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Celeb

12년 만에 드라마 컴백 장동건

유부남이 더 이상 멋있으면 곤란한 걸로…

글 | 구희언 기자 사진 | 홍중식 기자, SBS 제공

입력 2012.07.17 09:32:00

드라마‘이브의 모든 것’ 이후 잘생긴 외모에 가린 연기력을 인정받으려 영화 ‘해안선’ ‘태극기 휘날리며’ ‘태풍’ 등에서 끊임없이 연기 변신을 해온 장동건이 로맨틱 코미디에 도전했다. 로맨스에 최적화된 외모로 여심 공략에 나선 이 남자, 유부남이면서 너무 멋있으면 곤란하다.
12년 만에 드라마 컴백 장동건


‘TV 채널 돌리다가 조각이 말을 하기에 다시 보니 장동건’. 여심을 대변하는 이 댓글은 SBS 주말드라마 ‘신사의 품격’ 1회가 끝나고 나온 기사 아래 달린 ‘베스트 리플’이었다. 이승기, 박유천, 조정석, 유아인, 이제훈 등 얼마 전까지만 해도 안방극장에서는 파릇파릇한 20~30대 초반 남자 배우가 인기였다. 지금은 주도권이 40대 남자 배우들에게로 넘어갔다. 로맨틱 코미디의 특성상 필연적으로 발생하는 낯간지러운 상황과 대사를 멋들어지게 소화하며 리모컨을 쥔 여성 시청자의 마음을 사로잡는 것이 이들의 임무. SBS 주말드라마 ‘신사의 품격’, 거기에 12년 만의 드라마 출연으로 심기일전한 장동건(40)이 있었다.
“오랜만에 드라마 현장에 복귀해서 긴장도 되고 어색하지만, 촬영도 일인데 이렇게 즐거워도 되나 싶을 정도로 재미있게 찍고 있습니다. 제가 영화에서 무겁고 지나치게 진중한 역만 주로 했거든요. 드라마를 찍고 싶다는 생각을 수년 전부터 해오고 있었지만 적절한 작품을 만나지 못하고 있었어요. 이번에는 가볍고 일상적인 연기, 좀 더 자신을 내려놓고 많은 것을 보여줄 수 있는 연기를 하고 싶었어요. 요즘 40대 이야기인데다 신우철 감독님과 김은숙 작가님의 작품이라는 점이 두려움과 망설임을 사라지게 해준 가장 큰 이유였죠.”
그가 맡은 김도진은 임태산(김수로)과 건축사무소를 운영하는 싱글남이다. 자유연애를 즐기지만 마음을 다 열지는 않는 까칠한 성격. 얼음장 같던 그를 녹이는 이가 윤리교사이자 사회인 야구팀 감독 서이수(김하늘)다. 작품은 세상 어떤 것에도 미혹되지 않는 불혹을 넘긴 남자들에게 찾아온 ‘커다란 유혹’, 즉 사랑에 대해 이야기한다.
장동건의 익살스러운 면모는 장진 감독의 영화 ‘프레지던트’에서 어느 정도 엿볼 수 있었다. 대통령이지만 좋아하는 여자 앞에선 긴장해 생리현상을 못 참거나, 장기이식을 하겠다고 근엄하게 병실에 들어섰으나 주사바늘이 들어가자 인중을 오므리며 아픈 연기를 펼치는 모습 등에서 ‘개그 본능’을 표출했다. 그는 “김도진은 까칠하고 냉철한 독설가지만 인간적 매력도 많은 허당 캐릭터”라며 “처음에는 ‘이래도 되나’ 싶었지만 현장에서 수위를 잘 조절해주셔서 마음을 열고 아주 기분 좋게 망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신사의 품격’을 진두지휘하는 신우철 PD와 김은숙 작가 콤비는 지난해 드라마 ‘시크릿 가든’으로 현빈 신드롬을 불러일으켰다. 장동건과 현빈은 서로 연기자로서 고민을 주고받는 형 동생 사이라고.
“이번 작품을 하면서 현빈 씨의 조언을 많이 받았습니다. 실제로 촬영하면서도 도움이 많이 됐죠. 드라마를 찍은 지 오래됐고, 특히나 이런 유쾌한 작품은 처음이라 리액션이나 코미디 연기의 수위에 대해 고민을 토로한 적이 있었어요. 그랬더니 ‘형, 처음엔 좀 그런데 나중에 가서는 형이 더 욕심 낼걸요’ 하더라고요. 하하. 제가 지금 그 단계 같아요. 촬영을 하면서 ‘아, 이게 그 이야기였구나’라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나이 마흔에 기분 좋게 망가지다

