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Fashion

#김고은패션재질 오어&토패스샵 탐방기

이진수 기자

입력 2022.06.09 10:30:02

“화려함이냐, 심플함이냐.” 기자의 스타일 취향을 묻는다면 “Classic is the best(클래식한 게 최고)”라 답하겠다. 새 옷을 살 때마다 매번 유행 앞에 처참히 무너지지 않는가. 이런 ‘팔랑 귀’들을 위해 소장 가치와 활용도 10000%! 디자이너 브랜드 ‘오어’의 2022년 서머 컬렉션을 준비했다.


클래식한 옷은 가장 후회 없는 선택이다. 10여 년간 옷장이 터질 정도로 많은 옷을 구입해보고, 또 실패를 맛본 사람이 하는 말이니 믿어도 좋다. 마음에 드는 옷 두 벌을 앞에 두고 있다고 가정해보자. 하나는 원색 니트, 다른 하나는 패턴과 각종 장식이 붙은 니트다. 둘의 가격은 동일하다. “같은 금액인데 무난한 원색보다는 패턴이 있는 게 낫지 않나?” 우리는 유행을 따랐다간 한 철 입고 쳐다보지도 않게 될 걸 알면서 같은 실수를 반복한다. 20대 후반이 된 지금, 쌓아온 경험치 덕분에 나의 스타일을 알게 된 지 오래지만 오어(Ore)와의 만남은 클래식의 가치를 새삼 확신하는 계기가 됐다.

오어는 2016년 고은비 대표가 론칭한 디자이너 브랜드다. 매 시즌마다 트위드, 리넨 스커트 등 시그니처 아이템을 출시하는데 심플하지만 곳곳에 디테일이 있는 게 특징. 특히 고급스러운 캐주얼을 선호하는 이들에게 편애를 받고 있다.

오어를 알게 된 건 2017년 겨울 즈음. 우연히 인스타그램 돋보기 페이지에서 다크 그레이 컬러 코트를 입은 커트 머리 여자의 동영상을 발견했다. 분위기가 예뻐 플레이를 해보니 오어의 2017 F/W 아우터 촬영 현장을 담은 것이었다. 그렇게 오어를 처음 만났다. 당시만 해도 ‘아는 사람만 아는’ 혹은 ‘나만 알고 싶은’ 브랜드 느낌이 강했다. 이후 점점 취향 좋은 인스타그래머 사이에서 입소문이 나며 꾸준히 고객층을 확보하는 게 느껴졌다.

5년 가까이 브랜드의 성장을 지켜봤지만, 아이러니하게도 취재 전까지 오어의 옷을 입어볼 기회가 한 번도 없었다. 키 159cm인 기자가 입기에는 사이즈가 클 것 같다는 편견을 가졌기 때문. 그동안 오어를 착용한 셀럽은 배우 김고은, 방송인 홍진경 등 주로 키가 큰 사람들이다. 최근 검정·연청 데님을 찾다가 하도 주위에서 “오어 데님이 마법의 데님”이라길래 ‘길이를 줄이든 말든 입어나 보자’는 마음으로 5월 3일 매장을 찾았다.



오어의 제품은 서울 용산구 후암동에 위치한 오프라인 편집 숍 ‘토패스숍(Towpath Shop)’에서 만날 수 있다. 토패스숍은 멀티플렉스 개념의 오프라인 공간으로, 자체 PB 상품·오어·네이비카운티 등 여러 브랜드를 한데 모아놓은 곳이다. 밀레니엄 힐튼 서울 호텔 건너편으로 보이는 붉은색 벽돌 건물 3층. 계단을 오르자마자 창밖으로 보이는 단풍나무 실루엣이 예뻐 연신 카메라 셔터를 눌렀다. 숍 문을 열었더니 탁 트인 개방감을 살린 인테리어가 눈에 띈다. 큰 전신 거울이 공간 양쪽에 붙어 있고, 통창으로 자연광 조명까지 쏟아져 들어와 ‘인생 셀피’ 건지기에 제격이다.

