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LifeStyle #special

10인의 명절 스트레스 처방전

W DONG-A SPECIALISTS

EDITOR 김지영 기자

입력 2019.02.04 08:11:42

여성동아 제작에 참여하는 ‘준 에디터’로서 행동하는 여성상을 보여주고 있는 W DONG-A 스페셜 리스트들이 체험 통해 들려준 명절 공포 이기는 꿀팁.
10인의 명절 스트레스 처방전

과감하게 한 번은 답습을 깨라

10인의 명절 스트레스 처방전
17년 동안 호된 시집살이를 하고 분가한 이듬해 설 명절을 앞두고, 시집 식구들에게 설음식을 더는 하지 않겠다고 선언하고 당일 호텔 뷔페 식사를 예약했습니다. 처음엔 가족들의 불편한 기색과 그동안 상다리 휘어지게 차려내던 스스로의 습관에 길들여져 내가 잘못하고 있는 건 아닌가 하는 자책과 갈등의 연속이었죠. 그런데 호텔 뷔페 식당에 들어서니 사람들로 북적거려 화들짝 놀랐습니다. 설 명절임에도 기름 냄새나 힘든 가사 노동에 부대끼지 않는 사람이 정말 많다는 걸 확인했으니까요. 그날 저뿐만 아니라 다른 가족들도 느낀 것이 많았는지 이후로는 가볍게 명절을 보내고 있습니다. 한 번의 과감한 일탈이 가족 모두 행복한 명절을 보내는 시발점이 된 셈이죠. 그리고 이제는 이전처럼 마음 불편하게 요리하는 것이 아니라 사랑하는 가족들과 함께 나눌 생각에 즐거운 마음으로 몇 가지 음식을 만들고 있습니다. _류태경


결혼 전 혹은 초기에 규칙을 정하라

시집과 친정의 명절 문화가 달라 결혼 초기 남편과 다음과 같은 규칙을 정했어요. ‘명절에는 양가 모두의 집에서 자고 오지 않는다. 명절 음식인 전은 내가 집에서 부쳐 간다. 명절 때 양가 부모님께 드리는 용돈은 얼마로 한정한다.’ 처음에는 양가 어르신 모두 저희가 정한 규칙에 당황하셨지만 지금은 자연스럽게 받아들이는 분위기입니다. 이렇게 정해놓고 결혼 생활을 시작하니 명절에 싸울 일이 거의 없어요. 오히려 요즘에는 시집이나 친정에 오래 있으면 어르신들이 먼저 안 가느냐고 재촉하세요. _김현주


남편에게 할 일을 정해주라

명절을 스트레스 없이 보내는 저만의 필살기는 ‘남편 길들이기’예요. 명절 때마다 남편에게도 할 일을 정해주었더니 이제는 시키지 않아도 알아서 척척 해냅니다. 단, 남편에게 처음에 할 일을 정해줄 때는 설령 남편의 손놀림이 서툴더라도 눈 질끈 감고 못 본 척하는 것이 중요해요. 답답하다고 직접 손을 대는 순간, 남편은 또다시 슬그머니 소파 위로 올라가 리모컨을 잡으려 할 테니까요. 그리고 일단 뭐라도 해내면, 폭풍 칭찬을 잊지 마세요. 칭찬은 고래도 춤추게 하듯 남편을 달라지게 할 겁니다. _김봉은


‘나’를 위한 선물을 미리 장만하라

신혼 때는 명절을 견디기가 힘들었어요. 결혼 전에는 여행 가고 쇼핑하고 휴식을 취하던 시간이었는데 결혼과 동시에 명절이 인생 최대의 고비로 다가오더라고요. 다행히 해를 거듭하며 명절을 즐기는 나름의 노하우가 생겼는데 그중에서도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바로 ‘셀프 선물’이더라고요. 명절에 고생할 나 자신에게 미리 선물을 주는 것이죠. 명절이 되기 전 나를 위한 선물을 장만함으로써 명절 스트레스와 과도한 부엌일을 견뎌낼 에너지를 충전한다고 할까요. 셀프 선물로는 평소 갖고 싶었지만 과감히 지를 용기를 내지 못했던 것이 좋아요. _김은주


