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Beauty BEAUTY ESSAY

코스메틱 어퍼 클래스를 꿈꾸다

런더너 정소나의 뷰티 이야기

기획 한여진 기자 글 정소나 사진 이준호

입력 2010.06.09 09:14:00

코스메틱 어퍼 클래스를 꿈꾸다


결혼 전 출근 준비를 하며 메이크업에 공들이는 나에게 엄마는 “너는 피부가 좋아서 화장 안 해도 예뻐. 그 시간에 밥 한 숟가락이라도 먹고 가라”고 말씀하시곤 했다. 그때마다 고슴도치 같은 모정에서 비롯된 지극히 주관적인 의견이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작년 겨울 언니의 결혼식 참석을 위해 잠시 한국에 머무르는 동안 엄마는 “주름 더 깊어지지 않게 팩이라도 자주 해라”, “늙는 건 한순간이라더니 너도 피부 관리에 신경 써야겠구나” 하고 충고하시며 아끼시는 기능성 화장품까지 몽땅 챙겨주셨다. 딸에게만은 마냥 예쁘다 하시던 엄마가 변하신 거다. 서운한 마음에 한참 동안 거울 속 내 모습을 들여다보니 이내 고개가 끄덕여졌다. 유일한 자랑거리던 잡티 없고 뽀얀 피부는 온데간데없고, 눈가며 입가에 늘어가는 잔주름, 거기에 중력의 법칙에 순응하며 축축 처지는 볼 살과 턱 살이라니…. 그렇다. 엄마가 변한 게 아니고 내가 변한 거다. 이대로는 안 된다는 위기의식과 함께 피부 되돌리기 프로젝트에 돌입하기로 마음먹었다.
최근 런더너 사이에서도 우리나라의 동안 열풍처럼 젊어 보이기 위해 노력하는 이들이 점점 늘고 있다. 이런 경향을 반영하듯 영국 뷰티숍에서도 링클케어 라인의 판매가 부쩍 늘었다고 한다. 특히 부츠(Boots, 영국 여성들이 ‘화장품 쇼핑을 위해 찾는 장소 1위’로 꼽을 정도로 대중적인 쇼핑 플레이스다)의 주름을 없애준다고 입소문 난 안티에이징 세럼 ‘No.7’은 제품이 모자라 점원들이 숨겨두고 고객 한 명당 한 개만 판매할 정도. 이런 동안 열풍에 나도 동참하기로 했다. 우선 수분 집중 공급을 위해 하루에 1ℓ이상 물 마시기에 돌입. 페트병에 물을 담아 가지고 다니고, 부츠에서 구입한 주름을 없애는 수분 크림과 부츠 No.7를 화장대, 욕실, 가방에 하나씩 두고 건조함을 느낄 때마다 바른다. 며칠 전부터는 런던에서 입소문난 바이오 오일을 구입해 자기 전 챙겨 바르며 ‘주름아, 사라져라’ 주문을 외우고 있는 중이다.
미국의 트렌드 전문가 페이스 팝콘은 뷰티 케어를 하지 않아 실제 나이 혹은 그 이상으로 나이 들어 보이는 외모로 사는 이들을 ‘코스메틱 언더클래스(Cosmetic Underclass)’라고 이름 지었다. 제아무리 절세미인에 재벌 사모님이라도 시간과 노력을 들여 꾸준히 관리해야만 ‘어퍼 클래스’가 될 수 있으니, 계층의 기준은 돈보다는 철저한 자기 관리에 달렸다는 것이다. ‘동안’을 향한 작은 노력이 몇 달이고 몇 년이고 계속된다면 어퍼 클래스가 될 수 있다니, 뿌린 대로 거두는 코스메틱 세계는 얼마나 매력적인가!

★ 런더너 4인이 알려주는 뷰티 노하우
런더너 사이에서는 오가닉 스킨케어 제품으로 피부를 맑고 건강하게 가꾸고, 스모키 아이 메이크업 또는 레트로 스타일의 레드 립 메이크업으로 포인트를 주는 것이 트렌디한 뷰티 룩으로 떠오르고 있다. 도자기같이 매끈한 피부가 돋보이는 런더너 4인이 파우치 속 아이템과 뷰티 노하우 공개.