12년 만에 드라마 컴백 장동건


로맨틱 코미디 퀸 김하늘과의 연기 호흡은 어떨까.
“제가 많이 의지해요. 진지함과 코믹함을 순식간에 넘나드는 김하늘 씨의 연기는 타의 추종을 불허한다고 생각하거든요. 현장에서도 적극적이고 정말 열심히 하는 친구라 옆에서 많이 배우고 있어요.”
상대역을 맡은 김하늘은 “같은 배우면서도 장동건에게는 다른 이미지가 있다”고 했다.
“저도 배우지만 시청자로서 (동건 오빠를) ‘관찰’하게 돼요. ‘동건 오빠가 나를 좋아하는 역이라고?’라는 생각에 처음에는 적응이 안 됐어요. 극 초반에는 동건 오빠에게 관심 없는 연기를 해야 하는데 제 감정과 드라마가 비슷하게 흘러가며 호흡이 맞더라고요. 지금은 편하고 친한 오빠죠. 눈만 봐도 어느 부분에서 좀 더 웃기게 가야 할지 서로가 잘 알아요.”
장동건과 알고 지낸 지 20년이 넘은 김수로는 그를 “워낙 겸손하고 착해서 나이 어린 사람 중에 (유일하게) 존경할 수 있는 사람”이라고 평가했다. 장동건은 과거 ‘연예인 X 파일’ 사건이 터졌을 때도 털어서 먼지 안 난 몇 안 되는 연예인이었다.
처음 김은숙 작가의 작품에 출연한다고 하자 아내 고소영(40)은 “그 작가 작품은 키스신이 진하다던데…”라며 우려했다고. 고소영은 남편의 대본을 꼼꼼히 살핀 것은 물론 ‘신사의 품격’ 8회에 ‘지면’으로 깜짝 출연해 ‘연예인식 내조’를 톡톡히 했다. 학창 시절 회상 장면에서 1993년판 ‘스포츠오늘’에 고소영의 독사진과 ‘엄마의 바다 고소영, 신세대 스타 등극!’이라는 기사가 나와 시청자의 눈을 사로잡았다. 톱스타 카메오 출연이 잦은 김은숙 작가의 작품인 만큼 실제로 고소영이 출연할 가능성도 높아진 셈이다.
“드라마 전에 허진호 감독님과 영화 ‘위험한 관계’를 찍느라 중국에 4개월간 있었어요. 아이도 어리고 집을 오랫동안 비워서 아내에게 미안했어요. 요즘에는 거의 집에 가서 잠만 자고 나오는 정도지만 고소영 씨가 열심히 가르쳐주고 내조를 많이 해줘서 편하게 작업하고 있습니다. 고맙죠.”
드라마 ‘우리들의 천국’에서 파릇파릇한 대학생을 연기하던 그가 세월을 머금어 이제는 ‘아저씨’라는 단어도 받아들일 수 있는 관대한 중년이 됐다.
“마음의 준비가 돼 있었고 이 나이가 됐기에 (‘신사의 품격’같이) 좋은 작품을 만날 수 있었던 것 같아요. 지금은 마흔이라는 나이를 굉장히 즐기고 있습니다. 앞으로 배우 생활하며 이런 것들이 좋은 기운을 미쳐서 오랫동안 멋진 모습으로 연기하는 배우가 되고 싶습니다.”

여성동아 2012년 7월 583호
Celeb 목록보기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렌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
  • 여성동아 네이버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