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Living hot place | 강현숙 기자의 ‘핫플투어’

초호화 인테리어를 체험하는 넥서스 플래그십 서울

인테리어 금손들의 영감 돋는 공간2

EDITOR 강현숙 기자

입력 2020.06.02 10:30:01

집 안에서 보내는 시간이 길다 보니 실내를 반짝반짝 예쁘게 변신시키고 싶은 욕구가 샘솟는다. 인테리어 금손으로 거듭나게 도와줄 아이덴티티 확실한 공간을 다녀왔다.


고급스러운 분위기 물씬 풍기는 1층 쇼룸.

고급스러운 분위기 물씬 풍기는 1층 쇼룸.

한때 아르네 야콥센, 알바 알토, 찰스 임스, 한스 웨그너 같은 거장들의 명품 가구에 빠진 적이 있다. 고가의 제품이 대부분이라 아이쇼핑에 만족해야 했지만, 보는 것만으로도 기분 전환이 되고 인테리어 아이디어가 샘솟는 느낌이었다. 시간적인 여유가 생기면 남편과 디자인 가구 편집매장 데이트를 즐겼고, ‘나 혼자’ 아이쇼핑도 마다하지 않았다. 큰맘 먹고 구입한 식탁 의자와 조명을 볼 때면 샤넬 백이 부럽지 않았다. 딸아이가 태어난 뒤 한동안 잠잠했던 마음에 불을 지핀 곳은 프리미엄 라이프스타일 공간 제안 전문 기업 ‘넥서스’에서 운영하는 ‘넥서스 플래그십 서울 갤러리’다. 


인테리어에 포인트를 더하는 예술적인 조명 감상하는 재미가 쏠쏠하다.

인테리어에 포인트를 더하는 예술적인 조명 감상하는 재미가 쏠쏠하다.

‘프리미엄 토털 리빙 인테리어 쇼룸’으로 불리는 이곳은 그야말로 럭셔리의 끝판왕이다. 서울 강남구 논현동 금싸라기 땅에 자리한 건물은 한국을 대표하는 배대용 건축가가 ‘하나의 큰 집’이라는 주제로 설계했다. 지하 2층부터 지상 6층까지 3048m² 규모의 공간에 세계적인 하이엔드 브랜드 16가지를 한데 모아놓았다. 이탈리아 가구의 자존심이자 세계 최고의 가구라 불리는 ‘몰테니(Molteni & C)’, 주방 가구의 대명사 ‘다다(Dada)’를 비롯해 정교하고 섬세한 조명의 대명사인 ‘폰타나 아르테(Fontana Arte)’, 독일의 명품 패브릭 ‘사코(SAHCO)’, 독일의 프리미엄 침대 & 매트리스 브랜드 ‘쉬람(SCHRAMM)’, 2백 년 넘는 역사의 독일 위생 도기 전문 회사 ‘듀라빗(DURAVIT)’, 스페인 명품 타일 ‘포르셀라노사(PORCELANOSA)’, 스페인의 아웃도어 가구 ‘케탈(KETTAL)’ 등 각 분야에서 손꼽히는 최상의 제품들을 만날 수 있다. 가구부터 조명, 타일, 욕실 제품, 아웃도어 용품, 마감재, 패브릭까지 집 꾸밈을 넘어 집 짓기를 위한 모든 아이템을 선별해놓아 원스톱 쇼핑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실내 장식 및 디자인을 컨설팅해주는 전문가가 상주해 가구 스타일링부터 리모델링 공사까지 전반적인 인테리어 제안이 가능하다. 


1층에서 만날 수 있는 다다의 ‘VVD’ 컬렉션. 벨기에를 대표하는 건축가 빈센트 반 듀이센이 디자인했다.

1층에서 만날 수 있는 다다의 ‘VVD’ 컬렉션. 벨기에를 대표하는 건축가 빈센트 반 듀이센이 디자인했다.

매장에 들어서면 고급지면서 웅장한 분위기에 금세 매료된다. 시대를 넘어 사랑 받는 대가의 예술 작품을 감상하는 기분이랄까. 지하 1층부터 6층까지의 공간에 5개의 쇼룸과 2개의 콘셉트 하우스를 꾸며놓았으며, 실제 집을 떠올릴 수 있도록 주방과 거실, 침실 등을 연속성 있는 공간으로 연결했다. 기자는 지하 1층부터 위층으로 찬찬히 올라가보았다. 럭셔리한 거실과 주방, 침실, 욕실, 드레스룸 등을 곳곳에서 만날 수 있었는데, 근사한 예술 작품의 향연이 펼쳐지는 듯한 느낌이었다. 


