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Celeb HOT PEOPLE

국가대표 미녀 이나영 “남자가 되고 싶어요!”

글 문다영 사진 지호영 기자

입력 2010.01.12 11:53:00

국가대표 미녀 이나영  “남자가 되고 싶어요!”


이나영(30) 하면 큰 눈 시원한 미소가 가장 먼저 떠오른다. 하지만 1월 개봉을 앞두고 있는 영화 ‘아빠가 여자를 좋아해’(이하 ‘아빠가…’) 속 그는 남자다. 짧은머리 가발을 쓰고 수염을 붙인 모습이 제법 남자다워 보인다. 네티즌들은 그의 남장한 모습이 정우성, 원빈과 닮았다며 관심을 보였다.
‘아빠가…’는 꽃미남이었던 과거를 접고 성전환수술 후 여자로 살아가던 주인공에게 갑자기 아들이 등장하며 벌어지는 해프닝을 그린 코미디영화. 늘 우아하고 아름다운 모습을 보여줬던 그에겐 다소 위험한 선택이 아니었을까.
“남장을 했더니 촬영진, 감독님 모두 저를 더 편하게 생각하시더라고요. 그래서 ‘이게 더 나을 수도 있겠는데?’라는 생각을 했어요. 이 모습이라면 어느 누구의 친구라도 될 수 있을 것 같다는 느낌도 들었고요.”

원래 남자처럼 털털한 성격 지닌 트레이닝복 마니아
그는 처음 도전하는 남장 연기가 전혀 힘들지 않았다고 한다. 오히려 털털한 자신의 평소 모습을 그대로 보여줄 수 있어서 좋았다고.
“남자와 여자, 양성을 연기하다 보니 장·단점이 있었어요. 여자는 화장도 해야 하고 자세도 긴장해서 잡아야 하는데 남자는 그냥 좀, ‘정신줄 놓으면’ 되더라고요(웃음). 영화 속에서 후줄근한 트레이닝복을 입고 있는 모습에 낯설어하실 분이 계실지도 모르겠는데 제가 평소 즐겨 입는 복장이에요. 저희 동네나 미용실에 오시면 종종 보실 수 있을 거예요.”
다작은 아니지만 꾸준한 영화 출연으로 차곡차곡 자신의 필모그라피를 채워온 이나영. 몇 년 전부터‘우리들의 행복한 시간’ ‘비몽’ 등 무겁고 우울한 분위기의 영화에 출연해온 터라 코미디 영화 출연이 반갑기까지 하다.
“코믹 연기에 욕심이 있어요. 심각한 영화를 찍을 때도 중간중간 코미디 영화 시나리오를 탐독했죠. 다만 웃음을 전하는 게 쉽지 않기 때문에 캐릭터나 시나리오를 꼼꼼히 따졌어요. 이 영화는 여자가 ‘남장’을 하는 게 아니라 정말 ‘남자’였던 캐릭터예요. 쉽게 만날 수 없는 역이라 생각해 덥석 선택했죠.”
근래 들어 CF를 제외하고는 밝게 웃는 모습을 보기 힘들었던 이나영은 몸에 꼭 맞는 옷을 입은 듯 편안해 보였다. 오랜만에 보는 시원스런 웃음과 발랄함이 참 반갑다.

여성동아 2010년 1월 553호
Celeb 목록보기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렌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
  • 여성동아 네이버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