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LifeStyle Green life

바느질처럼 한땀한땀 이어가는 인연

삼척 산골 아낙네가 보내온 편지

기획 | 한여진 기자 글·요리·제작 | 김희진 사진 | 박정용

입력 2012.09.06 11:56:00

바느질처럼 한땀한땀 이어가는 인연

1 지난 전시회에 출품했던 조각보 작품. 2 삼척 농업기술센터 규방공예회원 심미화 씨의 조각보.



참으로 무더운 여름이었습니다.
비 소식 한 번 없이 계속되는 무더위에 밭 작물만큼이나 농부의 맘도 타들어갔습니다. 몇 년 만의 무더위라는 둥, 어느 지역이 가장 더웠다는 둥, 전력이 부족하다는 둥 연일 기록을 갱신하며 더위는 쉬이 가라앉을 기미가 보이지 않고 물놀이 하는 조카들만 신이 났죠. 더위에 바느질하는 제 손길은 더디기만 하고 9월 초로 예정돼 있는 회원 전시회는 하루하루 다가오고 있네요. 부족하지만 삼척 농업기술센터에서 실시하는 규방공예 수업을 몇 년째 맡고 있는데, 연세 많으신 분들이 꽤 있습니다. ‘눈이 침침하다’ ‘어깨가 아프다’라고 말씀하시지만 비뚤비뚤 꿰맨 바느질에는 정성이 묻어납니다. 바느질이 성글더라도 올해에는 전시회를 한 번 하자고 약속하고, 이 찌는 듯한 무더위에 다들 각자의 작품을 완성해 와 저를 감동시킵니다.

바느질처럼 한땀한땀 이어가는 인연

3 규방공예 회원 차인자 씨는 컬러풀한 쿠션을 만들었다.



어쩌면 전시하기엔 부끄러운 수준일지 모르지만 대단한 작품만 감동을 주는 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늘그막에 우리 이렇게 모여 바느질하면서 웃고 떠들고 행복했다고 회상하게 될 거예요. 고마워요”라며 아이들처럼 천진난만하게 웃는 회원들의 모습에 제 마음까지 환해졌죠. 바느질하면서 느꼈을 행복감. 그거 하나만으로도 충분하지 않을까요?
얼마 전 저희 집에 놀러온 지인의 딸이 제게 “아줌마는 우리 엄마 아빠 어떻게 만났어요?”라고 묻더라고요. 그 아이 아빠가 “살다 보면 너도 학교에서만 친구를 만나는 게 아니야. 이러저러한 만남들이 있어”라고 합니다. 저도 한마디 거듭니다. “어떻게 만나는 게 중요한 게 아니라, 어떻게 만남을 이어가느냐가 중요하지.”
고등학교 졸업을 앞두고 있는 그 아이가 제게 또 묻습니다. “나중에 저 결혼할 때 오실 거죠?” “물론.”
시골에 와서 만난 이런 작은 인연이 소중한 인연으로 남을 수 있게 가을걷이 하는 마음으로 빌어봅니다.

콩잎물김치



바느질처럼 한땀한땀 이어가는 인연


“도대체 무슨 맛이야?’ 콩잎물김치를 처음 먹는 사람은 그럴지도 모릅니다. 약간 질기면서 쿰쿰한 향이 나는 콩잎을 왜 먹나 하지만, 한번 맛을 들이면 종종 생각나지요. 강원도에는 콩을 많이 심지만 콩잎을 먹지 않아 콩잎을 볼 때마다 안타깝더라고요. 밀가루풀 대신 시원하라고 감자풀 쑤어 콩잎물김치를 담갔더니 김칫국물이 입맛을 확 살려주네요. 콩잎을 된장국에 살짝 담갔다 꺼내 따뜻한 밥을 싸먹는 것도 별미랍니다.”
준비재료
콩잎 400g, 물 3L, 감자가루·소금 3큰술씩, 청·홍고추·양파 1개씩, 마늘 12쪽
만들기
1 콩잎은 씻어 물기를 뺀다.
2 냄비에 물을 붓고 끓이다 감자가루를 풀어 풀을 쑨다.
3 고추, 양파, 마늘은 채썬다.
4 풀 쑨 물에 소금을 넣어 간을 맞춘다.
5 김치통에 콩잎을 넣고 ④를 부은 뒤 고추, 양파, 마늘을 넣고 3~4일 있다 먹는다.
바느질처럼 한땀한땀 이어가는 인연


조각보 스탠드

바느질처럼 한땀한땀 이어가는 인연


“천연염색한 천으로 조명을 만들면 천 사이로 따뜻한 빛이 은은히 뿜어나와 마음까지 따뜻해져요. 작은 조각을 이어 작은 등을 만들어보았어요. 한 달 앞으로 다가온 추석 선물용으로 제격일 듯하네요.”
준비재료 되(혹은 나무상자), 투명 아크릴 판, 조각천(옥사), 한지, 전구, 전선, 글루건
만들기
1 되에 전구를 달고 전선을 연결한다. 조각천은 되 앞면 크기보다 1cm 크게 재단해 앞면은 자수나 아플리케로 꾸민다. 조각천을 이어 만들 때는 시접을 가름솔로 하지 말고 외솔로 넘긴다.
2 아크릴 판은 되 앞면 크기로 자른다.
3 한지는 아크릴 판보다 1cm 크게 잘라 아크릴 판에 풀로 붙이고 시접은 뒤로 넘겨 풀로 붙인다.
4 ①의 조각천을 한지 위에 풀로 붙이고 시접은 뒤로 넘겨 풀로 붙인다.
5 한지를 아크릴 판보다 0.1cm 작게 잘라 아크릴 뒷면에 붙인다.
6 되에 아크릴 판이 밀리지 않게 아크릴 두께만큼 들어간 위치에 글루건으로 붙인다.

바느질처럼 한땀한땀 이어가는 인연


바느질처럼 한땀한땀 이어가는 인연


김희진(41) 씨는…
강원도 삼척 산골로 귀농해 남편은 천연염색을 하고,그는 규방공예를 하며 살고 있다. 초보 시골 생활의 즐거움과 규방공예의 아름다움을 블로그(http://blog.naver.com/meokmul)를 통해 전하고 있다.

여성동아 2012년 9월 585호
LifeStyle 목록보기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렌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
  • 여성동아 네이버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