2층 ‘리얼 하우스’의 거실 전경(왼쪽).  천장에서 물이 떨어지는 모습이 색다른 볼거리를 제공하는 4층 쇼룸.

2층 ‘리얼 하우스’의 거실 전경(왼쪽). 천장에서 물이 떨어지는 모습이 색다른 볼거리를 제공하는 4층 쇼룸.

특히 2층에 자리한 ‘리얼 하우스(REAL HOUSE)’는 이곳의 콘셉트를 가장 명확히 보여주는 공간이다. 264m²의 럭셔리 펜트하우스에 가구와 마감 모두 넥서스에서 판매하는 고급진 제품만을 활용해 진짜 집처럼 꾸며놓았다. ‘진짜 내 집이면 얼마나 좋을까’를 연신 되뇌며 하우스 곳곳을 그야말로 ‘감상’했다. 그중 거실에 놓인 몰테니의 소파는 고스란히 집으로 배송하고 싶을 정도로 마음을 사로잡았다. 배대용 건축가가 완성한 ‘FROM NATURE’라는 제목의 돌로 만든 아트 오브제를 주방 옆에 장식해 예술적 감성도 더해놓았다.



천연 원목과 타일 등의 마감재, 세면대와 수전 같은 욕실 아이템이 정리된 3층과 4층을 지나 5층으로 올라가면 조명과 패브릭 코너가 나온다. 특히 예술적인 오브제로 통하는 폰타나 아르테의 조명을 한데 모아놓은 공간에 가장 먼저 눈길이 갔다. 은은한 빛을 뿜어내는 각양각색의 제품이 전시되어 있었는데, 기자가 픽한 것은 커다란 달걀 모양의 조명. 거실에 놓으면 포인트 역할을 톡톡히 할 것 같았다. 사실 넥서스 플래그십 서울 갤러리에 소개되고 있는 소파나 주방 가구 등의 아이템들은 명품, 하이엔드라는 이름에 걸맞게 가격이 수백만원을 넘어 수천만원에서 억대까지 그야말로 ‘넘사벽(넘을 수 없는 4차원 벽의 준말)’이다. 이에 비해 기자가 선택한 조명은 디자인도 아름답고 가격 역시 부들부들 손 떨지 않고 지갑을 열 수 있을 정도로 적당했다. 5층에서는 조명과 함께 2백 년에 가까운 역사를 지닌 텍스타일 분야의 선두주자인 사코의 고급 카펫과 가구용 패브릭, 커튼도 체험할 수 있다. 


루프톱에 조성된 ‘글래스 하우스’는 집에 대한 가치를 교감하는 복합 문화 공간이다.

루프톱에 조성된 ‘글래스 하우스’는 집에 대한 가치를 교감하는 복합 문화 공간이다.

마지막으로 방문한 6층은 루프톱에 만들어진 ‘글래스 하우스(GLASS HOUSE)’다. 유리 집 모양의 복합 문화 공간으로 집에 대한 소중한 가치를 교감하는 콘셉트로 만들어졌다고. 이곳에서는 인테리어 디자이너와 건축가들과 함께하는 세미나, 고객들의 소규모 모임 등이 종종 열린다. 

넥서스 플래그십 서울 갤러리를 돌아보며 리빙 문화와 디자인, 건축이 어우러진 하이엔드 갤러리 같다는 느낌을 많이 받았다. ‘그림 같은 집’의 현실판이랄까. 일상에서 접하기 힘든 럭셔리한 공간을 체험하고, 이 과정에서 문화적인 감각을 키우며 인테리어에 대한 영감과 아이디어를 얻을 수 있는 최상의 장소다. 방문은 예약 없이도 가능하다. 만약 전 층을 둘러보며 상담받고 싶다면 도슨트 프로그램을 추천한다. 원하는 날짜 하루나 이틀 전 전화로 예약하면 된다.

사진 홍태식 디자인 최정미



여성동아 2020년 6월 678호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렌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
  • 여성동아 네이버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