1  달리아 맥시 드레스
2  서머 쿨 니트 슬리브리스
3  미아 리넨 재킷
4  스퀘어 토 플리플롭
5  보이백 톱 핸들 미니
6  시그니처 리넨 스커트

자, 드디어 오어의 2022년 서머 컬렉션을 소개할 시간. 고 대표는 “예쁘고 편하게 입을 수 있는 옷들로 채웠다”며 컬렉션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기자는 총 5가지 의상을 입어봤는데 그중 최애로 꼽은 아이템은 3가지. 첫 번째는 달리아 맥시 드레스(네이비·21만8000원)로 외적 디테일을 최소화한 A라인의 슬리브리스 제품이다. 포인트는 부담스럽지 않은 네크라인과 암홀 라인, 적당히 여유 있는 핏. 네크라인은 지나치게 파여도, 너무 좁아도 문제인데 이 드레스는 가슴 라인이 보이지 않을 깊이의 살짝 둥그스름한 V 모양이다. 암홀 라인은 미운 부유방 살을 감춰준다. 보통 롱 원피스는 여유 있게 입으면 세련미가 떨어지는데 이 옷은 보폭에 딱 맞춰 편하게 걷기 좋을 정도다. 리넨과 레이온이 섞인 소재로 여름에 매일 입고 싶을 것 같아 위시 리스트에 넣어놨다. 길이는 기자 발목까지 왔다.

두 번째는 서머 쿨 니트 슬리브리스(캐멀·8만9000원). ‘이런 맛에 여름 니트를 입는구나’를 알게 한 제품이다. 작지만 성근 짜임에 정말 가볍고, 피부에 닿는 느낌이 톡톡하다. 셔츠 안에 이너 웨어로 매치하거나 단품으로 입어도 예쁘다.

세 번째 꼽은 것은 미아 리넨 재킷(화이트·24만9000원)과 시그니처 리넨 스커트(베이지·16만4000원)의 조합. 미리 고백하자면 기자는 리넨 불호 인간이다. 리넨 소재 옷을 입으면 멋이 안 난다고 해야 할까. 축축 처지는 모양이라 답답함을 느꼈다. 그런데 예상과 달리 대반전! 5가지 의상 중 가장 잘 어울렸다. 톤온톤 매치와 클래식한 디자인이 한몫했다. 슬림한 실루엣의 재킷은 7부 소매에 사진과 같이 프티한 매력이 있다. 이너 웨어 없이 셔츠처럼 단품 연출도 가능. 시그니처 스커트는 오어가 오랜 시간 선보인 ‘효자 제품’으로 미디 기장의 A라인 랩스커트다. 슬릿 디테일이 있어 움직임이 자유롭다. 기자는 체형에 비해 배가 조금 나온 편인데, 허리 부분에 탄성이 있어 굉장히 편했다. 적당히 격식 차리기에 부담 없고 시원하게 입기 좋겠다. 백이 필요하다면 아웃 스티치 스타일의 보이백 톱 핸들 미니(버건디·26만8000원)를 추천.

역대급으로 최애템 꼽기가 힘들었던 오어. 워낙 미니멀 룩을 좋아해 잘 어울리는 아이템이 몇 개 있겠거니 예상은 했는데 그 이상이었다. 5가지 의상 모두 슬림해 보이는 건 물론 스타일을 빛나게 했다. 사이즈까지 맞춤복처럼 한 치의 오차 없이 딱딱 맞았다. 기자의 결론은, 오어는 ‘마법의 옷’이 맞는다는 것. 키 160cm 언저리에 44~55사이즈를 즐겨 입는 사람이라면 의심하지 말고 일단 입어보길 추천한다.

데님 찾으러 갔다가 사고 싶은 옷만 늘었다. 다가오는 여름에 세련된 멋을 잔뜩 흘리고 싶다면 정답은 오어다. 제품 구매는 오어 공식 홈페이지와 토패스숍에서 가능하다. 2022년 서머 컬렉션은 5월 24일 오후 8시, 6월 14일 오후 8시 두 차례 공개되니 절대 놓치지 말 것!

#ore #김고은사복 #토패스숍 #여성동아

주소 서울시 용산구 소월로2길 9 3층


신입은 프라다를 못! 입는다’
여성동아 이진수 기자가 가장 핫한 국내 디자이너 브랜드를 선정해 ,쇼룸에 직접 찾아가 여러분의 퍼스널 쇼퍼가 되어드립니다.





사진제공 오어



여성동아 2022년 6월 702호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