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Culture

솔비 “파스텔과 펜으로 독특한 스타일 개척… 최근 본 미술전시회 중에 가장 신선”

우먼동아일보

입력 2013.08.07 16:45:26

솔비 “파스텔과 펜으로 독특한 스타일 개척… 최근 본 미술전시회 중에 가장 신선”


“석판화인데 펜으로 그린 것처럼 세밀한 표현이 인상적이에요 최근 본 미술 전시회 중에 가장 신선했어요.”

6일 오후 서울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 ‘알폰스 무하: 아르누보와 유토피아’ 전시장을 찾은 가수 솔비(본명 권지안·29)가 들뜬 목소리로 소감을 전했다. 한 달에 두세 번은 꼭 미술 전시회를 찾는다는 그는 2012년 두 차례 개인전을 연 아마추어 작가다.

“그림은 이제 제가 세상과 소통하는 창구 중에 하나가 됐어요. 그림을 전공한 직업 화가는 아니지만 연예인이 그림을 그리면 사람들이 좀 더 친근하게 접할 수 있잖아요. 그림이 어려운 게 아니란 걸 알려주는 통로가 되고 싶어요.”

2006년 그룹 ‘타이푼’으로 데뷔한 솔비는 예능 프로그램 등에 출연하며 인기를 얻었지만, 근거 없는 루머에 시달리며 한동안 힘겨운 시간을 보내야 했다. 2010년 우울증으로 잠시 방송 활동을 쉬는 동안 배우기 시작한 그림이 그의 삶을 바꿔 놓았다.



지난해 취미로 그린 그림을 모아 두 차례의 개인전 ‘욕망이라는 또 다른 이유’ ‘욕망이라는 시작으로’를 열었다. 그의 추상화들은 미술 관계자들로부터 “솔직하고, 개성이 담겼다”는 호평을 듣기도 했다. 10월에는 ‘여자’라는 주제로 세 번째 개인전을 열 예정이다. 전시회에 걸린 그림을 판매해 얻은 수익은 전액 불우이웃 돕기에 쓴다.

앞으로 그림 외에 공간 디자인이나 의상 디자인을 배워보고 싶다는 그는 다양한 예술 분야에서 활동하며 자기만의 스타일을 개척한 ‘팔방미인’ 알폰스 무하에 대해 계속 감탄사를 쏟아냈다.

“새로운 구상과 구도로 독특한 스타일을 개척한 작가의 도전 정신이 멋져요. 저 또한 열심히 새로운 시도를 해봐야겠다는 영감을 팍팍 받고 갑니다.”

전시는 9월 22일까지 열린다. 어른 1만2000원, 청소년 1만 원, 어린이 8000원, 유아 4000원. 1666-2775, www.mucha2013.com



최고야 기자 best@donga.com   
차정윤 인턴기자 이화여대 한국음악과 4학년


여성동아 2013년 8월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렌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
  • 여성동아 네이버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