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Fashion Style Antenna

Fashion people no.4 winter styling

기획ㆍ신연실 기자|사진ㆍ홍중식 기자, REX 제공

입력 2014.01.02 13:52:00

세상은 넓고 패션 고수들은 많다. 패션 블로거부터 패션 잡지 에디터, 디자이너, 칼럼니스트까지 지금 가장 잘나가는 월드 패션 피플 4인방의 윈터 룩 리포트.
‘보그’ 파리 편집장 엠마누엘 알트

내추럴하게 헝클어진 머리, 포인트 없는 누드 메이크업, 블랙ㆍ그레이 등 모노톤 컬러를 이용한 옷차림은 엠마누엘 알트의 시그너처 스타일이다. 블랙 팬츠에 루스한 티셔츠를 매치하고 스틸레토 힐만 신었을 뿐인데 묘한 카리스마로 주변을 압도하는 그는 프렌치 시크의 표본으로 손꼽힌다.

나풀거리는 스커트에나 어울릴 것이라고 여겼던 클래식 펌프스는 엠마누엘 알트를 통해 재발견됐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는 언제나 복사뼈 위에서 끝나는 스키니한 데님 또는 레더 팬츠에 헐렁한 코튼 셔츠를 무심하게 걸치고 잘 빠진 블랙 스틸레토 힐을 신는다. 이런 스타일링은 캐주얼한 룩을 세련된 클래식 스타일로 탈바꿈시키는 그만의 비결. 가느다란 발목과 볼록하게 드러난 복사뼈는 어떤 의상도 줄 수 없는 섹시함을 선사한다. F/W 시즌에는 클래식한 헤링본 블레이저, 블랙 테일러드 재킷이나 코트 등을 걸쳐 자연스러우면서도 세련된 윈터 룩을 완성한다.

Fashion people no.4 winter styling
엠마누엘 알트의 스트리트 컷들을 유심히 보면 빠진 아이템이 있다. 바로 가방이다. 사진 속 그의 손에는 휴대전화나 패션쇼 초대장 정도가 전부. 진한 메이크업과 명품 백 하나 없이도 파리지앵의 시크함을 풍기는 모습은 선망의 대상이 될 수밖에 없다.

Fashion people no.4 winter styling




패션 칼럼니스트 미로슬라바 듀마

러시아 ‘하퍼스 바자’ 에디터 출신으로 현재 프리랜서 패션 칼럼니스트로 활약하고 있는 미로슬라바 듀마는 매 시즌 포토그래퍼들의 플래시 세례를 받는 패션계의 핫 아이콘이다. 아이까지 있는 유부녀지만 매번 새로운 시도를 즐기며 감각적인 스타일링을 선보여 전세계 블로거들을 열광시킨다.

160cm를 넘지 않는 단신에도 불구하고 와이드 팬츠, 롱스커트, 롱 코트 등을 매치하며 자신의 단점을 장점으로 승화시킨다. 키에 제약받지 않으며 다양한 스타일 스펙트럼을 선보이는데, 그중에서도 컬러풀한 아이템을 조화롭게 매치하는 데 탁월한 재능을 가졌다. 높은 플랫폼 힐과 미니 원피스, 허리선이 높은 풀 스커트를 비롯해 광택 나는 악어가죽 백과 볼드한 액세서리, 독특한 디자인의 선글라스 등은 그만의 시그너처 아이템!

‘보그’ 파리의 엠마누엘 알트나 제랄딘 사글리오의 패션이 다소 지루할 만큼 프렌치 시크, 블랙 시크 일색이라면 그의 패션은 늘 상큼하고 새롭게 진화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Fashion people no.4 winter styling
패션 행사가 있는 날에는 스트리트 사진에 멋지게 찍히기 위해 하루에도 세 번씩 옷을 갈아입는다는 미로슬라바 듀마. 런웨이 속 모델들이 입고 등장했던 의상부터 SPA 브랜드까지 유니크한 믹스매치 감각으로 매번 새로운 시도를 즐기는 스타일링의 귀재가 다음번엔 또 어떤 스타일을 보여줄까?

