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Celeb 인생 사용설명서 열한 번째

이게 바로 천생연분

입력 2012.09.19 13:27:00

‘생에 크고 작은 인연이란 따로 없습니다.
우리가 어떻게 느끼는가에 따라 모든 인연은 그 무게와 질감, 부피와 색채가 변할 것입니다.
‘인연’을 쓴 작가 최인호는 유년기부터최근까지 자신의 생애를 지탱해 준 건 일상 곳곳에 박혀 보석처럼 빛나는 인연이었다고 했습니다.
때로는 우연 같은 만남이 평생을 함께할 사람을 만들어 주기도 하죠. 기적 같은 확률로 만난 네 쌍의 이야기, 지금부터 시작합니다.
● 커피 내리고 빵 굽는 이림·이승림 형제


● 같은 해 입사해 같은 날 외환은행 부부 지점장 된 김학돈 최문형


● 우리는 한 몸, 시각장애 영어 교사 김경민·안내견 미담이


● 상상을 현실로, 설치미술 작가 부부 우주·림희영




여성동아 2012년 9월 585호
Celeb 목록보기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렌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
  • 여성동아 네이버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