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who's who

김정숙 여사 누비 옷 만든 김해자 누비장은 누구?

세계를 홀린 한국 바느질의 고수…소원은 누비의 대중화

글 이진수 기자

입력 2022.03.31 17:08:09

전통 누비를 오늘에 되살린 김해자 누비장. [박해윤 기자]

전통 누비를 오늘에 되살린 김해자 누비장. [박해윤 기자]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중요무형문화재 107호 김해자(69) 누비장(匠)으로부터 누비 옷을 구매한 사실이 확인되면서 그의 작품 세계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다.

‘누비’는 겉감과 안감 사이에 솜·털·종이 등을 넣거나 때로는 아무것도 넣지 않고 홈질해 만든 옷을 가리키는 말. 누비는 방한성 및 내구성, 실용성이 뛰어날 뿐 아니라 빼어난 아름다움까지 지니고 있다. ‘누비장’은 바로 이런 옷을 짓는 장인에게 부여하는 칭호로, 김해자 누비장은 재봉틀 확산 이후 사실상 명맥이 끊겼던 전통 누비를 되살린 인물로 평가받는다.

젊은 시절 바느질 공부에 몰두, 40대 초반 ‘명장’ 반열

일평생 바느질에 단련된 김해자 누비장의 손. [박해윤 기자]

일평생 바느질에 단련된 김해자 누비장의 손. [박해윤 기자]

1953년 경북 김천에서 태어난 김 누비장은 어린 시절 아버지를 여의었다. 이후 삯바느질로 살림을 꾸리는 어머니를 거들며 바느질의 세계에 입문했다. 한복 재단 기술을 익혀 생계 기반을 마련한 뒤엔 본격적으로 누비 기술 연마에 나섰다. 김 누비장은 2013년 월간 ‘신동아’와 한 인터뷰에서 “15년 동안 경남 창녕에서 누비를 연구하면서 바느질만 하며 살았다. 생계는 유명 한복디자이너나 서울 한복집의 ‘작품’을 주문받아 대신 바느질해주는 것으로 해결했다”고 밝혔다.

김해자 누비장의 디자인으로 만든 누비옷. 고운 색감과 정교한 바느질 솜씨가 일품이다. [박해윤 기자]

김해자 누비장의 디자인으로 만든 누비옷. 고운 색감과 정교한 바느질 솜씨가 일품이다. [박해윤 기자]

그 노력이 빛을 발한 건 1992년, ‘기술이 알려지면 주문이라도 받을 수 있을까’ 하는 생각에 전승공예대전에 출품한 김 누비장의 옷이 국무총리상을 받으면서부터다. 시골에 박혀 바느질만 해온 ‘무명의 기능인’ 솜씨에 깜짝 놀란 사람들은 새삼 누비의 가치에 주목했다. 그때서야 문화재청은 관련 문화의 복원이 절실하다고 느끼기 시작했고, 1996년 10월 40대 초반의 나이에 국가무형문화재 제107호 누비장 보유자가 됐다.

김해자 누비장이 만든 색동 저고리(왼쪽)와 18세기 파평 윤씨 가문 유물을 재현해 만든 조끼. [박해윤 기자]

김해자 누비장이 만든 색동 저고리(왼쪽)와 18세기 파평 윤씨 가문 유물을 재현해 만든 조끼. [박해윤 기자]

현재 경북 경주에서 ‘누비공방’을 운영하며 의상 제작 및 제자 양성에 힘쓰고 있는 김 누비장의 옷은 한국을 넘어 세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일본 대표 패션 디자이너 ‘이세이 미야케’가 김 누비장의 팬을 자임할 정도다. 단아한 색감과 기계보다 정교한 바느질로 유명한 그의 옷은 2005년 파리 프레타포르테 100회 기념 한복 전시회에 소개됐고, 중국·일본·베트남 등 아시아 각국 시장에도 진출한 상태다.



세계가 인정한 누비옷, 대중화 기다려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2017년 6월 30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주미대사관저에서 열린 서울-워싱턴 여성협회 초청 간담회에서 선보인 분홍색 코트는 김해자 누비장 작품이다. 참석자들이 김 여사의 의상에 찬사를 보내는 모습. [사진제공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2017년 6월 30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주미대사관저에서 열린 서울-워싱턴 여성협회 초청 간담회에서 선보인 분홍색 코트는 김해자 누비장 작품이다. 참석자들이 김 여사의 의상에 찬사를 보내는 모습. [사진제공 청와대]

김정숙 여사가 2017년 6월 미국에서 열린 ‘서울-워싱턴 여성협회’ 간담회 참석 당시 입은 분홍색 코트도 김 누비장의 작품. 홍화(紅花)물을 들여 고운 빛을 뽐낸 이 옷은 김 여사가 그 자리에서 전 주한미국대사 부인 조앤 허버드 여사에게 ‘깜짝 선물’해 큰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같은 해 G20 정상회의가 열린 독일 함부르크에서 김 여사가 각국 영부인들과 선상투어를 즐길 당시 입은 하늘색 겉옷도 김 누비장이 지은 것이다.

김 누비장이 만든 옷 가격은 ‘누비장 김해자’ 공식 사이트 기준 17만~1250만원 대. 공방 관계자에게 김 여사 외에 김 누비장의 의상을 입은 유명인사가 있는지 물었으나 그는 “모르겠다”고만 답했다.

40년 동안 한 땀 한 땀 자신의 길을 일궈온 김해자 누비장 소원은 ‘누비의 대중화’다. 그는 김정숙 여사가 입은 분홍색 코트로 세간의 주목을 받을 때 ‘매일경제’와 한 인터뷰에서 “한국의 복식 문화가 세계에 더 많이 알려져 누비옷이 글로벌 명품 반열에 오르길 바란다”고 밝혔다.

#여성동아 #김해자 #김정숙여사



여성동아 2022년 4월 700호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