각자 준비한 음식으로 차례만 함께 지내라

예전엔 동서, 형님과 함께 차례 상을 준비했는데 지금은 음식을 각자의 집에서 준비해 명절 당일 새벽, 차가 막히지 않을 때 형님 댁으로 출발해요. 도착해서는 각자 해 온 음식으로 이른 아침 차례를 모시고, 가족이 다 함께 식사를 마친 뒤엔 곧장 집으로 오죠. 명절 때만 모이지 말고 평소에도 자주 친분을 다지면 명절의 짧은 만남이 전혀 서운하지 않아요. 그렇게 지내다 보니 명절이 전혀 부담스럽지 않고 모처럼 편한 시간을 갖기에도 부족하지 않아요. _정서지


휴일 근무를 신청하라

서비스업에 종사하는 저는 명절 연휴에 일부러 일을 해요. 명절 당일은 회사가 쉬어서 출근하지 않지만 나머지 빨간 날은 업무가 있거든요. 휴일에 일하면 특별수당이 나오고, 그날은 할 일이 별로 없어서 쉬엄쉬엄 근무할 수 있는 것도 큰 장점이죠. 친정, 시집 모두 집 근처에 있지만 제가 바쁘다고 생각해 일을 시키지 않으시고요. 그 덕분에 명절 스트레스를 받을 일도 거의 없답니다. _김주은


명절을 가족 파티의 날로 만들라

10인의 명절 스트레스 처방전
저희 시집은 집에서 제사를 지내지 않고 절에 맡겼어요. 그래서 명절에는 남편이 예약해놓은 중저가 뷔페 식당에서 온 가족이 함께 식사를 해요. 덕분에 누구도 가사 노동에 시달릴 일이 없고 시부모님도 명절이 가족 파티의 날이 되어 흡족해하세요. 또 다양한 요리를 맛볼 수 있다는 것도 큰 즐거움으로 여기시고요. 대신 명절 다음 날 아침 제가 시부모님에게 아침밥을 차려 드리죠. 그렇게 하면 모두가 좋아하는 명절을 보낼 수 있어요. 여자들끼리 부담 없는 액세서리나 화장품 선물을 서로 나누는 것도 즐거운 명절을 나는 한 방법이죠. _이소영


최대한 눈에 안 띄는 일을 찾아 하라

10인의 명절 스트레스 처방전
명절을 큰집에서 보내는 결혼 7년 차 직장인이에요. 남편도, 저도 해외 출장이 잦지만 시집의 엄격한 가풍에 맞춰 명절이나 제사 때만큼은 빼놓지 않고 참석하고 있어요. 저와 남편이 가장 어린 축에 들어 눈치를 안 볼 수 없는 처지고요. 이런 상황에서 스트레스 없이 명절을 보내는 가장 좋은 방법은 어르신들과의 대화에 끼기보다는 설거지처럼 눈에 띄지 않는 일을 찾아 열중하는 것이더라고요. 그래서 명절 때는 며느리들이 부엌에 모여 서로 설거지를 하겠다고 나섭니다. _임지연


‘고구마 명절’ 피하는 베테랑 며느리들의 비법

15년 차 종손 며느리 신여윤
10인의 명절 스트레스 처방전
1 밤 깎기부터 제기 놓기, 진설하기 등을 며느리 혼자 다 하지 말고 남편을 비롯한 모든 가족 구성원에게 나누어준다.
2 상에 올릴 음식 가짓수와 양을 줄이고 예를 갖추는 데 주안점을 둔다.
3 조리 시간을 줄이고 만들기 편한 냉동식품이나 반 건조식품을 백분 활용한다.
4 명절 연휴 마지막 날은 며느리가 쇼핑이든, 호캉스든, 여행이든 원하는 것을 편하게 하도록 가족 모두 배려한다.


21년 차 며느리 김정아
10인의 명절 스트레스 처방전
1 명절에 미리 모여 장 보고 좁은 부엌에서 다 같이 요리하고 설거지하다 보면 스트레스가 쌓이기
마련이니 각자 집에서 음식을 만들어 온다.
2 너무 잘해야겠다는 마음을 버릴 것. 나 없이도 잘 돌아간다.
3 몸이 힘들 때까지 일하지 않는다. 요령껏 쉬엄쉬엄 일할 것.
4 저녁 설거지가 끝나면 방에 가서 잘 것. 그럼 한밤에 술안주를 요구하지 않고 배달시켜 먹는다.
5 집으로 돌아올 때 남편에게 서운함을 표하지 말 것. 싸움만 날 뿐이다.


사진 동아일보 사진DB파트 뉴시스 뉴스1 디자인 김영화 사진제공 현대홈쇼핑 일러스트 고준영


여성동아 2019년 2월 662호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렌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