Fashion people no.4 winter styling


‘엘르’ 미국 스타일 디렉터 케이트 랜피어

‘보그’오스트레일리아, ‘하퍼스 바자’를 거쳐 현재‘엘르’미국 스타일 디렉터이자 에디터로 활동하고 있는 케이트 랜피어는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블랙 룩’으로 패션 피플 사이에서 찬사를 받고 있다. 나이를 가늠할 수 없는 패션 센스에 그의 트레이드마크인 화이트 블론드의 비대칭 블록 커트 헤어가 더해져 범접하기 힘든 분위기와 개성을 자아낸다.

화장기 없는 흰 피부를 더욱 창백해 보이게 하는 모노톤 의상, 볼드하고 강렬한 액세서리, 아찔한 킬 힐을 더해 자신만의 시크함을 표현한다. 니트, 레더, 스웨이드 등 소재감만 달리해도 분위기가 업그레이드되는 블랙 룩은 뱅글, 빅 링, 선글라스 등과 어우러져 진정한 ‘록 시크’가 무엇인지 보여준다. 활용하는 아이템 때문에 터프하면서도 매니시한 팬츠 룩을 즐겨 입지만 안 어울릴 것 같은 구조적인 스커트나 원피스도 제약 없이 매치해 도리어 모던한 멋을 뽐내는 능력자. 덕분에 톰보이 스타일을 사랑하는 여성들에게 특히 인기다.

Fashion people no.4 winter styling
케이트 랜피어의 스타일 포인트는 단연 액세서리 스타일링. 액세서리 전문 스타일 디렉터답게 독특한 디자인의 뱅글 레이어링과 빅 링, 클러치백 등의 매치로 심플해 보일 수 있는 블랙 룩을 에지 있게 업그레이드시킨다.

Fashion people no.4 winter styling


러시아 패션 디자이너 율리아나 세르젠코

러시아 모델 출신으로 패션 디자이너이자 포토그래퍼, 스타일리스트, 패션 블로거로 활동 중인 율리아나 세르젠코. 여배우 못지않은 외모와 아우라로 사교계뿐 아니라 스트리트 패션계까지 장악했다. 자신이 직접 디자인한 로맨틱하고 우아한 의상들을 모델들보다 더 완벽하게 소화해 내는 덕분이다.

그가 스타일링에서 고집하는 것은 여성의 아름다운 실루엣이다. 잘록한 허리를 강조하는 풍성한 풀 스커트를 즐겨 입으며, 레이스 아이템, 컬러풀한 스틸레토 힐 등에 빈티지 주얼리와 백 등을 매치해 여성스러움을 극대화한 탁월한 스타일링 감각을 선보인다. 이는 의상에 따라 팔색조처럼 변하는 헤어스타일도 한몫한다. 고혹적인 헤어 스타일링과 1950~60년대의 클래식 무드가 녹아 있는 모자까지 더해지면 패션 피플이 부러워하는 고전적이면서도 세련된 룩이 완성되는 것!

Fashion people no.4 winter styling
시선을 사로잡는 드라마틱한 패션에 짙은 눈썹과 포인트 립 메이크업까지 더해지니 마치 스크린에서 빠져나온 여배우 같은 모습이다. 머리를 짧게 자른 후 전보다 더 페미닌한 의상들과 액세서리를 매치하는 모습이 눈에 띄는데, 이렇게 서로 상반되는 스타일이 그만의 색깔을 더욱 유니크하게 만든다.

Fashion people no.4 winter styling
의상·소품협찬ㆍ톰보이 보브 빈폴 슈콤마보니(02-3446-7725) 나이스크랍 스파이시칼라 올리비아로렌(02-548-3956) 숲 발렌시아 디올by사필로(02-514-9006) 제시뉴욕(02-3442-0220) 아기라보보니(02-508-6033) 메트로시티(02-540-4723) 모니카M(02-540-7817) 나무하나(02-512-4395)

스타일리스트ㆍ이그네

여성동아 2014년 1월 601호
Fashion 목록보기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렌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
  • 여성동아 네이버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