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Living 인테리어 힌트

내 마음에 꼭 드는 서재 꾸미기

책 읽고 싶은 마음이 절로 생겨요~

■ 기획·조은하 기자 ■ 사진·홍중식 기자 ■ 가구협찬·네모디자인 대부앤틱 슈가홈 ■ 코디네이터·이승은 이현민

입력 2004.10.05 15:02:00

획일적인 책상과 의자가 놓인 공간이 되기 쉬운 서재를 개성 있으면서도 실용적으로 꾸미는 방법을 배워보자. 3가지 스타일의 서로 다른 서재 꾸미기 노하우와 함께 코디네이터와 주부 4인이 꾸민 서재를 살펴보았다.
내 마음에 꼭 드는 서재 꾸미기

내 마음에 꼭 드는 서재 꾸미기

◀ Modern library심플하고 모던한 분위기가 돋보이는 서재. 넓은 책상은 작은 서랍이 조르르 있어서 문구를 정리하기에도 편리하다. 책상과 책꽂이는 모두 원하는 디자인과 사이즈로 맞춤 제작한 것. 네모 디자인.

▶ Romantic library로맨틱한 디테일이 돋보이는 가구로 꾸민 서재. 화이트 가구의 환하고 깨끗한 분위기가 돋보인다. 화사한 색상의 패브릭으로 포인트를 주면 서재를 한결 아름답게 꾸밀 수 있다. 슈가홈.



내 마음에 꼭 드는 서재 꾸미기

◀ 코디네이터 이승은의 나만의 책상아이와 남편에게 각각 서재를 만들어주고 정작 자신의 책상은 없었다는 코디네이터 이승은씨. 얼마 전 구입한 뷰러로 거실 한쪽에 자신만의 공간을 만들었다. 오래전부터 간이 책상으로 사용되었던 뷰러는 뚜껑을 덮을 수도 있기 때문에 정리가 간편하고 장식용으로도 안성맞춤이다.
▶ 코디네이터 이현민의 블랙&화이트 서재모던하고 심플한 스타일을 좋아한다는 이현민씨. 그가 꾸민 서재는 블랙&화이트 컬러가 돋보이는 공간으로 유리 재질의 책상과 스틸 의자가 모던한 분위기를 느끼게 한다. 펜던트 조명과 애니멀 프린트 러그로 고급스러움을 더했다.

내 마음에 꼭 드는 서재 꾸미기

◀ 코디네이터 원지선의 섀비식 스타일 서재원지선씨는 가장 큰 방을 작업실 겸 서재로 만들었다. 한쪽 벽면에 꼭 맞게 책꽂이를 맞춤 제작하고, 방 가운데에 커다란 책상을 놓아서 작업을 편리하게 할 수 있도록 했다고. 로맨틱한 커튼으로 변화를 준 작업실은 로맨틱하면서도 편안한 분위기가 느껴진다.
▶ 주부 김영주씨의 작은 서재주부 김영주씨는 거실을 확장해 넓힌 공간에 작은 책상과 의자를 놓아서 자신만의 서재를 만들었다. 책상과 의자는 좋아하는 프랑스 앤티크 가구로 꾸몄다. 책상 옆의 커다란 창문을 통해서 자연을 느낄 수 있어 책 읽는 시간이 한결 즐거워진다고.

여성동아 2004년 10월 490호
Living 목록보기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렌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
  • 여성동아 네이버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