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Food 한식, 세계를 가다 ①일본 도쿄 편

スタミナ苑 스태미나엔

일본 속 작은 한국, 진정한 맛과 멋의 여행

기획 동아일보 출판팀 | 취재 송기자‘출판팀 기자’ | 사진 박해윤 기자

입력 2009.08.21 10:38:00

해외여행 가서 ‘왜 굳이 늘 먹는 한국 음식을 먹나’ 라고 생각하는 사람도 도쿄에 가면 마음이 바뀌는 음식점이 있다. 한국인이 먹어봐도 맛있는, 한국에서도 그 가치를 충분히 인정받을 만큼 멋있는, 우리 이야기가 들리는 곳이다. 이미 일본인들은 그 매력에 빠져들었고 한국식 그대로 미식의 한가운데를 차지하고 있다. 가깝고도 먼 타국에서 조용히 불고 있는 한식의 새 바람. 그 근원지인 소선재·고시레·스태미나엔의 맛있는 이야기, 멋있는 이야기 속으로 들어가본다.
※ 한식이 한국인의 음식을 넘어 세계인의 음식으로 거듭나고 있다. 이 달부터 도쿄, 홍콩, 뉴욕, 파리 등 세계 각국의 트렌디한 도시에서 인기 끌고 있는 한식 레스토랑을 직접 찾아 생생한 한식 세계화 현장을 소개할 예정이다.



재일교포에 의해 개발된 다국적 음식
60년 전통 오리지널 야키니쿠를 만나다
| スタミナ苑 스태미나엔 |

Original Yakiniqu World Stamina-en
‘불로 굽는 고기’라는 뜻의 야키니쿠(燒肉). 서울의 스타일리시한 거리에서도 쉽게 찾아볼 수 있는 이 이국적인 냄새 물씬 나는 음식이 사실은 일제강점기 우리 교포들이 만들어낸 것이라는 사실을 아는 사람이 얼마나 될까. 그것을 아는 이라도 ‘야키니쿠’라고 하면 달달하게 양념해 구워 먹는 쇠고기불고기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대부분이다. 하지만 야키니쿠의 원조는 ‘곱창구이’. 그것을 시작으로 일본에는 안심, 등심, 우설 등 다양한 부위의 고기를 구워 먹는 음식문화가 생겨났다. 그 오리지널 핵심 인물이 바로 재일교포 스태미나엔 오종식 사장이다.
그는 3대째 일본 도쿄에서 야키니쿠 음식점을 운영하고 있다. 1964년 동경올림픽이 열릴 즈음 일본 정부가 에다가와라는 지역에 한인 마을을 지어 교포들을 이주시켰다. 그곳에서 그의 할머니가 일본인들은 먹지 않고 버리는 내장을 매콤하게 양념해 막걸리와 함께 구워 먹을 수 있게 해서 판 것이 야키니쿠의 시작이다. 당시 오사카에서도 이런 비슷한 음식이 만들어졌는데, 도쿄에서는 그의 할머니가 최초였던 것. 그러던 것이 일본인들에 의해 조금씩 변천을 겪으면서 발전해 지금은 일본 대표 음식이 됐고, 야키니쿠점은 라멘집 다음으로 많은 음식점이 됐다.
그러니 역사적으로 해석하면 스태미나엔은 서울 공덕동 인근의 돼지갈비집 ‘최대포’, 장충동 족발집’ ‘뚱뚱이 할머니집’, 을지로 ‘오장동함흥냉면’, 마포 평양냉면집 ‘을밀대’ 같은 곳이다. 그곳들이 모두 자손에 의해 가업이 더욱 발전하고 있듯, 스태미나엔도 일본 내 재력 있는 현지인들이 운영하는 수많은 야키니쿠 음식점들 속에서 지지 않고 명성을 지켜가고 있다. 스태미나엔은 현재 선대부터 시작한 본점 외에 3곳의 직영 분점을 운영하고 있는데, 4곳 모두 좋은 평을 받고 있다.
그는 할머니와 어머니 대의 조리법에 현대식 문화를 입혔다. 양보다 질에 만족하는 요즘 사람들의 입맛에 맞게 재료의 질을 일본산 최상급 그로게와규(일본 내에서도 초일류 호텔·레스토랑에서만 사용하는 최상급 A+++++ 고기)로 끌어올렸고, 깔끔한 인테리어와 고급스러운 식기, 무연 시스템으로 냄새 안 나는 구이전문 레스토랑을 만들었다. 좋은 육질의 맛을 제대로 즐길 수 있도록 고기 두께도 어머니 대보다 한층 두툼하게 바꾸었다. 그러면서도 가격은 다른 유명 야키니쿠점에 비해 저렴하다. 맛 좋고 서비스 좋은데 가격까지 착하니 일본인이든 한국인이든 싫어할 이유가 없다. 손님의 90%는 일본인이고 직장 때문에 일본으로 파견 온 한인들도, 일본에 들른 한국 연예인들도 종종 찾는다.
그는 앞으로 또 20년, 지금의 마음을 잃지 않고 차근차근 전진해 오리지널 야키니쿠의 진정한 힘을 보여줄 것이라고 말한다.
TEL 본점 03-3640-9752, 2호 도요스점 03-5560-0029, 3호 라라포드점 03-6910-1424, 4호 스키시마점 03-6910-1424
スタミナ苑 스태미나엔

1 손님들이 많을 때 기다리는 대기 공간. 스태미나엔은 도쿄 도요스역 출구를 나오자마자 바로 앞 빌딩 3층에 자리하고 있다.
2 오랜 전통과 탁월한 맛으로 유명인도 많이 찾는다. 사진 속에는 일본에서 유명한 방송인도 있고, 우리나라 배우 지성의 모습도 보인다.
3 4 허름한 공간에서 주점식으로 시작한 부모님 때와 달리 지금의 스태미나엔은 현대적이다. 무연 시스템을 갖추고 있어 고기를 구워도 옷에 냄새가 배지 않는다.
スタミナ苑 스태미나엔

5 샐러드에 생고기, 곱창, 탕, 밥, 그리고 반주까지 제대로 먹는다면 우리 돈으로 1인당 7만~8만원. 적은 돈은 아니지만 비슷한 다른 유명 야키니쿠 음식점에 비해 저렴한 편이다.
6 7 A+++++ 그로게와규 생고기. 이곳에서는 특급 호텔에서만 맛볼 수 있는 최상품 고기를 내놓고 있다.

▲ 스태미나엔의 오종식 사장. 할머니 대부터 시작한 야키니쿠 음식점을 3대째 대물림해 운영하고 있다.

여성동아 2009년 8월 548호
Food 목록보기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렌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
  • 여성동아 네이버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