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Celeb #breakup #rumor

〈단독〉 김새롬 이찬오 셰프 이혼 발표 후 심경

“아직은 너무 힘들어요”

editor 김지영 기자

입력 2017.02.01 10:27:47

이혼 소식이 보도된 후 어렵게 연락이 닿은 이찬오 셰프의 첫마디는 “아직은 이야기를 꺼내기 힘들다”는 것이었다.
1년 4개월 만의 이혼, 그리고 ‘김새롬, 이찬오 폭행 의혹 영상’에 관한 소문에 대해 물었다.
〈단독〉 김새롬 이찬오 셰프 이혼 발표 후 심경
지난해 12월 23일 방송인 김새롬(30)과 이찬오 셰프(33)의 이혼 소식이 전해졌다. 이날 오후 두 사람이 서울가정법원에 이혼 서류를 제출하고 협의이혼 절차에 들어갔다는 소식이었다. 두 사람의 소속사인 초록뱀이앤엠 관계자는 “김새롬과 이찬오 셰프는 서로 다른 직업에서 오는 삶의 방식과 성격 차이를 극복하지 못해 남남이 되기로 했다”고 이혼 사유를 밝혔다. 또한 “이찬오 셰프는 레스토랑 운영에 집중하며 본업에 충실하고, 김새롬 씨도 향후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방송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라고 두 사람의 향후 계획도 전했다.

이들의 이혼 소식을 접한 일부 네티즌은 지난해 5월 SNS에 퍼진 ‘이찬오 제주도 동영상’이 파경의 발단이 됐을 것으로 추측했다. 문제의 영상에는 술자리에 참석한 이 셰프의 무릎에 한 여성이 앉는 모습이 담겨 있어 외도 논란이 일었는데, 이후 김새롬이 방송에 출연할 때마다 끼고 나왔던 결혼반지가 그녀의 손가락에서 사라졌다는 것이다.

당시 이 셰프는 영상 속 남자가 자신임을 인정하며 “제주도에서 진행된 ‘2016 제주 푸드 앤 와인 페스티벌’의 뒤풀이 현장에서 여자사람 친구들이랑 사진 찍고 노는 과정에서 함께 있던 통역 알바생이 장난으로 촬영한 것인데, 알바생의 친언니가 이 영상을 단체 SNS 방에 올리면서 퍼졌다. 최초 유포자로부터 사과를 받았다. 영상 속 여성은 친구일 뿐이며 김새롬과도 아는 사이”라고 해명했다. 김새롬도 자신의 SNS에 ‘알려진 사람으로서 (파문을 일으켜) 죄송하다. 이찬오 셰프와 나는 괜찮다’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하지만 이 셰프는 당시 출연 중이던 프로그램에서 자진 하차했다. 이후 그는 서울 강남구 청담동의 프렌치 레스토랑 ‘마누테라스’의 오너 셰프로, 김새롬은 여러 예능 프로그램에서 진행자나 패널로 각자 본업에 충실했지만 결혼 생활은 순조롭지 못했다. 김새롬의 측근은 “그 동영상이 결정적인 계기였는지는 모르겠지만 두 사람이 이혼을 결심하기 전까지 상당 기간 별거를 했다”며 “떨어져 지내면서 서로를 이해하는 시간을 가지려 했지만 고심 끝에 각자의 길을 가기로 결론을 낸 것”이라고 전했다.

두 사람은 이혼으로 자신들을 둘러싼 세간의 관심을 잠재우려 했지만 또 한 편의 동영상이 등장해 논란을 빚었다. 두 사람의 이혼 발표 사흘 뒤인 12월 26일 ‘김새롬, 이찬오 폭행 의혹 영상’이라는 제목의 동영상이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를 통해 급속히 퍼져나간 것. 13초 길이의 이 동영상에는 흰 티셔츠와 파란색 반바지를 입은 단발머리의 여성이 바닥에 누워 있는 사람을 발로 여러 번 걷어차는 모습이 나온다. 하지만 화질이 나빠 발길질을 하는 사람도, 당하는 사람도 누구인지 확인이 불가능하다. 그럼에도 이 동영상이 진짜일 것으로 믿는 사람들은 김새롬이 앞서 유포된 외도 의혹 동영상에 화가 나 발길질하는 모습을 이찬오 셰프가 촬영했을 것으로 추측하기도 했다.



더욱이 동영상 논란 직후 김새롬이 운영하던 SNS를 비공개로 전환하면서 의혹은 더 커졌다. 김새롬의 SNS 비공개 전환 시점이 이 셰프의 지인으로 짐작되는 사람이 ‘찬오한테 안부 전해라. 그리고 내 친구 한 번만 더 건드리면 죽는다. 이 정도로 넘어가는 걸 진짜 다행으로 알아라’ 는 내용의 댓글을 단 직후였기 때문이다.



‘폭행 동영상’ 인정도, 부정도 하지 않다

〈단독〉 김새롬 이찬오 셰프 이혼 발표 후 심경
동영상과 관련한 소문의 진위 여부를 확인하고자 이들의 소속사인 초록뱀이앤엠에 연락을 취했으나 두 사람 모두 지난해 12월 20일경 전속계약이 만료된 상태였다. 소속사 측은 “비록 계약 기간은 끝났지만 한 식구였던 이들을 배려해 12월 23일 이혼 관련 공식 입장을 대신 전달했다”며 “사적인 부분에 대해서는 아는 바가 없다”고 했다.

김새롬과 이찬오 셰프에게 직접 내막을 듣고자 연락하기를 수차례, 마침내 1월 12일 이찬오 셰프와 직접 통화가 이뤄졌다. 그에게 폭행 의혹 동영상의 존재를 알고 있는지, 본인이 찍은 것이 맞는지 등 궁금증을 쏟아냈다. 하지만 그는 연락을 할 때마다 음식을 기다리는 손님이 많아 길게 통화하기 어렵다면서 정중히 양해를 구하는 말로 그 모든 질문에 대한 답을 대신했다.

“이혼과 관련해 왈가왈부하는 건 상대에 대한 예의가 아닌 것 같아요. 아직 많이 힘들어서 이야기를 꺼내기가 힘들어요. 이해해주시면 좋겠습니다.”

폭행 동영상에 관해 인정도, 부정도 하지 않은 채 현재의 심경만을 짧게 말하는 그에게 더 이상 질문을 이어가기는 어려웠다. 시간이 어느 정도 흘러 SNS를 다시 공개로 전환한 김새롬도 방송에서는 밝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지만 인터뷰 요청에는 여전히 묵묵부답이다. 이혼이라는 결정을 내리기까지 남모르는 마음고생을 했을 두 사람에게는 좀 더 시간이 필요한 듯 보였다.

사진
동아일보 출판사진팀 뉴스1
디자인 박경옥




여성동아 2017년 2월 683호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렌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
  • 여성동아 네이버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