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LifeStyle 아이와 함께 보는 풍경화

봄이 오면∼

입력 2004.03.04 14:43:00

봄이 오면∼

그랜트 우드, 봄이 오네, 1936, 메이소나이트에 유채, 46x102cm, 노스 캐롤라이나, 레이놀다 하우스 미국 미술관 (도판 ‘웬디 수녀의 1000 걸작’, 497쪽)


봄은 파릇파릇한 새순과 함께 옵니다. 더불어 봄은 농부들의 부지런한 쟁기질과 함께 옵니다. 만물이 생동하는 봄이 오면 농부들은 한해 농사를 위해 땅부터 갈지요. 자연은 초록빛 의욕으로 만물에 윤기를 더해주고, 농부는 황금빛 구슬땀으로 논밭에 생기를 더해줍니다.
그랜트 우드가 그린 ‘봄이 오네’는 지루한 겨울을 보내고 활동하기 시작한 부지런한 농부의 모습을 잘 보여주는 그림입니다. 미국 땅은 워낙 광활한 탓에 너른 평원이 끝없이 이어지지요. 그 땅을 가는 농부의 모습이 마치 개미 같습니다. 농부가 ‘ㅁ’자로 가는 땅은, 시간이 좀더 흐르면 초록빛은 완전히 사라지고 갈색만 남겠지요.
그림 왼쪽 상단에 완전히 갈려 사각형을 이룬 갈색 땅이 보입니다. 완만한 평야 위에 이렇듯 기하학적인 형태로 땅을 갈아엎으니 마치 거대한 추상화 한점을 보는 것 같습니다.
우리가 생활 속에서 매일 울고 웃으며 부대끼는 일들도 먼 거리, 오랜 시간을 두고 보면 이처럼 한 폭의 아름다운 추상화 같은 것일지 모릅니다. 물론 그런 추상화를 만들기 위해서는 그림 속의 농부처럼 아주 부지런해야 할 것입니다.

한가지 더∼
유럽에서 이민 온 사람들이 대다수를 차지하는 미국에서는 일찍부터 유럽 미술의 전통을 소중히 여겼습니다. 하지만 세월이 흐르자 미국 미술은 미국 미술다워야 한다며 유럽에서는 보기 힘든 시각과 형식으로 그림을 그리는 화가들이 나타났습니다. 우드(1892~1942)도 그런 화가 가운데 한 사람이지요. 우드의 풍경화는 오로지 미국에서만 가능한 이미지입니다.


여성동아 2004년 3월 483호
LifeStyle 목록보기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렌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
  • 여성동아 네이버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