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LifeStyle #health_project

여자들의 인생 유산균

EDITOR 정세영 기자

입력 2018.10.29 17:00:02

건강관리에 도움을 주는 유산균. 하지만 질염 등 여성 질환에 도움이 되는 유산균은 따로 있다. 여성의 건강한 삶을 위해, 오직 여성만을 위한 유산균에 대해 집중 탐구해봤다.
여자들의 인생 유산균

여성 질환과 유산균의 관계

여성의 건강한 질 내 컨디션을 위해 꼭 필요한 것 중 하나가 바로 질 내 유산균인 ‘락토바실러스’다. 이는 질 내부를 약산성으로 유지해 세균의 증식과 침입을 막는 역할을 한다. 질 내 락토바실러스 유산균이 줄어들면 혐기성 세균이 증식하면서 세균성 질염 등이 발생할 수 있고, 질염을 오랜 기간 방치하면 골반염과 같은 질환으로 악화될 수도 있다. 질 내 컨디션을 좌우하는 유익균은 한번 없어지면 다시 서식하기 어렵다. 게다가 질 내 유산균이 충분치 않으면 질염 재발률도 높아진다. 이를 위해 평소 질 컨디션을 건강하게 케어할 수 있는 유산균 복용을 추천한다.


올바른 ‘여성 유익균’ 선택법

다양한 유산균 중에서도 질 내 정착해 유익균 증식을 돕는 유산균 품종은 따로 있다. ‘질 건강 특허 유산균’은 원활한 배변 활동 등 장 건강에 도움을 주며, 질에 전달되어 질염 현상 개선 및 재발률 감소까지 돕는다고 알려졌다. 특히 여성 유산균을 제대로 알고 섭취하기 위해서는 제품 좌측이나 후면의 영양 기능 정보를 꼭 확인하고, ‘여성의 질 건강에 도움을 줄 수 있음’이라는 문구를 체크하자.


건강한 여성을 위한 PLUS TIP

일상생활의 사소한 습관도 여성 질환 발생에 영향을 미친다. 특히 꽉 조이는 바지와 스타킹, 나일론 등 합성섬유 소재 속옷은 열과 습기를 제대로 조절하지 못해 세균이 번식하기 쉽다. 이런 환경은 질염이 발생할 위험이 있으니, 가급적 땀과 습기를 잘 조절할 수 있는 통풍 잘되는 하의와 면 소재 속옷을 착용해야 한다. 또한 질염 특유의 악취를 없애기 위해 질 내부를 자주 씻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오히려 자연적으로 존재하는 질 내 유익균을 씻어낼 위험이 있으니 하루 한 번 외부 분비물을 닦아내는 정도로만 관리하는 것이 좋다. 샤워 후에도 몸을 충분히 말린 후 옷을 입어야 한다.


셀프 자가진단법
아래에 해당하는 항목이 하나라도 있다면 질염을 의심해볼 것.
심한 경우 병원을 방문하는 것이 좋다. 

외음부가 가렵거나 따끔거린다.
평상시보다 분비물의 양이 많아졌다.
고름 같은 뻑뻑하고 악취 나는 분비물이 나온다.
소변 볼 때 통증이 있다.
성교 시 생소한 통증이 느껴진다.


Editor’s Pick
여자를 위한 남다른 여성 유익균 엘레나
여자들의 인생 유산균
질 내 정착해 유익균 증식에 도움을 주는 ‘여성 유익균’은 유한양행의 ‘엘레나’가 대표적. 엘레나는 국내 최초로 식약처에서 질 건강에 도움을 주는 기능성을 인정받은 ‘UREX 프로바이오틱스’ 원료를 사용한 안전하고 효과적인 제품이다. 락토바실러스의 특허 균주로 구성된 엘레나는 위산과 담즙산에 잘 견뎌 장까지 도달할 수 있고, 이 균들이 회음부를 거쳐서 질 내부에 자연스럽게 정착해 유익균이 많은 환경으로 만든다. 여성을 대상으로 한 인체적용시험에서도 질 내 균총의 정상적인 회복을 도와 질염 개선 및 재발 방지에 도움을 줄 수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엘레나는 배변 원활에도 도움을 주는 멀티 유산균이다. 복용 방법은 하루에 한 번 1캡슐. 콤팩트한 사이즈로 파우치 등에 휴대할 수 있다. 엘레나는 약국과 인터넷 쇼핑몰 등에서 구매 가능하니 참고하자.


사진 김도균 셔터스톡 디자인 이지은


여성동아 2018년 11월 659호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렌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