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LifeStyle 경기도 꼼꼼 여행

늦가을 정취에 흠뻑~ 동두천 여행

“사각사각 낙엽 밟으며 소요산 산행, 테마 정원 · 박물관 관람 즐겨요”

기획·김유림 기자 / 글·이시목‘자유기고가’ / 사진·현일수‘프리랜서’

입력 2007.11.21 15:09:00

붉은 낙엽으로 뒤덮인 길은 마냥 푸르기만 한 숲길보다 운치 있다. 경기도 중북부에 자리한 동두천의 늦가을도 예외는 아니다. 단풍과 기암괴석이 어우러진 소요산과 함께 아이들 체험 학습장으로 안성맞춤인 테마 정원, 전쟁기념관 등 다양한 볼거리가 있는 동두천으로 떠나보자.
늦가을 정취에 흠뻑~ 동두천 여행

아기자기한 소품들로 멋을 낸 그린아일랜드‘풍차정원’.(좌) 알록달록한 천으로 만든 허수아비가 앙증맞다.(우)


동두천은 ‘경기도의 소금강(小金剛)’이라 불릴 만큼 단풍이 아름다운 소요산을 품고 있어 가을철 꼭 한 번 찾아볼 만한 수도권의 명소다. 특히 올해는 동두천을 비롯한 중북부 내륙지방의 단풍 시기가 예년보다 일주일가량 늦어 11월 중순까지도 그 아름다움을 감상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최근에는 경원선 전철 복선까지 개통돼 찾기가 더욱 수월해졌다.

아기자기한 정원 펼쳐진 ‘그린아일랜드’
동두천 여행은 경기도 양주시 용암리 도락산 자락에 자리한 그린아일랜드에서 시작한다. 동화 나라에 온 듯한 착각이 들 정도로 아기자기한 소품들로 꾸며진 이곳에는 20여 개 테마 정원이 들어서 있다. 먼저 매표소 인근에 있는 ‘백설공주와 일곱 난쟁이마을’부터 찾아보자. 동화에 등장하는 장면을 그대로 재현해놓은 이곳은 작은 오두막과 난쟁이들보다 키 큰 꽃들이 인상적이다. 길옆에는 사슴농장이 있어 여러 마리의 꽃사슴들이 뛰어노는 모습도 볼 수 있다.
‘허수아비 정원’과 ‘풍차정원’도 관람객의 눈길을 끈다. 노랑·빨강으로 멋을 낸 풍차정원은 주위 꽃들과 어울려 멋스럽다. 또한 그린아일랜드의 중심에 펼쳐져 있는 ‘잔디광장’은 아이들 놀이터로 손색이 없다. 바닥이 안전하게 돼 있어 뛰어놀다 넘어져도 무릎이 까질 일이 없고 떡갈나무 가지에 매달려 있는 플라스틱 조형물은 아이들이 직접 만지며 놀 수 있게 돼있다.
정원 구석구석을 둘러본 후에는 갤러리 카페에 들러보자. 가을 향기가 물씬 풍기는 국화차 한 잔을 마시며 미술품들을 감상하는 여유를 만끽할 수 있다. 그린아일랜드 관람시간(동절기)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고 매주 월요일은 문을 닫는다. 입장료는 어른 3천5백원, 초·중·고등학생 2천5백원, 유치원생 2천원. 문의 031-859-0110 www.mygreen.net
찾아가는 길 서울에서 동부간선도로를 따라가다 의정부 방면 3번 국도를 탄다. 양주시청을 지나 동두천 방면으로 8km 직진 후 덕정사거리에서 서정대학 방향 56번 지방도로 좌회전. 2km 직진 후 한보카센터 앞에서 그린아일랜드 이정표를 보고 좌회전한다. 이후는 산으로 난 좁은 길이 이어진다.
늦가을 정취에 흠뻑~ 동두천 여행

정원 곳곳에 놓여있는 다양한 소품과 예술작품들이 아이들의 오감을 만족시킨다.(좌)



