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LifeStyle 아이와 함께 보는 인물화

예술로 미화되는 영웅의 이미지

■ 글·이주헌

입력 2004.08.03 13:27:00

예술로 미화되는 영웅의 이미지

자크 루이 다비드(1748~1825), 알프스를 넘는 나폴레옹, 1800~1년경, 캔버스에 유채, 271×232cm, 뤼에유말메종, 국립 말메종 성박물관


나폴레옹이 멋진 말을 타고 군대를 지휘하며 산을 오르고 있는 이 그림은 19세기 프랑스 화가 다비드가 그린 ‘알프스를 넘는 나폴레옹’입니다. 나폴레옹 전기나 역사책에 거의 빠짐없이 등장하는 유명한 그림이지요. 앞발을 든 말의 늠름한 모습이나 후리후리하고 늘씬하게 생긴 나폴레옹의 모습이 무척 인상적인 작품입니다.
하지만 이 그림은 철저히 허구라고 하지요. 실제 나폴레옹은 키도 작고 볼품이 없었다고 합니다. 또 나폴레옹이 알프스를 넘을 때도 말이 아니라 노새를 탔으며, 그림에서처럼 군대와 함께 넘지 않고 군대가 지나간 뒤 따로 안전하게 넘어갔다고 합니다. 그림은 그런 역사적 사실을 외면하고 나폴레옹을 잔뜩 미화하고 있습니다. 물론 세계적으로 손꼽히는 정복자의 한 사람인 나폴레옹이 대단한 인물이라는 사실은 누구도 부인할 수 없지요. 그렇다 해도 왜 화가는 이렇듯 사실과 다르게 그렸을까요? 옛날 궁정화가들은 왕이나 지도자를 꼭 보이는 대로만 그리지는 않았습니다. 나라의 평안과 질서를 책임지는 사람인 까닭에 지혜와 용기, 위엄이 가득 찬 인물로 그리곤 했지요. 그림을 보는 사람들이 지도자에게 지극한 존경심을 느끼도록 하는 것이 그들의 중요한 예술적 사명이었습니다. 다비드 역시 왜곡을 통해 사람들이 기대하는 영웅의 이상적 이미지를 생생히 표현했습니다. 이 그림이 얼마나 인기가 있었는지 다비드는 똑같은 그림을 네 점이나 더 그려야 했다고 합니다.
한 가지 더∼
기마상은 화가들이 지도자 초상을 그릴 때 애용하는 포즈 중 하나입니다. 말을 탄 왕은 군인의 위용을 보여주며, 온갖 위험을 무릅쓰고 앞장서서 지휘하는 힘찬 지도자를 연상케 합니다. 군주 기마상은 고대 로마 황제를 떠올리게 하여 유럽 왕들의 환심을 샀다고 합니다.

여성동아 2004년 8월 488호
LifeStyle 목록보기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렌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
  • 여성동아 네이버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