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tyle With specialist | Dr. 김의 뷰티 랩

보습제, 단 하나만으로 충분할까?

현명한 화장품 선택, 보다 나은 피부를 위한 실험실

기획·신연실 기자|사진ㆍ문형일 기자

입력 2013.06.04 11:18:00

그동안 당연하다고 여겼던 혹은 실천에 옮기고는 있지만 어딘가 석연치 않았던 뷰티 상식.
피부과 전문의 김홍식과 함께 재검토해보는 시간을 마련했다. 이달의 실험 주제는 ‘보습제’!
보습제, 단 하나만으로 충분할까?


수분 제품, 여러 단계를 발라야 할까?
요즘 여성들의 스킨케어 루틴을 보면 토너, 에센스, 앰풀, 로션, 크림 등 수분 공급을 기반으로 하는 다양한 제형의 보습제로 이뤄지는 경우가 많다. 한동안 화장품 과용을 줄이기 위한 화장품 다이어트 열풍도 불었지만, 여전히 여성들의 화장대 위에는 각양각색의 보습제들이 진열돼 있는 것이 사실. 하지만 과연 한 제품만 발랐을 때와 여러 제품을 발랐을 때 피부 수분도 차이는 크게 날까? 보습제는 정말 단 하나만으로는 충분하지 않은 것일까?

제품 사용에 따른 수분도 체크 실험
동일 브랜드에서 출시된 수분 에센스와 수분 공급 및 항산화 기능을 가진 앰풀, 여름시즌용으로 출시된 산뜻한 제형의 수분 크림을 세안 직후, 제품을 바른 직후, 제품을 바르고 1시간 경과 후 수분도를 각각 측정했다.

CASE 1 30대 건성 피부

보습제, 단 하나만으로 충분할까?




실험 결과
수분도가 가장 많이 증가한 경우 | 모두 사용했을 때 > 크림 > 에센스 > 앰풀
수분 지속력이 높은 경우 | 앰풀 > 모두 사용했을 때 > 에센스 > 크림
▶ 각 제품의 침투력이 동일하다고 가정했을 때, 건성 피부는 매우 갈증이 나 있는 상태이므로 제품을 흡수하는 속도가 빨라 세 가지 제품을 모두 사용한 직후 수분도가 가장 많이 증가하는 것이 당연하다. 하지만 우리가 주목해야 할 부분은 수분 지속력이다. 농축된 제품인 앰풀이 수분 지속력이 높고 에센스와 크림은 수분을 가둬두는 것보다 흡수율이나 질감에 초점을 맞춰 만들어진 제품이므로 앰풀에 비해 지속력이 낮다. 총 수분도 증가 면에서 보면 모두 발랐을 때와 각각 발랐을 경우 큰 차이는 없다. 하나만 사용한다면 실험에 사용한 크림이 아닌 유분감이 어느 정도 있는 크림을 사용하거나, 수분 증가도나 지속력 면에서 큰 차이가 없는 크림과 에센스 두 제품을 함께 사용하는 것이 좋을 듯 보인다. 단, 여기서 간과해선 안 되는 것이 유분 관리다. 요즘 뷰티 마켓은 지나칠 정도로 수분 관리에 포커스를 맞추고 있다. 번들거리거나 끈적거린다는 이유로 등한시하는 유분은 피부 표면에 천연 피지막(보습막)을 만들어 피부를 부드럽고 촉촉하게 만들 뿐 아니라 외부 오염 물질이 침투되지 않도록 차단하고 수분이 증발되는 것을 막는 중요한 기능을 한다. 수분 지속력은 이 천연 피지막에 의해 유지되는 것이므로 유수분 밸런스를 맞추는 제품을 선택하는 것이 현명하다.

CASE 2 30대 지복합성 피부

보습제, 단 하나만으로 충분할까?


실험 결과
수분도가 가장 많이 증가한 경우 | 에센스=크림 > 모두 사용했을 때 > 앰풀
수분 지속력이 높은 경우 | 앰풀 > 크림 > 모두 사용했을 때 > 에센스
▶ 에센스와 크림의 수분도 증가폭은 높으나, 건성 피부 테스트와 마찬가지로 크림이나 에센스 둘 중 하나만 발라도 전체적인 피부 수분도 면에서는 큰 차이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 앰풀의 수분도 증가폭이 높지 않은 것은 제형으로 인한 문제. 단, 건강하면서도 불안정한 지복합성 피부는 때에 따라 달라지는 피부 컨디션에 따라 실험 결과 차이 또한 클 수 있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 기초 관리를 수분 공급에 초점을 맞추더라도 얼굴 전체가 건조한 것인지, 부분적으로 건조한 것인지, 피지가 원활히 생성되지만 건조한 것인지를 파악하고 각 상황에 맞는 제품 선택과 관리를 해야 한다. 제품의 개수를 많이 바르기보다 수분과 유분 공급이 적절히 동시에 이뤄지는 제품을 선택해 피부 유수분 밸런스를 맞추는 것이 바람직한 기초스킨케어라 할 수 있다.

보습제, 단 하나만으로 충분할까?


피부과 전문의 김홍식은…
차앤박피부과 전문의. 다양한 피부 테스트를 통해 홍수처럼 쏟아지는 뷰티 정보들의 오류 수정에 매진하고 있다.

여성동아 2013년 6월 594호
Style 목록보기 좋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