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LifeStyle 아이와 함께 보는 풍경화

경쾌한 빛과 색의 하모니

입력 2004.05.04 15:28:00

경쾌한 빛과 색의 하모니

로베르 들로네, 동시에 열린 창들, 1912, 캔버스에 유채, 46x37cm, 런던, 테이트 갤러리



로베르 들로네(Robert Delaunay, 1885~1941)의 ‘동시에 열린 창들’이라는 그림이에요. 처음 보면 뭘 그린 것인지 도무지 알 수가 없습니다. 사각형 혹은 삼각형들이 어지러이 널려 있는 모습만 눈에 들어오지요. 이 그림처럼 사물의 형태를 거의 혹은 전혀 알 수 없는 그림을 우리는 추상화라고 부릅니다.
사물의 형태가 보이지 않는 추상화라고 하지만 그렇다고 들로네가 이 그림을 그릴 때 아무 생각 없이 마구 그린 것은 아닙니다. 들로네는 어느 날 파리의 개선문 꼭대기에 올라갔답니다. 거기서 에펠탑을 바라보는데, 주변 건물의 창에 햇빛이 반사되는 모습이 매우 인상적이었다는군요. 거기서 들로네는 상상해 보았답니다. 도시의 모든 창이 열리고, 그 창마다 햇빛이 반사되어 빛의 놀이로 충만한 세상, 빛을 무지개 색채로 분광하는 프리즘처럼 수많은 유리창이 서로에게 프리즘이 되어 풍성한 빛과 색의 하모니를 연출하는 세상, 그 찬란한 환상이 바로 이 그림으로 나타난 것이지요.
그림 가운데서 약간 위쪽을 보세요. 녹색의 기다란 에펠탑이 보이나요? 그 에펠탑을 둘러싸고 갖가지 표정으로 어우러진 반사광이 화려한 추상 풍경의 진수를 보여줍니다. 밝은 색과 어두운 색, 차가운 색과 따뜻한 색, 선명한 색과 흐릿한 색 등 그 어우러지는 모습 또한 매우 명랑하고 율동적입니다. 마치 경쾌한 음악을 듣는 것 같지 않습니까? 들로네는 바로 그 음악을 생각하며, 그 음악에 취해 이 그림을 그렸습니다.

한가지 더∼
오르피즘은 들로네의 색채 구사가 매우 음악적이라 하여 시인 아폴리네르가 들로네의 미술에 붙여준 이름입니다. 오르피즘은 그리스 로마 신화에 나오는 유명한 시인 오르페우스의 이름을 이용해 만든 말입니다. 오르페우스가 하프(harp)를 타면 심지어 말 못하는 짐승들까지 감동을 받았다고 하지요. 오르페우스의 음악처럼 생생한 음악적 감동을 주는 그림이라는 의미가 담겨 있습니다.


여성동아 2004년 5월 485호
LifeStyle 목록보기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렌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
  • 여성동아 네이버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