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Celeb #star #issue

윤상현·메이비의 보금자리, 법정 다툼을 부르다

#윤상현x메이비 #문제적_드림하우스

EDITOR 이미나

입력 2019.10.10 17:00:02

윤상현·메이비의 보금자리, 법정 다툼을 부르다
법정으로 향하게 된 연예인은 또 있다. 배우 윤상현(46)과 가수 겸 작사가 메이비(40) 부부가 그들. 2015년 두 사람이 결혼하면서 보금자리로 마련한 경기도 김포 소재 3층짜리 단독주택에 문제가 생겼기 때문이다. 이 집은 SBS 예능 프로그램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을 통해 공개된 바 있는 일명 ‘윤비 하우스’로, 윤상현은 방송에서 “어린 시절의 꿈이자 머릿속으로 계속 상상해온 집”이라고 남다른 소회를 밝히기도 했다. 그러나 8월 12일과 19일 ‘동상이몽2’에서 집 안 누수와 배수 문제로 이사를 고민하는 부부의 모습과 완공됐다고는 보기 어려운 주택의 외양이 그대로 전파를 타며 부실시공 의혹이 제기됐다. 방송 이후 해당 주택의 건축 공사와 인테리어를 총괄한 A사는 ‘윤상현 씨가 방송을 통해 일방적 주장을 편 것은 갑질’이라고 주장했고, 윤상현의 소속사는 “연예인의 위치에서 방송을 활용한 것이 아니다”라며 “실제 가족들의 의식주가 안 되는 심각한 상황”이라고 반박했다. 열흘 가까이 이어지던 양측의 공방은 결국 법정 싸움으로 번졌다. 8월 27일 윤상현의 소속사는 윤상현이 A사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고 밝혔다. 또 “부실시공에 대한 정신·물리적 피해에 대한 민사소송도 함께 진행하겠다”고 후속 조치도 예고했다. A사도 윤상현에 잔금 등을 지급하라는 청구소송을 제기하는 한편 그의 사과가 없을 시 무고죄, 강요와 업무방해죄 등으로 추가 고소를 하겠다는 입장이다. A사는 ‘동상이몽2’ 제작진에도 ‘편파·과장·허위 방송을 했다’는 이유로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제기했다.


기획 김지영 기자 사진 김성남 기자 동아일보 사진DB파트 뉴스1 디자인 박경옥
사진제공 SBS ‘동상이몽’ 캡처




여성동아 2019년 10월 670호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

독자알림

더보기

Follow up on SNS

여성동아 에디터가 핫뉴스, 최신 트렌드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전해 드립니다.

  • 여성동아 페이스북
  • 여성동아 인스타그램
  • 여성동아 유튜브
  • 여성동아 네이버포스트
  • 여성동아 네이버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