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Food #gourmet 맛집 탐험가 김지영의 테이스티 맵_후앙

담백 고소 베이커리

제과명장의 손맛 담긴 최고의 빵을 맛보았다.

작성일 | 2016.12.08

담백 고소 베이커리
담백 고소 베이커리
후앙(Rouen)은 프랑스 노르망디 지방의 도시명이고, 프랑스 국립제과제빵학교가 있는 곳이기도 하다. 그리고 일산 빵집으로 유명한 ‘후앙’의 송영광 대표가 바로 이 학교 출신이다. 송 대표는 2014년 고용노동부와 한국산업인력공단에서 선정하는 제과명장에 뽑혔다. 산업 현장에서 15년 이상 종사한 사람 중 매년 분야별로 1명의 최고 숙련 기술자인 ‘명장’을 선정하는데. 그야말로 기술자에게 주어지는 최고의 영광이라고 할 수 있다. 송 대표는 제과제빵 직종의 최연소 명장이다. 

제과제빵 분야에 입문한 계기를 물으니 프랑스 유학파와는 썩 어울리지 않는 답이 돌아온다. “중학교 때 부모님을 여의고 무작정 서울로 올라와 그저 먹여주고 재워준다는 말에 빵집에 들어갔어요. 그때부터 이게 천직이려니 하고 열심히 일했습니다.” 어려서부터 빵과 케이크를 좋아했다거나 유학 생활 중 바게트의 매력에 빠졌다는 대답을 예상했는데 의외다. 후앙의 성공 비결 역시 단순한 답이다. “재능보다는 노력이 중요하니 잔꾀 부리지 않고 노력했어요. 좋은 재료를 쓰는 것이 기본이므로 재료비가 비싸더라도 100% 유기농 밀가루 사용하는 것을 포기하지 않았고요. 천연효모를 이용한 천연발효도 초창기부터 해왔습니다. 모양은 투박해지지만 건강에 더 좋고 빵 고유의 맛을 살릴 수 있으니까요. 어려웠던 시절을 보낸 저와 달리 이제 제과제빵 업계에 입문하는 사람들은 하루 8시간 근무해도 충분히 생활할 수 있도록 가능하면 기계 설비화를 하고, 9시 출근 6시 퇴근 원칙을 실천하고 있습니다.”

특허도 7개나 가지고 있다고 한다. 처음 특허를 신청할 땐 지적재산권에 대한 개념이 제대로 정립되지 않았던 시절이라 쉽지 않았으나 전문지식으로 무장하고 꾸준히 도전했다.

후앙의 빵을 맛본 사람들은 빵 종류에 상관없이 하나같이 맛있다고 칭찬한다. 제일 자신 있는 메뉴를 물어보니 ‘바게트샌드위치’를 내민다. 프랑스 바게트와 최대한 유사하게 만든 빵 안에 생크림과 크림치즈를 기본으로 만든 소스를 바르고 양상추, 프레스햄, 수제 피클만 넣었다. 속재료가 꽉 차 보이는 것도 아니고 특이한 뭔가가 있어 보이지도 않는데 한입 베어 물면 소스 맛이 아주 독특하다. 생크림이라는데 달지 않고 크림치즈라는데 느끼하지도 않다. 소박한 재료를 풍성히 감싸면서 입에 착 감기는 맛을 만들어낸다. 올리브치아바타는 제조 공법과 관련해 특허까지 있는 빵으로 씹으면 씹을수록 고소한 맛이 올라온다. 그야말로 기본에 충실한 빵이라 질리지 않고 자꾸 생각날 정도로 매력적이다. 먹고 또 먹고 싶은 빵이 가득한 후앙은 빵을 좋아하는 남녀노소 누구나 열광할 만한 곳이다.

ADD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일산로 135길 4 후앙프라자 1층
TEL 031-902-5527

담백 고소 베이커리
       

김지영

아침을 먹고 나오며 점심은 뭘 먹을까 고민한다. 보도 자료에 의존한 레스토랑 소개 글에 지쳐 직접 탐방해보고 뭔가 이야기가 있는 식당을 소개한다. 저서로 〈웬만해선 그녀의 컴플레인을 막을 수 없다〉 〈빠르게 명확하게 전달하는 힘〉이 있다.
Food 목록보기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랜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