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Food green Cooking

마지막 한방울까지 맛있게~ 아침에 마시는 녹즙

■ 기획·이지현 ■ 사진·조영철 기자 ■ 요리·신동주

입력 2003.06.11 17:48:00

식탁에 녹색 바람이 불면서 ‘녹즙’의 인기도 덩달아 높아졌다. 문제는 한약만큼이나 강한 ‘쓴맛’.
그동안 눈 질끈 감고 마셨다면 이젠 방법을 달리해보자. 사과, 당근, 레몬 등 궁합이 맞는 재료와 함께 갈아 마시면 채소 특유의 떫은맛은 사라지고 부드러운 맛이 더해져 먹기가 한결 편해진다.
마지막 한방울까지 맛있게~ 아침에 마시는 녹즙

각종 비타민이 고루 함유되어 있는 돌미나리는 칼슘과 철분도 풍부해 혈액을 깨끗하게 정화시켜주고 고혈압에도 좋다. 수분량이 풍부한 양상추와 상큼한 토마토를 곁들이면 쓴맛이 덜해 한결 먹기 편하다.
■ 준비할 재료
돌미나리 100g, 양상추잎 2장, 토마토 2개
■ 만드는 법
① 돌미나리는 물에 여러번 헹군 다음 흔들어 물기를 뺀다.
② 양상추와 토마토는 깨끗이 씻는다.
③ 재료를 녹즙기에 함께 넣고 간다.


셀러리+당근
마지막 한방울까지 맛있게~ 아침에 마시는 녹즙

비타민 B₁, B₂가 매우 많아 신진대사를 활발하게 해주는 셀러리는 불면증 해소에 좋다. 맛에 익숙해지면 양을 차츰 늘려가는 것이 좋은데 셀러리의 강한 맛이 부담스럽다면 당근을 곁들여 먹도록 한다.
■ 준비할 재료
셀러리 ½대, 당근 1개, 파슬리 30g
■ 만드는 법
① 셀러리와 파슬리는 흐르는 물에 여러 번 씻어 적당한 크기로 썬다.
② 당근은 흙을 털고 깨끗이 씻어 껍질째 적당한 크기로 자른다.
③ 재료를 녹즙기에 넣고 함께 간다.

마지막 한방울까지 맛있게~ 아침에 마시는 녹즙

노화방지에도 좋은 신선초는 면역기능을 강화, 암 발생을 억제하는 효과도 있다. 레몬즙과 꿀을 첨가하면 채소 특유의 냄새가 없어지면서 새콤달콤한 맛이 더해진다.
■ 준비할 재료
신선초 100g, 양배추잎 1장, 레몬 ½개, 꿀 2큰술
■ 만드는 법
① 신선초와 양배추는 흐르는 물에 씻어 녹즙기에 간다.
② 먹기 직전에 레몬 즙을 첨가하고 기호에 따라 꿀을 넣어 먹는다.



케일+사과
마지막 한방울까지 맛있게~ 아침에 마시는 녹즙

식물성 섬유가 풍부한 케일은 냉증이나 변비 해소에 효과적인 녹색채소다. 녹즙을 만들 때 사과즙을 섞으면 단맛이 더해져 부담없이 먹을 수 있다.
■ 준비할 재료
케일 50g, 사과 1개, 당근 ½개
■ 만드는 법
① 케일, 당근, 사과는 깨끗이 씻는다.
② 당근과 사과를 함께 갈면 영양소가 파괴되므로 반드시 따로 따로 갈아 둔다.
③ 케일을 갈고, 먹기 직전에 갈아둔 당근, 사과를 함께 섞어 마신다.

여성동아 2003년 6월 474호
Food 목록보기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렌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
  • 여성동아 네이버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