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Fashion sustainability

이케아·나이키…글로벌 브랜드가 중고를 파는 이유

글 윤혜진

입력 2021.10.13 10:30:01

중고 거래 플랫폼을 이용할 때 지금 구입하는 혹은 판매하는 물건의 가격이 적당한지, 상태가 괜찮은지 신경 쓰지 않아도 될 날이 올지 모른다. 나이키, 이케아 등 자사 중고품을 직접 매입해 수리한 뒤 되파는 글로벌 브랜드가 늘고 있다. 
전 세계적으로 중고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는 가운데 예전과 다른 움직임이 눈에 띈다. 지금까지는 소비자들이 직접 중고 물건을 사고팔도록 도와주는 중고 거래 플랫폼과 중고품 전문 판매업체가 주를 이뤘다면, 요즘은 직접 자사 제품을 수거해 재판매하는 글로벌 브랜드들이 늘고 있는 것. 특히 트렌드에 민감한 패션업계에서 자원 순환 차원의 움직임이 활발하다. 유엔환경계획(UNEP)에 따르면 의류 폐기물 재활용률은 1%도 되지 않는다. 이러한 상황이 지속되면 2050년에는 전 세계 탄소 절감 예산의 4분의 1이 패션산업에서 소비될 것이라고 지적하고 있다.

나이키 Refurbished

나이키 Refurbished

‘무브 투 제로(Move to Zero)’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친환경 프로그램들을 운영 중인 나이키는 지난 4월 새 프로그램 ‘리퍼비시드(Refurbished)’를 론칭했다. 미국 나이키의 경우 구매 후 60일까지 환불해주는 정책을 갖고 있어 그동안 적지 않은 수의 제품이 반품되어왔다. 그렇게 반품된 중고 운동화들을 세척하고 보완해 할인된 가격으로 매장에서 다시 판매하는 것이다.

리퍼비시 제품들은 ‘Like New(A급 중고)’와 ‘Gently Worn(중고)’ ‘Cosmetically Flawed(외관상 결함)’ 등 3등급으로 분류해 판매한다. 다시 팔기 어려운 상태라면 신소재로 재활용하거나 기부를 한다. 판매는 정가 제품처럼 매장에서 이뤄지며 60일 안에 환불도 가능하다. 미주 내 10개 매장으로 시작해 참여 매장 수를 점차 늘릴 예정이다.

룰루레몬 Like New

룰루레몬 Like New

인기 요가복 브랜드 룰루레몬의 경우 올 5월부터 ‘라이크 뉴(Like New)’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레깅스, 탱크톱 등을 5~25달러에 매입해 자체 온라인 리셀 플랫폼에서 판매한다. 소비자가 매장에 룰루레몬 중고 제품을 가져가면 다른 중고로 교환해주거나 기프트카드를 준다.

리바이스 second hand

리바이스 second hand

데님 브랜드 리바이스는 지난해 10월 자사 중고품 전용 플랫폼 ‘리바이스 세컨드핸드(second hand)’를 미국에서 시범 운영한 것을 시작으로 최근에는 리바이스 세컨드핸드에서 인증된 제품을 실제 오프라인 매장에서 판매하는 시스템을 도입했다. 리바이스에 따르면 새 청바지 대신 중고 제품을 구매하면 일반 쓰레기 700g과 탄소 발자국 80%를 줄이는 환경적 효과를 볼 수 있다고 한다.



스래드업

스래드업

더리얼리얼

더리얼리얼

이 밖에도 직접 자원 순환 서비스를 론칭하진 않았지만 갭·아베크롬비&피치· 바나나리퍼블릭 등은 리세일 플랫폼 ‘스레드업’과 파트너십을 체결했고, 버버리와 구찌는 중고 명품 거래 플랫폼인 ‘더리얼리얼’과 파트너십을 맺고 지속 가능한 소비에 동참하고 있다.

이케아 buy-back

이케아 buy-back

값싼 가구를 자주, 싸게 바꿀 수 있다고 홍보해 ‘일회용 가구’란 비난에 휩싸이곤 하는 이케아도 전략을 바꿨다. 전 세계 27개국 매장에서 ‘바이백(buy-back)’ 서비스를 운영 중이다. 자사 중고 가구를 매입해 약간의 수리를 거쳐 알뜰 코너에서 할인가로 판매하는 방식이다. 중고 가구가 있는 소비자가 미리 홈페이지에서 판매 가능 상품인지 확인 및 견적을 낸 뒤 조립된 상태로 가져가면 매입가만큼 카드에 충전해준다. 이때 물건의 상태에 따라 새 제품 판매가의 30~50% 수준으로 가격이 정해지는데 재판매가 안 되면 이케아가 직접 폐기한다.

