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Living INTERIOR TREND

아파트와 바꾼 살구나무집

보통 수준의 공사비로 건실하고 품격 갖춘 집 짓기

기획 | 강현숙 기자 사진 | 홍중식 기자, 박철수 제공

입력 2012.02.03 11:55:00

얼마 전 땅콩주택 바람이 불면서 직접 집을 지으려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누구나 푸른 초원 위에 그림 같은 집을 짓고 싶지만 그런 집을 지으려면 비용이 너무 많이 든다. 아파트 전문가인 두 교수가 아파트 단지가 갖고 있는 사회적 관계망을 유지하면서 합리적인 공사비로 품격 있게 집 짓는 법을 일러준다. 좋은 집 짓기 확산을 바라며 공개한 좋은 집 짓기 도전記.
※인테리어가 소개된 곳은 박철수 교수와 아내, 두 딸이 사는 살구나무 아랫집이다.
아파트와 바꾼 살구나무집


▲두 가족이 사는 살구나무집 전경.

아파트와 바꾼 살구나무집


▲마당이 한눈에 들어오는 거실에는 밝은 컬러의 원목 바닥재를 깔고 필요한 가구만 놓아 심플하게 연출했다.

아파트와 바꾼 살구나무집


▲현관을 열면 정면으로 난 창을 통해 마당이 보인다. 아담한 화분과 정감 어린 고가구가 소박한 분위기를 연출한다.



아파트와 바꾼 살구나무집


▲심플하게 꾸민 거실 전경. 왼쪽부터 시계 방향으로 살구나무 아랫집 주인 박철수 교수, 건축가 조남호, 살구나무 윗집 주인 박인석 교수.

아파트가 주거 문화의 중심이 된 요즘은 마당 있는 집을 찾기가 쉽지 않다. 마당에서 혹은 마당을 바라보며 차 한잔 마시는 여유를 누리고, 꽃나무를 심고 가꾸며 땀 흘리는 시간을 갖고 싶다던 두 친구가 마침내 함께 집을 짓고 꿈을 이뤘다. 대학에서 건축을 가르치는 서울시립대 박철수 교수와 명지대 박인석 교수가 그 주인공.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와 서울시 노원구 중계동의 아파트를 판 돈으로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죽전동에 아파트보다 전용면적이 1.7배 넓은 마당 딸린 집을 지었다. 두 집의 경계를 이루는 지점에 살구나무가 자리하고 있어 박철수 교수 집은 ‘살구나무 아랫집’, 박인석 교수 집은 ‘살구나무 윗집’으로 이름 붙였다.
두 교수가 집을 짓기 전 원한 건 ‘보통 수준의 공사비로 지은 건실하고 품격 있는 집, 동네 풍경에 보탬이 되는 집’이었다. 도시에서 나고 자란 그들은 최근 트렌드의 하나인 전원주택처럼 광활한 그린 스페이스에 오브제 형식으로 집을 짓는 건 바라지 않았다. 보행 거리에서 도시의 편리한 기능을 누릴 수 있는 대지를 찾아 발품을 팔았고, 대지를 발견한 뒤에는 평소 친분 있던 건축가 조남호에게 설계를 의뢰했다.
건축가들의 작품 주택에서 비교적 낮은 비용으로 통용되는 공사비는 평당 6백50만~7백50만원대이고, 건축주가 공사할 시공자에게 맡겨 짓는 집은 평당 2백50만~3백50만원대다. 시공자가 지은 집은 자재와 집의 완성도가 떨어져 내키지 않았고 그렇다고 작품 주택의 어마어마한 공사비도 감당할 수 없었다. 건축가 조씨와 여러 번 상의 끝에 윗집과 아랫집의 평당 공사비를 5백만원 미만대로 조정했고 2010년 5월1일 공사 착공을 시작해 2010년 12월30일 건축물 사용승인이 이뤄졌다. 2011년 1월에 이사한 뒤 아파트 관리비와 비슷한 비용으로 넓은 집과 마당을 즐기면서 계절의 변화를 느끼며 살고 있다는 두 친구는 같은 돈으로 얻는 것은 많은데 잃은 것은 없는 속된 말로 ‘남는 장사’를 했다고 웃으며 말한다.

아파트와 바꾼 살구나무집


아파트와 바꾼 살구나무집


아파트와 바꾼 살구나무집


1 계단 아래 공간 한쪽 벽에는 책장을 짜 넣고 책을 수납해 도서관처럼 꾸몄다.
2 박철수 교수가 책을 읽거나 공부하는 서재 공간. 창을 열면 아름다운 바깥 풍경이 한눈에 들어온다.
3 한쪽 벽 사이즈에 꼭 맞게 수납장을 짜 넣어 데드 스페이스 없이 공간을 알차게 이용했다.
4 두 딸이 생활하는 2층에는 복도에 기다랗게 수납장을 짜 넣고 세면대를 놓아 파우더룸처럼 사용한다.
5 붙박이장과 침대 등 필요한 가구만 놓아 심플하게 연출한 부부 침실.

아파트와 바꾼 살구나무집


아파트와 바꾼 살구나무집


아파트와 바꾼 살구나무집


1 2층 복도에 가로로 길게 창을 내 따스한 햇살이 들어오고, 바깥 풍경도 구경할 수 있어 좋다.
2 2층 첫째딸 방에는 아담한 베란다가 있어 차를 마시며 휴식을 취하기 좋다. 침대 옆 계단을 타고 올라가면 자그마한 다락방이 나온다.
3 계단을 올라가면 나오는 2층 공간에는 편안한 디자인의 의자와 테이블을 놓아 코지 코너로 사용하고 있다.
4 화이트 톤 벽과 마감재, 밝은 톤의 원목 소재가 어우러져 심플하면서 깨끗한 느낌을 준다.
5 2층에 마련된 둘째딸 방 역시 최소한의 가구만 놓아 깔끔하게 꾸몄다.
6 2층에서 내려다본 마당 풍경. 봄이 되면 나무가 푸른 잎을 피워 싱그럽게 변신한다.
7 창가에 잎사귀를 꽂은 화병과 초를 놓아 내추럴하고 편안한 분위기를 냈다.
참고도서 | 아파트와 바꾼 집(동녘)

여성동아 2012년 2월 578호
Living 목록보기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렌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
  • 여성동아 네이버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