늦가을 정취에 흠뻑~ 동두천 여행

단풍과 함께 시원한 물줄기가 비경을 이루는 소요산 자재암 근처 청량폭포.(좌) 소요산은 예부터 ‘경기도의 소금강’이라 불릴 정도로 빼어난 자연경관을 자랑한다.(오른쪽 위) 소요산은 수도권에서 단풍명소로 손꼽히는 곳. 올해는 11월 중순까지 단풍의 아름다움을 즐길 수 있을 전망이다.(오른쪽 아래)


붉은 단풍과 기암괴석이 산행의 즐거움 더하는 소요산
그린아일랜드 구경을 마친 뒤에는 떡갈비로 점심식사를 한 뒤 소요산 산행에 나서자. 동두천시 북동쪽에 병풍을 두른 듯 자리한 소요산은 자연경관이 빼어나 예부터 ‘경기도의 소금강’이라 불려왔다. 해발 587m로 그리 높지는 않지만 가을이면 기암괴석과 단풍이 어우러져 강원도 설악산에 버금가는 풍경을 연출한다. 단풍길은 주차장에서부터 시작된다. 일주문까지 이르는 1km 거리의 가로수가 모두 단풍나무인 것. 노란 물결을 이루는 단풍과 붉은 낙엽, 졸졸 흐르는 계곡이 어우러져 ‘수도권 단풍명소 0순위’라는 명성을 실감케 한다. 일주문을 지나 속리교와 원효폭포를 지나면 원효대사가 수도하다 관세음보살을 만났다는 자재암에 닿는다. 고찰과 경내의 단풍이 오묘한 조화를 이루는 자재암의 최고 비경은 청량폭포. 바람이 불어 폭포 속으로 단풍잎이 떨어지면 더욱 아름다운 풍경을 연출한다. 주차장에서 자재암으로 이어지는 왕복 1시간가량의 산행이 아쉽다면 최고봉인 의상대를 비롯한 6개 봉우리로 이어지는 코스에 도전해보자. 자재암을 가운데 두고 하백운대에서 공주봉까지 6개의 말발굽 모양으로 펼쳐진 능선 중 하나를 골라 오르면 되는데, 코스에 따라 왕복 1시간 30분에서 4시간까지 걸린다. 아이들과 함께라면 주차장~일주문~원효폭포~자재암~백운대~의상대 코스(3시간 30분)나 주차장~원효폭포~자재암~하백운대~중백운대~선녀탕 코스(1시간 30분)가 무난하다. 두 코스 모두 참나무 수종이 많아 낙엽길이 폭신폭신해 걸을 때 느낌이 좋다. 운동 삼아 떠나는 가벼운 산행이라면 선녀탕 코스가 권할 만하다. 자재암에서 능선까지 오르는 길은 제법 가파르지만 하백운대와 중·상백운대를 잇는 능선은 비교적 경사가 완만하다. 입장료(사찰 관람료 포함)는 어른 2천원, 청소년 1천2백원, 어린이 6백50원이며 주차료(승용차)는 2천원. 문의 031-860-2065
찾아가는 길 그린아일랜드에서 덕정사거리로 돌아나와 동두천 방향 3번 국도로 좌회전한다. 동두천시를 지나 소요산 방면으로 6km 정도 달리다 보면 오른쪽에 소요산 입구 주차장이 나온다.
늦가을 정취에 흠뻑~ 동두천 여행

고찰과 경내의 단풍이 아름답게 조화를 이루는 자재암.



늦가을 정취에 흠뻑~ 동두천 여행

자유수호평화박물관에는 6·25전쟁 당시 유품을 비롯해 다양한 종류의 무기가 전시돼 있다. 야외 전시장에 전시된 탱크·전투기 등은 직접 만지고 탈 수 있어 아이들이 좋아한다.


