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Celeb HOT PEOPLE

신분 뛰어넘은 사랑~ 스웨덴 빅토리아 공주 러브스토리

글 정혜연 기자 사진 Rex 제공

입력 2010.07.07 14:43:00

신분 뛰어넘은 사랑~ 스웨덴 빅토리아 공주 러브스토리


어느 날 갑자기 공주가 내게 청혼을 해온다면? 영화 같은 이야기의 주인공이 된 남자가 있다. 스웨덴의 평범한 피트니스 강사였던 다니엘 베스틀링(37)이 왕위계승 서열 1위인 빅토리아 공주(32)와 8년 열애 끝에 6월19일 결혼에 골인한 것. 두 사람은 열애 기간 동안 왕실과 국민의 반대에 가슴앓이를 해야 했기에 결혼식 내내 더할 나위 없이 행복한 모습을 보였다.
두 사람의 만남은 2002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우울증을 앓고 있던 공주는 섭식장애로 건강에 이상이 생기자 스톡홀름의 한 체육관을 찾았고, 그곳에서 피트니스 강사로 일하던 다니엘을 만났다. 소박하면서도 다정다감한 그에게 푹 빠진 공주는 주변의 시선에 아랑곳하지 않고 만남을 이어갔다. 얼마 지나지 않아 공주가 헝클어진 장발에 야구 모자를 눌러쓴 채 낡은 청바지 차림을 즐기는 평민과 사랑에 빠졌다는 소식이 세상에 알려졌고, 왕실은 난리가 났다.
다니엘의 아버지는 시골벽지인 오켈보의 면사무소 직원이고, 어머니는 우체국에서 편지 분류 작업을 하고 있는데 이에 왕실은 다니엘이 부마감이 아니라는 판단을 내렸던 것. 더군다나 언론을 통해 다니엘이 사투리를 쓰고 잦은 예절 실수를 범하는 모습이 알려져 웃음거리가 되자 왕실의 근심은 깊어갔다. 결국 카를 구스타프 국왕은 빅토리아 공주에게 다니엘과 헤어질 것을 강요했다. 하지만 빅토리아의 마음은 확고했고 “왕위보다 다니엘을 더 사랑한다”는 입장을 밝혀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딸 고집에 두 손 든 국왕, 사윗감 ‘왕자 만들기 프로젝트’돌입!

신분 뛰어넘은 사랑~ 스웨덴 빅토리아 공주 러브스토리

지난해 빅토리아 공주의 생일을 맞아 행사에 참석한 스웨덴 왕가. 왼쪽부터 다니엘 왕자, 빅토리아 공주, 구스타프 국왕 부부.



공주의 고집이 이쯤 되자 국왕도 결국 포기하고 시골뜨기 다니엘을 국제적인 신사로 만들기 위한 노력에 들어갔다. 왕실 교육 전문가들이 개인교사로 달라붙어 영어·불어·독일어를 가르치고 궁중의 기본적인 예절과 스웨덴 왕가의 역사, 국제정치학 등을 익히도록 했다. 이에 더해 국왕은 홍보 전문가들을 기용, 스웨덴 최고의 재단사와 헤어·패션 스타일리스트를 동원해 다니엘을 세련된 청년으로 변신시키는 데 성공했다. 최근 언론에 노출된 다니엘은 깔끔한 외모와 매너를 갖춘 최상류층 신사의 모습이었다. 이 커플은 빅토리아 공주의 동생 칼 필리프 왕자가 연애 구설수에 오르는 동안 환경운동 등을 펼치며 성실한 모습을 보여 민심까지 얻었다.
스웨덴은 이들의 결혼식이 거행되기 전인 6월5일부터 2주 동안 ‘러브 스톡홀름 2010’ 축제를 선포, 공주의 결혼 이벤트를 관광상품화했다. 결혼식 때까지 2백만 명의 관광객이 스톡홀름을 방문해 스웨덴은 오랜만에 잔칫집 분위기가 감돌았다.

여성동아 2010년 7월 559호
Celeb 목록보기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렌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
  • 여성동아 네이버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