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LifeStyle 나눔 체험

지혜영 주부의 공원 자원봉사

“푸른 자연 속에서 즐거워하는 아이들 보면 행복해요~”

기획·강현숙 기자 / 구술정리·안소희‘자유기고가’ / 사진·정경택 기자

입력 2006.09.18 13:38:00

공원 소식을 주민에게 알리는 공원 홍보 자원봉사를 하고 있는 지혜영씨(38). 공원봉사를 통해 이웃사랑과 자연사랑을 알게 됐다는 그에게 자원봉사 체험기를 들어본다.
지혜영 주부의 공원 자원봉사

오전 9시, 아침부터 거리는 무척 분주하다. 꼬리에 꼬리를 물고 늘어선 자동차 행렬, 뒤늦은 출근길을 서두르는 사람들…. 온통 잿빛으로 가득한 도시 풍경을 지나면 한 폭의 그림처럼 푸른 공간이 보인다. 바로 ‘서울숲’ 공원이다.
지난해 문을 연 서울숲 덕분에 우리 가족의 주말 풍경은 많이 변했다. 아이들은 컴퓨터 게임에, 남편은 낮잠에 흐지부지 시간을 보내기 일쑤였는데 집 근처에 서울숲이 생기고부터는 무조건 이곳을 찾게 됐다. 아이들과 함께 꽃사슴에게 먹이를 주고 풀이름, 꽃이름을 익히며 자연스레 생태학습에 체험학습까지 하게 된 것. 그렇다보니 공원의 소중함을 새삼 깨닫게 됐다.
공원을 자주 찾을수록 소중한 공간을 내 손으로 직접 가꾸고 싶은 욕심이 생겼다. 그러던 차에 올 봄 ‘서울숲 알림이’ 모집공고를 보게 됐고 바로 신청을 해 지난 6월부터 자원봉사를 하고 있다. ‘서울숲 알림이’는 소식지를 통해 공원의 행사와 시설 등을 홍보하는 자원봉사자들의 모임이다. 매월 한 번씩 소식지를 발간하고 홈페이지 관리 등의 활동을 한다.
공원에 들어서니 새소리에 가슴이 확 트인다. 오늘은 ‘어린이 사진교실’이 있는 날로 꼬마 친구들을 만날 생각을 하니 벌써부터 입가에 미소가 번진다. 사진 찍기를 좋아하는 서울숲 알림이 동료들과 함께 기획한 교실인데 나와 동료 1명이 매주 수요일 초등학생들에게 디지털 카메라로 사진 찍는 법을 가르쳐주고 있다.
지혜영 주부의 공원 자원봉사

오전 10시가 되자 열 명 남짓한 아이들이 교실에 모였다. 이론 설명을 간단히 끝내고 공원으로 나갔다. 공원 이곳저곳을 돌며 아이들이 마음껏 사진을 찍게 지켜본다. 능숙하게 카메라 셔터를 누르는 아이, 처음 만지는 카메라가 어색한지 이것저것 눌러보는 아이, 휴대전화 카메라로 사진을 찍는 아이…. 따사로운 햇살 아래에서 풀과 나무에 카메라 초첨을 맞추는 아이들의 모습이 대견스럽다.
사진 촬영을 끝낸 뒤 교실로 돌아와 아이들이 찍어온 사진을 보며 간단히 품평회를 진행했다. 주로 나무와 꽃을 찍었는데 솜씨가 제법이다. 언제나 배경으로만 여기던 자연을 주인공으로 찍으니 느낌이 색다른 모양이다. 벌레는 징그러운 것, 이끼 낀 나무는 더러운 것이라고 여기는 아이들도 카메라를 매개로 자연을 만나면 마냥 즐거워한다.
“자, 그럼 다음 시간에는 촬영 기법을 본격적으로 배우기로 하자. 매미 얼짱 각도가 몇 도인지 연구들 해와!”
수업을 마치니 벌써 낮 12시가 다 돼간다. 집에 가는 길에 나도 가을 햇살을 받아 반짝반짝 빛나는 공원 풍경을 담아 가야겠다.
공원 자원봉사 여기서도 할 수 있어요
공원 자원봉사는 공원안내, 홍보, 시설관리, 생태해설 등 다양한 분야가 있으며 봉사내용에 따라 소정의 교육을 받고 참여할 수 있다. 서울숲의 경우 생태해설은 90분 10회, 안내 및 홍보는 1회 현장교육, 시설관리는 5회의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현재는 서울을 중심으로 다양한 자원봉사 활동이 활성화돼 있으며 서울을 제외한 지방공원에서는 시설관리 중심의 활동이 이뤄지고 있다. 월 2회 이상 정기적인 활동뿐 아니라 일회적인 봉사도 가능하다.
서울숲사랑모임 자원봉사팀 서울 성동구 성수동1가 02-462-0253
길동자연생태공원 서울 강동구 길동 02-472-2770
보라매공원 서울 동작구 신대방동 02-832-0102
여의도공원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02-761-4078
율동공원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율동 031-702-8713
두류공원 대구 달서구 두류동 053-625-1949

나눔의 사랑을 실천하는 주부들의 훈훈한 사연을 찾습니다. 자원봉사를 하시는 주부 본인이나 주위 분들의 간단한 사연을 적어 연락처와 함께 이메일(life77@ donga.com)로 보내주세요. 문의 02-361-0965


여성동아 2006년 9월 513호
LifeStyle 목록보기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렌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
  • 여성동아 네이버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