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LifeStyle 아이와 함께 보는 명화 ②

몸과 마음의 아픔을 절절하게 담아낸 ‘부서진 기둥’

입력 2007.08.10 11:12:00

몸과 마음의 아픔을 절절하게 담아낸 ‘부서진 기둥’

프리다 칼로, 부서진 기둥, 1944, 캔버스에 유채, 40×30.7cm, 돌로레스 올메도 컬렉션


한여자가 울고 있습니다. 붕대를 감았고 온몸에 못이 박혀 매우 아픈 것 같습니다. 몸속에는 등뼈 대신 기둥이 몸을 떠받치고 있는데 그것도 금이 가 곧 부서져 내리려고 합니다. 뒤로 펼쳐진 배경은 황무지처럼 삭막하네요. 몸과 마음이 아픈 것을 이렇게 표현한 것 같습니다.
이 그림을 그린 프리다 칼로는 살면서 여러 가지 고통을 당했습니다. 그 고통이 얼마나 큰 것인가를 나타내기 위해 그린 그림이 바로 이 그림입니다. 프리다의 고통은 여섯 살 때 시작되었습니다. 소아마비에 걸려 동네 친구들로부터 “나무다리 프리다”라는 놀림을 받았습니다. 열여덟 살 때는 타고 가던 버스가 전차와 충돌하면서 심각한 중상을 입었습니다. 대퇴골과 갈비뼈가 부러졌고 골반은 세 군데, 왼쪽 다리는 열한 군데가 골절되었습니다. 오른쪽 발은 아예 으스러졌는가 하면, 왼쪽 어깨는 빠져버렸습니다. 그러고도 살아났다는 게 신기할 정도로 엄청난 사고였지요.
프리다는 사고의 후유증으로 갖은 고통을 겪었고 두 차례나 유산했습니다. 남편 디에고 리베라는 그런 프리다를 두고 다른 사랑을 좇아 떠나기도 했지요.
프리다는 “이런 날들이 계속된다면 차라리 내가 이 세상에서 없어지는 게 낫지 않을까” 하고 한탄했는가 하면, “유일한 희소식은 (통증이 없어진 게 아니라) 참는 데 익숙해졌다는 것이다”라고 슬퍼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프리다에게는 그림이라는 친구가 있었습니다. 열여덟 살 때의 사고로 침대에 오래 누워 있게 되면서 배우기 시작한 그림이 평생 그의 아픔과 괴로움을 받아주고 그를 진정으로 위로해주는 친구가 되었지요. 이렇게 그린 그림으로 프리다는 20세기가 낳은 가장 위대한 화가의 한 사람이 되었습니다.

한 가지 더∼ 현대 이전의 문명은 대부분 남성 중심이었습니다. 남성이 권력을 쥐고 정치, 경제, 사회, 문화 활동으로부터 여성을 떠나 있게 했습니다. 그러나 현대에 들어 여성의 인권이 존중되기 시작하면서 많은 여성이 사회 각 분야에서 훌륭한 업적을 남기게 됩니다. 프리다 칼로 역시 화가로서 뛰어난 업적을 남겼는데, 여성의 시각을 잘 살린 그림으로 높은 평가를 받았습니다.

이주헌씨는… 일반인과 어린이를 대상으로 서양미술을 알기 쉽게 풀어쓰는 칼럼니스트로, 신문 기자와 미술 잡지 편집장을 지냈다. 현재 미술서 집필과 강연, 아트 경영 및 마케팅에 관한 컨설팅을 하고 있다. 러시아 미술관 탐방기 ‘눈과 피의 나라 러시아 미술’, 어린이를 위한 미술관 소개서 ‘이주헌 아저씨의 날아다니는 미술관 여행’ 등을 펴냈다.

여성동아 2007년 8월 524호
LifeStyle 목록보기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렌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
  • 여성동아 네이버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