6·25전쟁 유품, 탱크, 전투기 구경하는 자유수호평화박물관
아이들과 함께라면 소요산 입구에 있는 자유수호평화박물관도 잊지 말고 둘러보자. 6·25전쟁 당시의 유품을 비롯해 각종 무기와 장비 6백여 점을 전시하고 있는데, 야외 전시장에는 대형 수송기와 경비행기·전차·장갑차·함포 등 대형무기 20여 점이 전시돼 있다. 실제 군에서 사용했던 탱크·전투기 등을 가까이에서 보고 직접 만져볼 수 있어 아이들이 더욱 좋아한다.
실내 전시장도 둘러볼 만하다. 기획전시 공간이 있는 1층, 유엔 참전국의 유물과 자료가 전시된 2층, 6·25전쟁에 관한 자료를 영상으로 소개하는 3층으로 구성돼 있는데, 3층 영상관에서는 6·25전쟁 당시의 주요 작전이었던 지평리 전투·인천상륙작전 등을 디오라마(배경 위에 모형을 설치해 하나의 장면을 만든 것)로 감상할 수 있다. 전국에 흩어져 있는 유엔 참전국들의 참전 기념비 모형들 또한 관람객을 숙연케 만든다. 관람시간(동절기)은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고, 관람료는 어른 1천원, 청소년 5백원, 어린이 4백원. 매주 월요일은 휴관. 문의 031-860-2058~9 www.ddc21.net/_family/free
찾아가는 길 소요산 입구에 자리하고 있다. 대중교통을 이용할 경우에는 소요산행 1호선(국철)을 타고 소요산역에 내려 버스(36번, 37번, 39번, 136-5번, 139-5번)로 갈아타면 된다.
주변 맛집 & 볼거리
늦가을 정취에 흠뻑~ 동두천 여행
송월관 2대에 걸쳐 60년 넘게 독특한 떡갈비의 맛을 지켜온 동두천의 명가. 질 좋은 한우와 육우의 갈빗살만을 사용하기 때문에 맛이 뛰어나고, 고기 손질부터 다지고 굽는 과정까지 남다른 노하우가 들어 있다. 고기에 기름기가 적고 육즙이 풍부해 씹자마자 입 안에서 살살 녹는다. 영업시간 오전 11시30분부터 오후 9시까지, 명절 휴무 메뉴 떡갈비 1대 1만9천원(공기밥 1천원) 가는 길 서울 → 연천 방면 3번 국도 → 동두천 진입, 유림사거리에서 좌회전 → 철도건널목 건너 100m 직진, 지하철 1호선 동두천중앙역(1번 출구) 맞은편 골목으로 130m 지점 문의 031-865-2428

신북온천 판타지움 가족 단위로 물놀이를 즐기기에 좋은 이곳은 알칼리성 중탄산나트륨 온천수가 약간 미끄러운 느낌을 주는 게 특징이다. 야외에 파도풀이 있고, 유수풀과 불한증막도 별도로 마련돼 있다. 온천물은 아토피와 무좀 등 피부병 치료와 피부 보습에 효과가 있다고 한다. 이용시간 오전 7시부터 오후 7시까지(토·일·공휴일 오후 8시) 온천 이용료 어른 6천원, 어린이 4천5백원, 토·일·공휴일 자유이용권 세트(온천+바데풀+파도풀+유수풀) 어른 2만2천원, 어린이 1만7천원 가는 길 서울 → 연천 방면 3번 국도 → 동두천 지나 연천 방향으로 10km 직진 → 경원선 초성리역에서 신북 방면 368번 지방도로 우회전해 4km 진행 문의 1577-5009 www.shinbukspa.co.kr



포천 허브아일랜드 3만3000㎡ 대지에 2천여 종에 달하는 허브가 가득하다. 1년 내내 허브를 감상할 수 있는 허브식물원부터 허브화장품과 포푸리 등을 전시한 허브향기가게, 허브를 이용해 양초와 비누 등을 직접 만들어보는 공방, 제라늄과 세이지 등으로 허브치료를 받고, 향기욕을 즐길 수 있는 허브꽃가게 등이 마련돼 있다. 허브로 만든 꽃밥도 인기 만점. 이용시간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30분까지, 연중무휴 입장료·주차료 무료 가는 길 신북온천 판타지움에서 신북 방면 368번 지방도로 약 2km 문의 031-535-6494 www.herbisland.co.kr


여성동아 2007년 11월 527호
LifeStyle 목록보기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렌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
  • 여성동아 네이버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