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Fashion

스타의 스타일리스트와 함께한다 올 겨울 대물림될 ‘상속자들’ 패션 파파라치 ➀ 이민호 편

우먼동아일보

입력 2013.11.15 20:36:55

[우먼 동아일보 독점]
그들은 옷으로 말한다. SBS 드라마 ‘상속자들’ 주인공 이민호와 김우빈의 얘기다. 온몸으로 상속자라 외치는 두 남자의 참매력을 스타일리스트와 파헤쳐봤다. 누가 상속남의 자리에 오를지 드라마는 아직 명쾌한 답을 내놓고 있지 않지만, 적어도 이것 하나만은 확실하다. 그들의 패션은 올 겨울 이미 대물림되고 있다는 사실.


수트로 말하다
잘 차려입은 수트를 보고 있노라면 그가 학생이라는 사실을 잊어버린다. 드라마도 드라마지만 런웨이에서 갓 튀어 나온 듯 패턴으로 무장한 수트는 젊은 직장인들의 눈 호강을 톡톡히 시켜준다. 하지만 좀처럼 따라 할 용기가 나지 않는다. 좀 더 현실적인 대안을 찾아봤다.

스타의 스타일리스트와 함께한다  올 겨울 대물림될 ‘상속자들’ 패션 파파라치 ➀ 이민호 편


수트 패턴은 보호색처럼 눈에 띌 듯 말 듯 어두운 색으로 골라야 점잖다. 단정한 흰색 셔츠에 타이는 생략해 깔끔한 인상을 부각시켰다. 주의할 점은 셔츠 단추는 모두 정갈히 채워야 한다는 것. 타이가 없다고 단추까지 풀어헤치면 동네 아저씨 패션으로 전락하기 쉽다. 날씨가 추워지면 수트 위에 코트를 살짝 얹는 센스를 보여도 좋다. 이민호 스타일 담당 J&H PLC COMPANY 이사 정혜진


패턴으로 말하다
극 중에서 그가 일관되게 고집하는 아이템은 니트와 셔츠다. 여기에 한술 더 떠 패턴까지 가미시켰다. 이민호가 입고 나오는 니트와 셔츠 궁합을 점쳐보는 것으로도 드라마는 볼거리로 넘쳐난다. 에디터는 특별히 현란한 캔버스로 변신한 올 시즌 셔츠 아이템을 준비했다.  



스타의 스타일리스트와 함께한다  올 겨울 대물림될 ‘상속자들’ 패션 파파라치 ➀ 이민호 편


화려한 문양의 셔츠는 단색 니트로 눌러 감칠맛 나게 연출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반대의 조합도 괜찮다. 니트에 힘을 주고 싶으면, 패턴 니트에 단색 셔츠를 더하면 된다. 어디까지나 개인의 취향이니 알아서 강약조절을 하면 된다. 울 팬츠는 차분하게, 데님 팬츠는 캐주얼하게 매치할 수 있다. 이민호 스타일 담당 J&H PLC COMPANY 이사 정혜진  


Style Mentor 정혜진

J&H PLC COMPANY 이사이자 배우 이민호, 이범수, 설경구, 서하준 외
그룹 JYJ의 스타일링을 담당하고 있는 톱 스타일리스트다.



글·안미은<우먼 동아일보 http://thewoman.donga.com 에디터 labrida@naver.com>
사진·문형일<동아일보 출판사진팀>
협찬·맨하탄스 070-7514-6411 바버샵 070-4155-9774 스컬프 070-8729-8801 시리즈 코너 02-797-0710 에잇세컨즈 070-7090-2272 오쿠스 1544-5957


여성동아 2013년 11월
Fashion 목록보기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렌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
  • 여성동아 네이버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