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tyle knit

세상 럭셔리한 니트

글 김혜진

입력 2020.11.04 10:30:02

2020 F/W 시즌 패션 아이템 중 베스트를 꼽으라면 단연 니트웨어. 단순히 스웨터에 한정되지 않고 다양한 두께, 컬러, 디자인, 독특한 디테일과 패턴까지 더해진 니트웨어가 런웨이를 장악했다.

simple

F/W 시즌 패피들이 즐겨 찾는 아이템은 꾸민 듯 안 꾸민 듯 세련된 이미지를 연출할 수 있는 심플한 니트. 이번 시즌에는 여성스러운 보디라인을 돋보이게 하는 절개 라인, 컷오프 디테일, 퍼프소매 등 다양한 디테일로 포인트를 연출한 니트웨어들이 런웨이를 가득 채웠다.

1 컷아웃 장식 디테일이 독특한 캐시미어 소재 터틀넥 스웨터. 1백47만원 지방시. 

2 엠보싱 효과가 있는 텍스처와 볼륨감 있는 소매가 사랑스러운 크롭트 카디건. 가격미정 펜디. 

3 네크라인의 리브드 타이가 여성스러운 캐시미어 스웨터. 1백85만원 디올. 

4 칼라 부분의 긴 리본이 눈에 띄는 울과 캐시미어 혼방 스웨터. 가격미정 셀린느.



5 네크라인이 강조된 골지 니트 원피스. 1백22만원 베르사체. 

6 코르셋 디테일이 독특한 카디건. 1백65만원 버버리. 

7 골드 버클 장식이 화려한 실크 소재 니트. 3백72만원 보테가베네타. 

8 입체적인 패턴이 돋보이는 벨티드 카디건. 3백98만원 로로피아나. 

9 울과 실크 소재로 블로킹된 디자인이 매력적인 원피스. 2백53만원 루이비통.

pattern

로고, 플라워, 애니멀, 체크 등 니트웨어의 패턴이 다양해졌다. 보디 실루엣이 고스란히 드러나 섹시함을 강조한 원피스, 오버사이즈로 보이프렌드 룩을 연출한 스웨터, 빈티지한 니트 베스트 등 무드의 폭이 한층 넓어진 것도 특징. 튀기보다는 잔잔하고 반복적인 패턴을 선택해 부담스럽지 않으면서 세련된 무드를 연출하거나, 칙칙한 겨울 패션에 강렬한 패턴을 더해 기분전환을 시도해보는 것도 좋겠다.

1 로고 패턴이 전체적으로 들어간 오버사이즈 모헤어 울 스웨터. 3백40만원 구찌. 

2 핑크와 퍼플이 배색된 크롭트 디자인의 모헤어 스웨터. 2백12만원 발렌티노. 

3 화려한 지브라 패턴에 소매 커팅이 독특한 스웨터. 1백72만원 버버리. 

4 하운드투스 체크 패턴에 장미와 프린지 장식을 더한 울 카디건. 2백58만원 베르사체.

5 스트라이프 패턴이 포인트인 울, 캐시미어 혼방 후디 케이프. 1백69만원 버버리. 

6 장미 넝쿨이 화려한 캐시미어 100% 스웨터. 3백10만원 디올. 

7 블랙 & 화이트 체인, 로고가 스타일리시한 루스 핏 지퍼 카디건. 2백20만원대 지방시. 

8 빈티지한 패턴이 포인트인 울 스웨터 베스트. 1백27만원 프라다. 

9 보디라인에 따라 슬림하게 피팅되는 FF 그래픽 포인트 원피스. 가격미정 펜디.

사진제공 구찌 디올 로로피아나 루이비통 지방시 셀린느 발렌티노 보테가베네타 베르사체 버버리 프라다 펜디



여성동아 2020년 11월 683호
좋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