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Living 무료개조│해피니스 가구리폼

“손자 손녀를 사랑하는 마음이 가득 담긴 예쁜 가구 구경해보실래요?”

경기도 안산시 본오동 정순자씨네

■ 기획·이지현(mamirin@hanmail.net) ■ 사진·정경택 기자 ■ 리폼협찬·해피니스(서울 02-515-6077 용인 031-261-2772)

입력 2003.02.18 15:34:00

이번달 무료 가구 리폼의 당첨자는 정순자 할머니. 손자 손녀를 사랑하는 마음을 편지 가득 담아 보내 행운의 주인공이 되었다. 화이트톤으로 예쁘게 바뀐 가구를 보며 이제야 제대로 할머니 노릇 한 것 같다는 이들 가족의 행복한 리폼 이야기를 들어보자.
“얼마전 아들 며느리와 새집으로 이사를 했습니다. 이사비용과 이것저것 생각지 않게 들어가는 돈이 만만치 않더군요. 손자 손녀에게 새 가구를 사주고 싶지만 딸아이가 쓰던 걸로 만족해야겠어요. 대신 에서 아이들 방에 어울리는 예쁜 가구로 리폼해주세요.”
손자 손녀에 대한 지극한 사랑이 묻어나는 편지를 보낸 정순자 할머니(58). 원래 아이들 방에는 고모가 미국으로 유학 가기 전까지 사용했던 원목가구들이 놓여져 있었다.
해피니스에서는 색깔도 조금씩 다르고 나뭇결도 제각각이라 산만해보이는 가구들을 모두 화이트톤으로 바꿨다. 그리고 책장의 조그만 서랍은 핑크색으로 포인트를 주어 아이방에 어울리는 화사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바뀐 가구 덕분에 방이 너무 예뻐졌다고 좋아하는 아이들을 보니 이제야 할머니 노릇을 한 것 같다”는 그녀의 얼굴에 흐뭇한 미소가 떠올랐다.
“손자 손녀를 사랑하는 마음이 가득 담긴 예쁜 가구 구경해보실래요?”

▲ 가구를 화이트톤으로 통일해 한결 깔끔하고 예쁜 아이들 방이 되었다.


◀◀ 나뭇결 무늬의 장롱을 하얀색으로 도장해 깔끔해 보인다.
◀ 아이 방에 잘 어울리는 화사한 화이트톤의 서랍장. 장난감과 인형을 올려놓기도 좋고 거울을 달아 화장대처럼 쓸 수도 있다.
▶ 책장의 조그만 서랍은 아이들이 좋아하는 핑크색으로 포인트를 주었다.

▲ 고모가 물려준 원목가구들. 나뭇결이 제각각이라 산만한 느낌이다.


여성동아 2003년 2월 470호
Living 목록보기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렌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
  • 여성동아 네이버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