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LifeStyle 아이와 함께 보는 명화 ①

희망의 노란색으로 세상을 가득 채운 ‘해바라기’

입력 2006.07.25 10:06:00

희망의 노란색으로 세상을 가득 채운 ‘해바라기’

빈센트 반 고흐(1853~1890), 해바라기, 1888, 캔버스에 유채, 95×73cm, 암스테르담 빈센트 반 고흐 미술관


어느 날 한 소년이 작은 무덤을 찾았습니다. 그 무덤은 이 세상에서 태어나자마자 죽은 불쌍한 아기의 무덤이었습니다. 무덤 곁에는 해바라기가 피어 있었지요. 해바라기는 소년에게 “나는 너야!”라고 말하는 것 같았습니다.
소년의 이름은 빈센트 반 고흐. 그리고 무덤 속 아기의 이름도 빈센트 반 고흐였습니다. 무덤 속의 아기는 소년의 형이었습니다. 하지만 일찍 죽는 바람에 소년과 말 한 마디 제대로 나눠본 적이 없었지요. 불쌍한 아기를 잊을 수 없었던 소년의 부모는 소년의 이름을 형과 똑같이 ‘빈센트’라고 지어주었습니다. 그 형의 무덤에서 해바라기를 본 소년은 이후 해바라기를 자신의 분신처럼 생각하게 됐습니다.
어른이 돼 화가가 된 빈센트 반 고흐. 고흐는 다른 무엇보다 해바라기를 즐겨 그리는 화가가 됐습니다. 이글이글 타오르는 태양처럼 밝고 노란 빛을 뿜어내는 해바라기는 누구보다 뜨거운 열정을 지닌 그의 마음을 닮았습니다. 잿빛으로 찌푸린 날 구름을 물리치고 해가 나타나면 무척 반갑지요. 그 노란 태양의 빛은 그래서 늘 희망을 상징합니다.
사람들은 그의 예술을 알아주지 않았지만, 고흐는 죽을 때까지 희망을 잃지 않았습니다. 자신의 작품이 언젠가 저 해바라기처럼 온 세상에 밝고 환하게 빛나 사람들을 기쁘게 하고 그 아름다움을 크게 떨치리라 믿었습니다. 그런 마음이 드는 날에는 해바라기뿐 아니라 화병도 배경도 바탕도 모두 노랗게 칠해버렸지요.
심지어 다른 그림을 그려도 온통 노란색으로 칠해버리곤 했지요. 그래서 이 그림을 보게 된 사람들은 이후 노란색만 보면 고흐를 기억하게 됐습니다. 영원한 노란색의 화가, 그가 빈센트 반 고흐이지요.

한 가지 더∼
고흐의 해바라기 그림은 ‘빛 위의 빛(light against light)’이라고 불립니다. 환한 노란색이 배경에 칠해진 위에 또 노란색으로 해바라기를 그렸으니까요. 그림을 그릴 때 보통 주제를 강조하기 위해 배경은 주제의 보색(반대 색) 혹은 주제보다 어둡고 탁한 색 등 주제와 대비되는 색을 사용합니다. 그렇게 하지 않으면 주제가 살지 않지요. 그러나 고흐는 에서 주제와 배경에 같은 종류의 색을 써서 오히려 주제를 강렬하게 살리고 있습니다. 위대한 대가의 솜씨답습니다.

여성동아 2006년 7월 511호
LifeStyle 목록보기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렌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
  • 여성동아 네이버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