지난해 11월부터는 국내 전 점포에서도 바이백 서비스를 시작했다. 보통 잘 사용하지 않는 가구를 처분하려면 중고마켓을 이용하거나 돈을 내고 버려야 했는데 오히려 돈을 받고 처리할 수 있어 국내 소비자들의 반응은 좋은 편.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의자, 협탁 등 소가구 처리하기에 편리하다” “환급 카드를 당일 사용 가능해 바로 다른 물건을 사왔다” “조립하다 남은 유닛도 판매가 가능하다” 등의 긍정적 후기를 확인할 수 있다.

ESG 경영과 브랜드 충성도 2마리 토끼 잡기

반품된 중고 운동화를 세척하고 보완해 다시 판매하는 나이키.

반품된 중고 운동화를 세척하고 보완해 다시 판매하는 나이키.

사실 기업 입장에서는 매입한 중고품이 판매되지 않으면 직접 폐기해야 하므로 중고 비즈니스가 크게 돈이 되진 않는다. 오히려 중고품을 수리하고 보관, 판매하기까지 추가 비용이 더 발생한다. 단점을 감안하고도 중고 비즈니스에 글로벌 브랜드들이 뛰어드는 이유는 무엇일까.

유통 전문가들은 먼저 고객의 브랜드 충성도를 높이는 효과를 꼽는다. 실제로 나이키, 룰루레몬, 이케아 등은 중고품을 사들일 때 고객에게 현금처럼 쓸 수 있는 포인트 카드를 지급하고 리바이스는 할인 쿠폰을 제공한다. 다시 그 브랜드 제품을 구입할 수밖에 없는 구조다.

더불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에 앞장서는 브랜드라는 이미지 제고 효과도 노릴 수 있다. 현재 대다수 국가에서 공격적으로 탄소중립 정책을 시행하고 있고, 친환경 경영은 점점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되어가는 분위기다. 이를 통해 ‘가치 소비’를 지향하는 MZ세대에게 어필할 수 있는 것은 덤이다.

소비자 입장에서도 제조사의 중고 비즈니스는 반가운 일이다. 중고 거래의 관건은 제품 상태, 정품 여부, 가격인데 제조사에서 직접 매입해 수리해 내보내니 일단 믿을 만하다. 게다가 아직은 역부족이지만, 이 같은 신뢰를 바탕으로 제조사 직영 중고 플랫폼이 활성화된다면 ‘완판’되어 구하지 못했던 제품을 합리적인 가격에 ‘득템’할 수 있다. 특히 나이키의 경우 한정판을 되파는 리셀러가 많기로 유명한 브랜드다. 리셀 문제가 불거지자 자구책으로 2019년에는 에어포스 ‘파라노이즈’의 래플(Raffle·추첨식)을 진행하면서 나이키 상의와 에어포스1 운동화를 착용한 사람만 응모할 수 있도록 조치했으나 리셀러들을 막지는 못했다.

조춘한 경기과학기술대 경영학과 교수는 “현재 중고 비즈니스에 뛰어든 글로벌 브랜드를 살펴보면 전부 강력한 팬덤을 지닌 브랜드”라며 “이들은 중고 비즈니스를 통해 친환경 브랜드라는 이미지를 얻을 수 있을뿐더러 직접 중고 시장에 뛰어들면 가격 관리 효과도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다만 서비스를 표준화하는 데 적지 않은 비용이 들기 때문에 세계적으로 팬덤이 형성된 브랜드에 한해서 내구성이 있는 제품군 위주로 더 확산될 것”이라고 향후 중고 비즈니스 시장에 대해 전망했다.

미국 기술 연구 및 시장조사 기관인 ARC 자문그룹의 스티브 뱅커 공급망 서비스 부사장 역시 비슷한 의견이다. ‘포브스’에 기고한 ‘The Circular Supply Chain: A Push for Sustainability’란 제목의 글에서 “글로벌 기업들은 폐기물과 탄소 배출을 줄이기 위해 지속 가능성 계획에 더 많은 돈을 투자하고 있다”며 “기업들은 제품이 제조사로 돌아온 후 종류에 따라 어떤 리폼 과정을 거칠 것인지 결정해야 한다. 가전제품의 경우 상황이 좀 더 까다롭다”고 설명했다.

현재 자사 중고품을 판매하는 전자제품 브랜드는 애플, 에이수스, HP 등이다. 삼성전자도 올 8월부터 북미 삼성닷컴 온라인 스토어에 별도의 카테고리를 마련하고 삼성전자에서 인증한 중고품을 새 제품의 절반 가격에 판매하고 있다. 다만 아직 국내에 선보일 계획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제공 나이키 더리얼리얼 룰루레몬 리바이스 스레드업 이케아



여성동아 2021년 10월 694호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렌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
  • 여성동아 네이버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