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Fashion scent

환상의 커플

editor 안미은 기자

입력 2016.09.01 09:53:33

바람에 스카프가 날릴 때 향기도 날려야 한다. 이렇게 짝을 맞추면 된다.
패션프루츠 플라워를 시작으로 불가리안 로즈와 파촐리로 이어지는 향기는 상상만 해도 관능적이다.
원숙한 보랏빛 보틀은 몸매가 드러나는 드레스를 입고 서 있는 여인의 모습과 닮았다.
그녀의 뺨은 달아올랐다. 복숭앗빛으로 물들어가는 노을을 온몸으로 받고 있는 에스카다의 스카프처럼.



사랑하기 좋은 계절. 보기만 해도 가슴 설레는 핑크색 사피아노 밴드가 마음에 와 꽂혔다.
달콤하게 퍼지는 캐러멜 향은 로맨틱한 분위기를 고조시킨다.
여기에 화이트 머스크 칵테일을 몇 방울 떨어뜨리니 세련된 여성의 느낌이 난다. 절제를 아는 감성 풍부한 여성에게는 역시 멀버리 스카프다.



바람이 서늘해지면 잠들었던 감수성이 깨어난다.
차가운 서양배와 산뜻한 화이트 피오니, 짙은 바닐라 향이 중독성 있는 이 향수가 옛 추억을 불러일으킨다.
버버리 코트 입고 스카프 휘날리며 거리를 걷고 싶은 가을의 향기다





강인함과 부드러움이 공존하는 향수다.
여성미의 대표 주자인 가르데니아와 머스크 향을 조합한 이 향수는 팬더의 형상을 본뜬 보틀로 위풍당당한 자태를 드러낸다.
기하학적인 면 분할과 강렬한 색감 대비가 돋보이는 까르띠에 스카프와 당연히 한 쌍이다.   



쓸쓸한 계절 앞에 서니 여름날의 열기가 그리워진다.
이 변덕스러운 마음을 달래기에 레젬메 마라비야만 한 게 없다.
레몬 에센스를 톱 노트로 피치와 오렌지, 재스민으로 이어지는 하트 노트는 지중해에서 맞는 따사로운 햇살 같다.
보석을 운반하던 고대 로마의 항아리 ‘암포라’를 모티프로 디자인한 보틀은 하이 주얼리 그 자체다. 불가리 로고가 가득 프린트된 스카프와 함께라면, 젯셋족의 사치스러운 하루가 현실이 된다.

사진  김도균
디자인 이지은
제품협찬 까르띠에(1566-7277) 멀버리(02-3444-1798) 버버리(02-3485-6600) 버버리뷰티박스(02-6002-3200) 불가리(02-2056-0171) 불가리프래그런스(080-990-8989) 에스카다(02-3442-5760) 캐롤리나헤레라(02-3213-2285) 프라다(02-3442-1830)




여성동아 198년 0월 633호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렌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
  • 여성동아 네이버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