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Living 인테리어 센스

책읽는 공간 그 이상의 서재 연출법

수납은 알차게~ 분위기는 편안하게~

■ 기획·이지은 기자(jeun@donga.com) ■ 사진제공·파이 인터내셔널(02-537-6282)

입력 2002.11.12 18:24:00

집 안에 서재를 꾸미고 싶다는 주부들이 많다. 하지만 문제는 공간. 여유공간이 있다면 방 하나를 아예 서재로 꾸미는 것이 좋겠지만 사정이 그렇지 않다면 거실 한쪽에 책장을 짜넣고 간이 서재를 만드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수납은 알차게 하면서 분위기는 편안한 맞춤 서재 꾸미기.
책읽는 공간 그 이상의 서재 연출법

▲ 거실 한쪽 벽면에 책장을 짜넣어 서재 겸 거실로 꾸몄다. 화사한 붉은색으로 책장을 만들고 작은 사이드테이블을 책상으로 사용, 편안한 휴식과 독서를 동시에 할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든 아이디어가 돋보인다.

◀ 거실이 넓은 경우 소파를 조금만 다르게 배치해도 작은 서재를 만들 수 있다.
소파를 거실 중앙에 배치한 후 소파 뒤쪽에 책상을 두고 벽면에는 책장을 짜넣었다. 책상과 의자는 바퀴를 달아 이동하기 편하게 한 것도 눈여겨볼 만한 센스.
▶ 소파 옆에 파티션을 설치해 거실과 서재 공간을 분할한 아이디어가 돋보인다.
벽면 전체에 책장을 짜넣을 때는 벽의 전체 높이보다 5cm 정도 낮게 맞추어야 공간이 답답해 보이지 않는다.

책읽는 공간 그 이상의 서재 연출법

▲ 아이가 있는 집이라면 방 하나를 아이의 취향에 맞춰 서재를 꾸미는 것도 좋다. 알록달록 색상이 화사한 가구를 놓아 아이가 좋아하는 공간으로 만들어주면 저절로 책 읽는 습관을 기를 수 있다.

◀ 방 하나를 서재로 꾸밀 경우 가장 고려해야 할 점은 채광조건. 창문이 북향이나 북동향에 위치해 있는 것이 빛의 양을 일정하게 받을 수 있어 좋다. 책상 위 공간에 긴 선반을 달아 수납 공간을 넓힌 것도 배워둘 만한 아이디어.
▶ 방 하나를 서재와 가족실을 겸한 공간으로 꾸몄다. 책장은 시야를 가리지 않도록 낮게 짜넣고 천장 가까이 선반을 달아 책꽂이로 활용했더니 방 안이 훨씬 넓어보인다. 또 서재 바닥에 카펫을 깔아 소음을 차단해주면 한결 분위기가 아늑해진다.

책읽는 공간 그 이상의 서재 연출법

▲ 도서관 등에서 볼 수 있는 이중레일 책장으로 꾸민 서재. 이중레일 책장을 만들려면 먼저 바닥이 판판한지를 따져보아야 하는데 수평이 맞지 않을 경우는 목공으로 바닥을 짜고 그 위에 레일을 깔아야 한다.



◀ 벽면 전체에 책장을 짜넣으면 자칫 답답해보일 수 있는데 책장에 레일로 여닫을 수 있는 파란색 불투명 유리문을 달아 문제를 해결했다. 문을 닫아놓으면 지저분한 책장을 감쪽같이 감출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마치 파란 벽지를 바른 듯 시원하고 개성 있는 공간으로 탈바꿈한다.
▶ 좁은 공간이라면 용도에 맞게 짜 맞춘 책장과 책상을 활용하는 것이 좋다. 책장은 책의 크기에 따라 선반의 높낮이를 조절할 수 있는 것이 쓰기 편하다. 또 서재에 화사한 그림 한 점을 걸어두는 것도 편안한 공간 연출에 좋은 아이디어다.

여성동아 2002년 11월 467호
Living 목록보기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렌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
  • 여성동아 네이버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