼 담론을 통해 조금씩 깨나가는 것이 꿈이다.

여성동아 2013년 1월 589호
LifeStyle 목록보기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렌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
  • 여성동아 네이버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