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동아 로고

Fashion fashion

마르고 닳도록 신을 명품 발레리나 플랫

글 이진수 기자

입력 2022.05.06 10:30:02

발레는 못해도 예쁜 슈즈는 신고 보자. 발레리나 플랫 유행이 돌아왔다. 라운드 코, 버클, 진주 장식까지 편하고 귀엽고 못하는 게 없는 7가지 명품 하우스의 플랫슈즈를 모아서. 
매년 돌고 도는 간절기 만능 아이템 플랫슈즈. 굽이 낮아 편한 게 이 신발의 최대 장점이다. 단, ‘굽=자존심’인 세상에서 편하고 싶어 자존심을 내려놨다고 스타일까지 포기할 순 없지 않은가. 이럴 때 챙길 것이 바로 유행이다. 올봄 플랫 유행의 발원지는 명품 브랜드 ‘미우미우’. 이번에는 ‘발레리나 슈즈’다.

2010년대 프랑스 발레화 제조업체이자 럭셔리 슈즈 브랜드 ‘레페토’가 입소문을 타면서 ‘발레리나 플랫’이 한 차례 한국 여성들의 마음과 지갑을 흔들어놓은 이력이 있다. 사랑스럽지만 클래식한 디자인이 가장 큰 매력. 미우미우는 이번에 발레리나 슈즈를 니삭스와 레이어링해 색다르게 해석했다. 플랫도 힙하게 신을 수 있다는 걸 보여준 셈. 샤넬, 구찌, 프라다도 하나같이 발레 슈즈를 선보인다. 그래도 이 고운 신발을 모른 척 지나갈 수 있을까. 바지, 스커트 OK! 조거 팬츠와도 OK! 스타일대로 골라 신자.

#발레리나플랫 #플랫슈즈추천 #여성동아

 116만원 미우미우.

116만원 미우미우.

레이스의 일종인 마크라메 패브릭으로 산뜻한 디자인을 완성했다. 깨끗한 화이트 컬러. 소녀를 연상시키는 발목 블랙·체크 리본과 반항적인 버클 스트랩의 믹스 매치가 매력적. 리본은 탈부착이 가능하다.


111만원대 시몬로샤.

111만원대 시몬로샤.

머리부터 발끝까지 러블리해지고픈 이는 주목! 시몬로샤가 발레리나 플랫을 꽃 모양 비즈 장식으로 도배했다. 갑피는 나파 양가죽, 밑창은 송아지 가죽으로 만들었다. 발목을 감싸는 진주 스트랩이 킥 포인트. 



 112만원 구찌.

112만원 구찌.

맑은 날씨 때문인지 화이트 레더가 눈길을 끈다. 뾰족코의 레더 플랫. 매크로 버전의 홀스빗과 실버 톤 체인이 달렸다. 접어 신을 수 있는 힐 형태로 고급스럽고 편안하다.

 114만원 조르지오아르마니.

114만원 조르지오아르마니.

발레리나 슈즈는 핑크가 진리지. 아르마니의 연분홍색 라운드 토 플랫이다. 100% 양가죽에 발목을 강조하는 버클 스트랩이 달려 발목이 얇고 발에 살집이 없는 사람에게 적합한 디자인이다. 플레어 진, 부츠 컷 등 통이 좁은 바지와 잘 어울린다.

 95만원 프라다.

95만원 프라다.

곧 죽어도 블랙만 고집하는 이들을 위해 준비한 프라다의 발레리나 플랫. 스퀘어 형식의 뭉툭한 앞코가 특징. 에나멜 메탈 트라이앵글 로고가 군더더기 없는 디자인을 완성했다. 어떤 룩에도 코디하기 쉽다.

 142만6000원 샤넬.

142만6000원 샤넬.

샤넬 하면 클래식이 아니던가. 전체 아이보리 컬러에 앞코와 굽만 블랙인 기본 템. 힐 높이는 5mm. 작은 버클 잠금장치로 발을 고정할 수 있다. 스포티한 양말, 조거 팬츠 조합에 신으면 얼마나 예쁠지.

61만원대 몰리고다드.

61만원대 몰리고다드.

톡톡 튀는 색깔에 한 번, 부드러운 가죽에 두 번 반한다. 앞쪽에 귀여운 리본 장식은 덤! 발목 타이가 달려 있어 여릿여릿해 보이는 효과를 내기 좋다. 연청 혹은 화이트 데님과 매치해 포인트로 활용하기를 추천. 

사진제공 구찌 몰리고다드 미우미우 시몬로샤 샤넬 조르지오아르마니 프라다



여성동아 2022년 5월 701호
좋아요

Print Edition

How to be a woman

생각하는 여자가 읽는 매거진!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이번호목차이번 호 구입하기