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LifeStyle

10년 동안 연평균 8% 이상 수익 미래에셋글로벌다이나믹펀드

EDITOR 김명희 기자

입력 2019.09.30 17:00:01

초저금리 시대가 현실화되면서 여윳돈을 어디에 묻어둬야 할지 고민하는 이들이 늘고 있다. 고수익을 위해 고위험을 감수하기보다 안정성을 추구하면서 시장금리 대비 높은 수익률을 기대하는 투자자라면 미래에셋글로벌다이나믹펀드를 눈여겨보자.
10년 동안 연평균 8% 이상 수익 미래에셋글로벌다이나믹펀드

50여 개국 5백 개 이상 글로벌 채권 분산 투자로 수익성과 안정성 동시 추구

10년 동안 연평균 8% 이상 수익 미래에셋글로벌다이나믹펀드
2009년 6월 설정해 10주년을 맞은 미래에셋글로벌다이나믹펀드는 ‘시장금리+α’ 수익률과 높은 안정성을 추구하는 국내 대표 해외채권형 펀드다. 2006년 설정된 모펀드는 설정액이 1조4천억원 이상으로 해외채권형 펀드 중 최대 규모다. 

미래에셋글로벌다이나믹펀드는 전 세계를 대상으로 우량 채권을 선별, 현재 50여 개국 5백 개 이상의 글로벌 채권에 분산 투자하고 있다. 8월 21일 기준, 2009년 6월 설정 이후 85.51%의 수익률로 연평균 8%가 넘는 성과를 기록 중이다. 펀드의 안정적인 운용을 알려주는 지표인 표준편차는 낮을수록 변동성이 작아 꾸준한 수익률을 내는 것을 의미한다. 연평균 표준편차 또한 1%대로 1~5년 기준 해외채권 펀드 중 가장 낮은 수준의 변동성을 기록하고 있다. 

이런 성과의 바탕에는 미래에셋자산운용의 글로벌 네트워크가 있다. 미래에셋글로벌다이나믹펀드는 글로벌 네트워크를 통한 리서치를 기반으로 한국과 미국에서 협업을 통해 24시간 운용된다. 한국에서 운용이 끝나면 미국에서 운용을 시작해 글로벌 시장의 움직임을 놓치지 않고 살핀다. 풍부한 글로벌 리서치 인력을 바탕으로 전 세계 해외채권을 분석해 우량 채권을 발굴하고 분산 투자 효과를 통해 수익률과 안정성을 동시에 끌어올린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자체 글로벌 리서치에 기반, 해외채권 펀드를 직접 운용하는 시스템으로 국내 해외채권 펀드 시장을 리드하고 있다. 미래에셋글로벌다이나믹펀드는 국내에서 최대 규모 해외채권 펀드로 전체 시리즈 펀드의 수탁고를 합치면 1조7천억원이 넘는다. 펀드 평가사 제로인에 따르면 운용사 전체 해외채권 펀드 수탁고 7조7천억원 중 미래에셋이 약 30%를 차지하고 있다.


분리과세 및 저율과세 혜택 있는 연금저축 전용 펀드 노후 준비에도 활용 가능

미래에셋글로벌다이나믹펀드는 연금저축 전용 펀드가 있어 노후 준비에도 활용이 가능하다. 일반 펀드를 통해 투자 시 이익금의 15.4%가 과세되지만 연금저축 펀드는 저율과세 및 분리과세 혜택이 있어 연금 수령 시 이익금의 5.5% 이하로 과세되고, 금융소득 종합과세 대상자의 경우 세금 납부를 일정 기한 연기하는 과세이연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이미 매매, 평가차익에 비과세 혜택이 있는 국내 주식과 비교할 때 발생하는 이익 모두가 과세되는 해외채권형 펀드의 경우 연금으로 가입 시 더욱 유리하다. 



미래에셋자산운용 Global Fixed Income본부 김진하 상무는 “안정적이면서도 국내 정기예금 이상의 수익을 추구하는 노후 준비 상품에 대한 투자자의 니즈와 함께 미래에셋글로벌다이나믹펀드가 성장했다”며 “특정 해외채권 섹터에 편중해 투자하기보다는 전 세계 다양한 채권 섹터에 적절한 자산 배분 전략을 취해 고객 자산의 안정적 운용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10년 동안 연평균 8% 이상 수익 미래에셋글로벌다이나믹펀드
사진 게티이미지 디자인 김영화
자료제공 미래에셋자산운용




여성동아 2019년 10월 670호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렌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
  • 여성동아 네이버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