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Fashion TREND Style

Wind beneath My Wings

이상봉 파리 컬렉션

기획·정윤숙 기자 / 진행·김현진‘The WeeKEND 기자’ || ■ 사진·김정수(스튜디오C) ■ 의상협찬·LIE SANG BONG Paris Collection ■ 헤어·선희(고원 02-512-8221) ■ 메이크업·박혜령(고원) ■ 모델·이지연 ■ 스타일리스트·서영희 ■ 어시스트·김한슬 임지윤

입력 2008.05.15 09:51:00

디자이너 이상봉은 1920년대 독일에 세워진 세계적인 건축 디자인 학교이자 현대 건축의 대표적 사조 중 하나로 자리잡은 바우하우스를 올 봄/여름 스타일의 영감으로 삼았다. 바우하우스의 강렬한 색감과 기하학적 구조를 컬렉션의 주제인 ‘로맨스’와 접목시킨 이상봉의 2008 봄/여름 파리 컬렉션을 만나보자.
Wind beneath My Wings


바우하우스의 무대디자인 교수였던 오스카 슐레머의 ‘트리아딕 발레(Triadic Ballet)’ 공연에 등장하는 인물들의 의상에서 아이디어를 얻은 것. 여러 겹의 천으로 만든 의상들을 통해 ‘겹침의 미학’을 표현했다. 디테일한 장식들은 바람과 함께 움직이며 몽환적인 분위기를 낸다.
Wind beneath My Wings


꽃을 모티프로 한 의상은 많지만 매화가 소재인 경우는 드물었다. 매화를 그린 수묵 채색화에서 영감을 얻어 디자인했다(왼쪽). 매화는 파리 컬렉션에서 동양의 꽃에 생소한 프랑스 바이어와 프레스에게 ‘이국적인 모티프’로 주목받았던 라인. 반짝이는 시퀸 장식으로 한국적 모티프를 미래적 이미지와 연결했다(오른쪽).

Wind beneath My Wings


파리 컬렉션에서 일부만 보였던 소나무 패턴 라인은 서울에서 열린 환경재단 창립 기념 패션쇼를 통해 대거 선보였다. 소나무 컬렉션은 동양적인 전통 디자인을 반짝이는 시퀸 등 미래적 표현 요소와 엮이면서 ‘시대와 공간의 소통’을 표현했다.
Wind beneath My Wings


올 봄/여름 컬렉션의 주요 컬러는 그레이, 화이트, 블랙. 여기에 옐로, 블루, 레드 등 바우하우스풍의 화려한 원색을 포인트로 사용했다. 실크, 노방 소재 원단을 디지털 프린트한 염색법은 흰 화선지에 먹과 색을 번지게 한 수묵화 같은 느낌을 낸다.

여성동아 2008년 5월 533호
Fashion 목록보기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렌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
  • 여성동아 네이버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