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Fashion

Supernova Teva! 잘생긴 샌들

우먼동아일보

입력 2014.04.21 14:05:00

Must have

Supernova Teva! 잘생긴 샌들

1 슈콤마보니 버켄스탁과 테바 샌들의 특징만 쏙쏙 뽑아 한 켤레에 담고 컬러 비즈를 장식했다. 32만8천원. 2 유나이티드누드 하나로 이어지는 페이턴트 스트랩이 발등에 착 감긴다. 35만8천원. 3 라코스테 슬리퍼에 컬러 배색한 스웨이드 앵클 스트랩으로 스포츠 무드를 더했다. 14만9천원. 4 페르쉐 버클 장식한 가죽 스트랩을 여러 개 달아 포멀한 의상과 매치하기도 좋다. 가격미정. 5 알도 스트랩 모두를 골드 에나멜로 매치해 포인트 아이템으로 제격. 7만8천원. 6 닥터마틴 원조 테바 샌들의 디자인을 쏙 빼닮았지만 브랜드 고유의 아웃솔과 장미 프린트 스트랩으로 유니크함을 더했다. 19만5천원.


미국 ‘보그’는 2014년 유행 아이템을 꼽는 기사에서 지난해 셀린느의 디자이너 피비 파일로를 통해 수직적 신분 상승을 경험한 브랜드 ‘버켄스탁’을 언급하며 “2013년이 버켄스탁의 해였다면, 2014년은 ‘테바(Teva)’ 샌들의 해가 될 것이다”라고 단언했다. 테바는 올해로 창립 30년을 맞는 스포츠 슈즈 브랜드로, 1990년대 중반에 ‘스포츠 샌들’로 업계를 평정한 바 있다. 흔히 알고 있는 PVC 소재 플립플롭에 나일론 앵클 스트랩이 더해진, 스포츠 샌들 하면 떠오르는 바로 그 스타일이다. 한데 이것이 셀린느의 ‘퍼(fur)켄스탁’처럼 소재를 고급화하고 주얼 장식을 더하거나 컬러 블록을 활용하는 등 세계 유수 디자이너들의 손에 의해 화려하게 변주되고 있는 것! 프라다, 마크제이콥스, 마르니, 드리스반노튼, 아크네, 지방시 등이 선보인 스포티즘 스타일에서 그야말로 화룡점정이 돼 패셔니스타들의 ‘머스트 해브’아이템으로 주목받고 있다. ‘쓰레빠’ 가문 중 럭셔리 작위를 받을 다음 타자로는 우리나라 중딩들의 ‘삼선 슬리퍼’가 점쳐지고 있다하니, 언제 어떻게 될지 모르는 건 사람의 운명만은 아닌 모양이다.



기획ㆍ신연실 기자|사진ㆍ지호영 기자,  REX 제공|스타일리스트ㆍ이그네

여성동아 2014년 4월
Fashion 목록보기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렌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
  • 여성동아 네이버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