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Living Design Philosophy

Less is More, Scandinavia

북유럽 디자인, 혁명이 되다

기획·한여진 기자 | 사진제공·형우모드

입력 2014.04.02 17:32:00

2014 트렌드 키워드인 ‘스칸디’. 북유럽 스타일의 인기가 고공행진을 이어간다. 시간과 공간을 뛰어넘어 사랑받는 북유럽 디자인 파워가 궁금하다.
Less is More, Scandinavia

북유럽 대표 리빙 브랜드 프리츠한센에서 2013 이탈리아 밀라노 가구박람회에 선보인 로체어. 디자이너 하이메 이욘 작품으로 한 사람만을 위한 편안한 의자라는 콘셉트를 담았다. 프리츠한센by형우모드.

서울대 소비트렌드분석센터에서 전망한 2014 트렌드 키워드 중 하나가 ‘스칸디’다. 스칸디 스타일이 인테리어 트렌드를 넘어 패션, 뷰티, 사회제도, 라이프스타일까지 스며들며 그 열풍이 그칠 줄 모르고 있다. 스웨덴, 노르웨이, 덴마크, 핀란드, 아이슬란드로 구성된, 이 작은 땅덩어리가 전 세계 트렌드를 이끌고 있는 것. 북유럽 출신 ‘스타’들을 살펴보면 북유럽이 트렌드의 한가운데 있는 이유를 알 수 있다. 아이들의 영원한 드림 장난감 레고, 품격 있는 자동차 볼보, 패피들이 즐겨 찾는 패션 브랜드 H·M, 최고의 기능과 스타일을 선보이는 음향기 브랜드 뱅앤올룹슨, 실용적인 리빙용품이 가득한 이케아, 세계적인 가구 디자이너의 요람 프리츠한센, 컬러풀한 디자인으로 사랑받는 마리메꼬, 테이블웨어의 지존 로얄코펜하겐, 스타일리시맘의 워너비 유모차 스토케, 실용적인 가전 브랜드 일렉트로룩스…. 이름만 들어도 미소 짓게 하는 ‘스타’들이 가득하다. 북유럽은 문화예술 면에서도 풍부한 유산을 자랑한다. 시공을 초월해 전 세계 문화를 이끌고 있는 아이들의 영원한 친구 안데르센, 화가 뭉크, 팝 음악의 새로운 장을 연 아바, 페미니즘 운동에 불을 붙인 ‘인형의 집’ 작가 입센, 실존주의 철학자 키에르케고르 등이 대표적이다.

북유럽 스타들이 본격적으로 등장하기 시작한 것은 20세기 초, 북유럽 디자인 혁명과 함께한다. 당시 유럽에서 ‘디자인’이란 상류층만 누릴 수 있는 ‘특별한’ 것으로 여겨졌다. 북유럽 디자이너들은 이런 ‘특별한’ 디자인을 대중도 함께 누리는 것이어야말로 평등하고 민주적인 사회라고 생각했다. 이런 신념을 바탕으로 디자이너들은 화려함이나 장식적인 요소를 빼고, 누구나 가까이 할 수 있는 실용적이고 미니멀한 제품을 만들기 시작했다. 이런 북유럽 디자인의 특징이 잘 드러나는 분야를 꼽으라면 단연 가구다. 지난 1백여 년 동안 알바 알토, 아르네 야콥센, 한스 베그너 등 북유럽 출신 디자이너들이 선보인 가구에는 시공을 초월하는 미니멀한 멋과 함께 기능성과 합리성까지 녹아 있다. 북유럽 사람들은 가구를 할머니에서 어머니로, 아들로 대대손손 이어 사용하기로 유명한데, 그럴 수 있는 이유가 바로 디자인과 기능성을 겸비한 퍼펙트한 제품이 있기 때문일 것이다.

북유럽 디자이너들이 활발하게 활동하던 시기는 1950~70년대다. 그렇다면 50여 년의 시간이 훌쩍 지난 21세기, 대한민국에서 북유럽 디자인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이유는 무엇일까? 아마도 삶의 깊이를 생각하기 때문일 것이다. 2~3년 쓰다 버리는 패스트 제품과 과시적인 라이프스타일에 거부감을 가진 사람들이 북유럽 디자인 제품에 시선을 돌리기 시작한 것이다. 이 의자를 보시라. 당신 마음 한가운데 놓고 싶지 않은가.

여성동아 2014년 4월 604호
Living 목록보기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렌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
  • 여성동아 네이버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