나타샤
피부 관리 비결은 페이스 오일이에요. 매일 밤 잠들기 전에 페이스 오일을 한 스푼 덜어 얼굴 전체에 부드럽게 마사지해요. 다음 날 아침이면 피부가 한결 윤기 있고 부드러워진답니다. 메이크업할 때는 아이 메이크업에 포인트를 줘요. 블랙 아이라이너와 립 밤을 가지고 다니면서 아이 메이크업을 수정하고, 입술에 촉촉함을 더해요. 요즘은 여름을 대비해 몸매 관리에 신경 쓰고 있어요. 하루에 한 시간씩 재즈 댄스를 하고 섬유질이 풍부한 오가닉 비스킷으로 간식을 대신하죠.

코스메틱 어퍼 클래스를 꿈꾸다

1 입술이 건조할 때마다 덧바르는 바세린 립 밤. 2 맥스 팩터의 아이라이너 펜슬은 번짐 없이 깔끔한 라인을 연출할 수 있는 잇 아이템. 3 고칼로리 디저트 대신 즐기는 오가닉 비스킷.





마이아
피부 보호를 위해 특별한 날을 제외하고는 피부에 자극을 주는 메이크업을 하지 않아요. 대신 외출할 때는 자외선 차단제를 꼭 바르고, 아침· 저녁마다 아이 크림과 수분 크림을 바르며 스킨케어에 신경 쓰는 편이에요. 일주일에 2번 각질제거 효과가 있는 마스크 팩을 해 맑은 피부를 유지하고 있어요. 맥의 화이트 아이라이너는 파우치에 매일 가지고 다니며 눈가, 입술, T존 등에 하이라이터 대용으로 사용하고 있답니다.

코스메틱 어퍼 클래스를 꿈꾸다

1 아이 케어에 신경써 키엘의 아이 트리트먼트, 굿스킨의 아이 리플렉스를 번갈아 사용해 효과를 더한다. 2 천연 성분으로 자극이 적어 즐겨 사용하는 꼬달리 마스크 팩. 3 얼굴에 화사함을 더해주는 맥의 화이트 아이라이너.



알리나
여름철에는 땀으로 얼룩진 메이크업 수정을 위해 립스틱, 섀도, 아이펜슬, 워터 스프레이를 파우치 속에 꼭 챙겨요. 워낙 건조한 피부라 습관적으로 물을 자주 마시고, 수분 크림은 사계절 내내 아침·저녁으로 얼굴 전체에 듬뿍 발라요. 일주일에 2번은 수분 공급 팩을 해 피부를 촉촉하게 가꾸고 있어요.

코스메틱 어퍼 클래스를 꿈꾸다

1 여름에는 색조 메이크업 제품을 파우치에 가지고 다니며 메이크업을 보정해 흐트러짐 없는 깔끔한 룩을 연출한다. 맥, 디올, 지방시 등 다양한 브랜드를 고루 사용한다. 2 가볍고 부드러운 질감의 로레알 수분 크림은 부츠에 갈 때마다 미리 사다놓을 정도로 애용하는 아이템.



아네타
피부를 위해 물을 많이 마시고, 숙면을 취하며, 몸에 좋은 음식을 골라 먹는 등 기본적인 원칙부터 지키려고 노력해요. 평소 화장을 잘 하지 않고 자외선 차단제만 바른 뒤 립글로스로 마무리하지요. 스킨케어 제품은 모두 코슈메슈티컬 화장품 닥터 세바(Dr Sebagh) 제품을 사용하는데, 트러블 케어에 효과가 있어요. 식사 때마다 피부와 헤어 건강에 좋다는 뷰티 오일을 챙겨 먹는 것도 저만의 뷰티 노하우예요.

코스메틱 어퍼 클래스를 꿈꾸다

1 수분 공급을 위해 매일 물을 가지고 다니며 수시로 마신다. 2 닐스 야드 레머디에서 구입한 오가닉 뷰티 오일은 식사 때 채소, 샐러드 등과 함께 매일 2~3스푼씩 섭취한다. 꾸준히 먹으면 피부와 헤어가 건강해진다. 3 텍스처가 가볍고 부드러워 메이크업 베이스 겸용으로 사용하는 크리니크의 수퍼 시티 블록.



런더너 정소나는… 패션을 공부하기 위해 2008년 여름 남편과 함께 런던으로 떠난 용기 있는 2년차 주부. 영국 출신 디자이너 스텔라 매카트니와 폴 스미스, 비비안 웨스트우드처럼 세계적인 패션디자이너가 되기 위해 열공 중이다.

여성동아 2010년 6월 558호
Beauty 목록보기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렌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
  • 여성동아 네이버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