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LifeStyle Information

인성 좋은 아이로 키우는 대화법

부모의 말 한마디가 좌우해요~

글 정혜연 기자 | 사진제공 REX || ■ 자료제공 ‘성품 좋은 아이로 키우는 부모의 말 한마디’(예담프렌드)

입력 2009.04.10 16:53:00

아이가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말이나 행동을 할 때는 먼저 부모의 언어습관에 문제가 없는지 살펴봐야 한다. 상황에 따른 적절한 대화법을 소개한다.
인성 좋은 아이로 키우는 대화법


산만한 아이, 경청하게 하려면
부모가 자녀의 말에 관심을 기울이지 않으면 아이도 다른 이의 말에 집중하지 않는다. 아이가 “엄마, 저 개 좀 봐”라고 말하면 “개가 왜?”라고 건성으로 답하지 말고 아이의 표정과 목소리를 살펴 “개가 참 귀엽구나” 혹은 “개가 무서운가보구나”라고 답해야 자연스럽게 대화를 끌어갈 수 있다. 또 대화할 때는 눈을 쳐다보고 고개를 끄덕이며 경청하는 자세를 보여준 뒤 따라 하게끔 해야 한다.

부정적인 아이, 긍정적인 태도 갖게 하려면
말에는 힘이 있어 긍정적인 말을 하면 좋은 결과를, 부정적인 말을 하면 나쁜 결과를 얻게 된다. “짜증 나” “너 때문에 내가 못살아” “배불러 죽겠어” 등 매사 부정적인 언어를 쓰기보다는 “참 기뻐” “널 보면 행복해” “맛있는 음식을 먹으니 살맛 나”와 같은 긍정적인 언어를 쓰도록 가르쳐야 한다. 더불어 아이에게 ‘stop! think! choose!’의 3단계 사고법을 알려준다. 짜증내기 전에 stop! 대신 잠시 여러 가지 방법을 think! 그리고 가장 좋은 선택을 choose! 하도록 해 긍정적인 생활습관을 기르도록 지도하자.


이기적인 아이, 배려하는 습관 갖게 하려면
아이는 자신의 행동이 다른 사람에게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모르기 때문에 떼를 쓰고 고집을 부린다. 배려하는 아이로 키우려면 말과 행동이 주변 사람들에게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자세히 설명해줘야 한다. 예를 들어 아이가 “엄마 나 학원 가기 싫어요”라고 했을 때 “학원비가 얼마나 드는지 아니? 이미 돈도 다 냈는데 어쩌려고 그래?”라고 말하기보다 “학원에 빠지면 엄마는 네가 할 일을 안 하는 습관이 생길까 걱정이야. 게다가 학원에 빠지는 걸 아빠가 알면 얼마나 실망할까? 동생도 네 모습을 보고 무책임한 태도를 배울지도 몰라”라고 말해보자. 아이는 가족의 느낌을 이해하고 차츰 상대의 입장에서 생각하는 습관을 갖게 된다.

무책임한 아이, 책임감 갖게 하려면
아이가 자신의 일을 스스로 하게 하려면 효과적으로 칭찬을 해줘야 한다. 아이들은 칭찬받으면 자신감을 갖고 더 잘하려 노력한다. “유치원에 늦지 않으려고 알람을 맞춰놓았구나. 정말 책임감 있는 행동이야”처럼 작은 행동부터 구체적으로 칭찬한 뒤 “오늘은 어떤 책임감 있는 일을 했니?”라고 물어 스스로를 점검하게 한다.



공격적인 아이, 감정 절제하게 하려면
자녀들은 부모의 이야기를 통해 절제의 성품을 배운다. “다른 사람과 이야기할 때는 침착한 마음을 가져야 해” “엄마는 화가 났지만 참았단다”같이 일상에서 벌어지는 상황 속에서 부모가 어떻게 행동했는지 알려주자. 또 화가 날 만한 상황을 가정하고 어떻게 행동하는 것이 올바른지 해법을 토론하다 보면 아이는 자연스럽게 절제하는 방법을 깨닫게 된다.

여성동아 2009년 4월 544호
LifeStyle 목록보기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렌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
  • 여성동아 네이버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