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Celeb #business #issue

한진그룹 3남매, 상속을 위한 정석?

EDITOR 김명희 기자

입력 2019.07.04 17:00:01

한진그룹 3남매, 상속을 위한 정석?
지난 4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별세 이후 상속과 경영권 확보를 위한 물밑 작업들이 급물살을 타고 있다. 부친 타계 이후 한 달 만에 그룹 총수에 오른 장남 조원태(43) 회장은 6월 초 서울에서 열린 제75차 국제항공운송협회(IATA) 연차총회에서 의장으로 선출되며 일단 국제무대에 성공적으로 데뷔했다. IATA 연차총회 기간 중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조 회장은 “주변에서 ‘회장님’ 하고 부르면 옆을 쳐다보게 된다. 아직 어색하기도 하고, 옆에 아버님이 계신 것 같다는 느낌도 든다. 회사의 미래를 위해 (회장직을) 수락했지만 아직도 마음은 조금 허전하다”고 토로했다. 상속 문제를 둘러싸고 가족 간 갈등설이 제기되기도 했는데 이에 관해 조 회장은 “선대 회장이 갑작스레 별세하시는 바람에 특별히 말씀을 많이 못 들었다. 들을 기회가 많지도 않았다. 그러나 평소 말씀하셨던 내용은 ‘가족 간에 화합해 회사를 지키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는 것이었다. 이를 바탕으로 가족들과도 많이 협의 중이다. 합의가 완료됐다고 말씀은 못 드리지만, 잘 진행되고 있는 것 같다. 더 이상 구체적으로 말씀드리기 어려운 점을 이해해주시고 결과를 지켜봐주길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한진그룹 3남매, 상속을 위한 정석?
6월 10일에는 지난해 이른바 ‘물벼락 갑질’로 경영 일선에서 물러났던 조현민(36) 씨가 한진칼 전무 및 정석기업 부사장으로 복귀했다. 한진그룹 측은 “조현민 전무는 다양하고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그룹의 신사업 개발 및 그룹 사회공헌 등 마케팅 관련 업무를 총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진그룹 측은 조 전무가 물컵 갑질 사건에 대해 무혐의 판결을 받았으므로 복귀에 법적인 문제가 없다는 입장. 하지만 진에어의 경우 미국 국적인 조 전무가 등기이사에 오른 사실이 밝혀져 면허 취소 위기까지 겪은 만큼 복귀가 적절치 않다는 지적도 있다. 

조 전무의 이른 복귀는 대한항공 일가와 강성부펀드(KCGI)가 벌이고 있는 경영권 분쟁과 무관하지 않다는 분석이다. 현재 대한항공의 지주회사 격인 한진칼의 지분율은 대한항공 일가 및 특수관계인이 28.93%(조양호 전 회장 17.84%, 조원태 회장 2.34%, 조현아 2.31%, 조현민 2.30%, 기타 4.14%)고, KCGI가 15.98%다. 조원태 회장을 비롯한 3남매가 경영권을 방어하기 위해선 부친의 지분 상속이 필수적이고, 이를 위해선 상속세 재원을 마련해야 한다. 조현민 씨가 부사장을 맡게 된 정석기업은 오너 일가의 건물과 부동산 등의 관리 업무를 담당하는 비상장 회사로, 상속세 재원 마련을 위해 유용한 카드가 될 수 있다는 분석이다. 

해외 명품 등을 밀수한 혐의로 모친인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과 함께 기소된 조현아(45) 전 대한항공 부사장은 지난 6월 13일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 벌금 4백80만원, 추징금 6천3백여만원을 선고받아 실형은 피했다. 하지만 외국인 가사도우미 불법 고용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데다 남편과의 이혼소송 등 지난한 법적 공방이 남아 있어 당분간 복귀가 어려운 상황이다.


사진 동아일보 사진DB파트 뉴스1 디자인 박경옥 사진제공 대한항공 






여성동아 2019년 7월 667호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렌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
  • 여성동아 네이버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