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Fashion Come Back

as Subtle as a Mule

끈 없고 백 없어서 더 매력적인 구두 뮬

기획·신연실 기자 | 사진·홍중식 기자

입력 2014.07.30 17:15:00

슬리퍼인 듯 슬리퍼 아닌, 뮬이 돌아왔다.
발뒤꿈치는 시원하게 드러내면서 발등은 감싼 형태로 청키부터 웨지까지 다양한 종류의 힐과 파트너십을 맺었다. 이전의 뮬이 슬리퍼의 자매처럼 보였다면, 유행을 타고 다시 수면 위로 떠오른 뮬은 강단 있고 신중한 부티에 더 가까워졌다.
as Subtle as a Mule
1 스트랩과 힐이 이어지는 모습이 뫼비우스의 띠를 연상시키는 실버 페이턴트 뮬 39만8천원 유나이티드누드.

2 비비드 트로피컬 프린트가 스타일에 산뜻한 포인트가 돼줄 듯! 28만8천원 바바라.

3 부티의 사촌쯤 되는 듯 발등을 완전히 덮은 가죽은 부드럽고 밑창은 폭신하다. 32만8천원 슈콤마보니.

4 골드 스터드 라이닝 장식과 블랙 컬러의 조합이 시크한 웨지힐 뮬 가격미정 세라.

5 도톰한 스웨이드 스트랩과 에스파드리유 웨지힐이 내추럴한 멋을 낸다. 20만원대 어그.



6 비비드한 퍼플 컬러와 우드 힐의 대비가 청량한 느낌을 준다. 29만8천원 브루노말리.

스타일리스트·이그네

여성동아 2014년 8월 608호
Fashion 목록보기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렌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
  • 여성동아 네이버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